인사이드 르윈 - 르윈의 일주일 (영화내용을 토대로 제가 추론해 본 것)

 

금요일

골파인 교수 소파에서 깨어나서 고양이 율리시즈와 마주침 if I had wings를 들으며 아침식사를 하고 나가다 실수로 율리시즈와 동행하게 됨 &진의 아파트에 가서 고양이를 두고 나와 소속사(멜의 레거시)에 가서 40달러를 받음 &진의 아파트에 돌아가서 진과 트로이 넬슨을 만남. 진이 나 임신했어.’ 쪽지를 건네주고 그날 저녁 가스등에서 트로이 넬슨이 공연할 거라고 말해줌 누나네 집에서 대화. 내 물건 다 버리라고 저녁에 가스등에서 트로이와 짐&진의 노래 들음 (100miles away from home) - 짐과 진의 아파트 바닥에서 잠

 

토요일

깨어나자 트로이넬슨이 시리얼을 와작와작 먹고 있음. 트로이 넬슨이 시카고, 버디 그로스먼, 뿔의 문을 언급 율리시즈가 창문을 통해 달아남 다시 짐과 진의 아파트로 돌아가서 진과 공원에서 이야기(더블 콘돔, 다이앤) - 골파인 교수에게 고양이에 관한 거짓말을 함 콜롬비아에서 짐과 알 코디와 함께 ‘please mr.kennedy’ 노래 세션에 참여 알 코디네 집에서 잠

 

일요일

산부인과에 들러서 진의 낙태를 예약, 그곳에서 다이앤이 낙태하지 않았으며 아이가 태어났다면 2살은 됐을 거라는 이야기를 들음 진과 카페 레지오에서 만나서 이야기를 하다 율리시를 찾음 고양이를 데리고 골파인 교수의 집에 가서 그린펑부부를 만남 저녁식탁에서 행패부리고 데려온 고양이가 율리시즈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됨

 

월요일

새벽부터 밤까지 롤렌스 터너와 오를롭스키와 시카고로 향함 밤에 오를롭스키가 체포되고 롤렌스와 고양이를 버려둔 채 히치하이킹

 

화요일

시카고에서의 하루. 뿔의 문에서 버디그로스먼을 만나서 오디션 ‘queen jane’ 트리오를 해보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지만 거절. 뉴욕으로 돌아가는 길에 운전을 하다가 동물을 치는 사고가 일어남.

 

수요일

누나네 집에서 깨어남. 선원협회에 들러 밀린 회원비 148달러를 냄 요양원에서 아버지에게 노래를 불러주지만... - 진의 아파트에서 진을 만나서 내일 가스등에서 공연해. 내가 파피에게 부탁해뒀어.’ 라는 이야기를 듣고 사양. 노래를 그만두겠다고 말함 누나네 집에서 배를 타는 데 필요한 자격증을 찾지만 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됨 선원협회에 가니 86달러 내야 재등록해준다고 함 짜증 가스등에 갔다가 진이 자신의 무대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가스등 카페 주인 파피와 잤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무대에 오른 엘리자베스라는 시골여성에게 야유와 행패를 부림 골파인 교수네 집에 갔다가 돌아온 율리시즈를 다시 만남

 

목요일

골파인 교수의 집에서 깨어남. 이번에는 율리시즈를 문 밖으로 내보내지 않음. 가스등카페에서 공연 (hang me, if I had wings). 뒷 골목에서 자신이 야유를 보낸 엘리자베스의 남편에게 얻어맞음. 오르브와~! 영화 끝남

 

금요일 : 6시에 출항하는 배가 있음 



 영화속에서 요일을 짐작할 수 있는 표현이 여러번 나와요 


배는 금요일에 떠나는데, 그날 르윈은 진에게 '2일 밤만 더 잘 곳을 찾으면 된다.' 고 하니까 그날은 수요일이에요. 

이건 확실해요 

그런데 이걸 토대로 그 전의 일정들을 짜보면 의문이 두 개 생겨ㅑ요


의사는 this saturday 에  낙태예약을 잡죠. 즉 그날은 최소한 그 전주 일요일입니다. 

그런데  일요일에 병원이 그렇게 꽉 차있다니? (대기실에 여자들이 많이 있어요) 


그리고 알 코디가 tuesday에 시카고로 가는 차가 있는데 나눠탈래? 그랬는데 이렇게 치면 

 위 계산에 의하면 월요일에 시카고로 출발해요. (화요일까지 간다는 이야기였을까요) 


제가 요일 계산을 잘못했을까요? 이것때문에 답답해서 오늘 인사이드 르윈 두번째 봤어요 

세번째 봐야 할지도 모르겠어요 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98
48537 기적의 오디션 - 벡터맨과 조커의 부활 [1] GREY 2011.07.15 1811
48536 현재의 20대 70%는 고등학교 졸업. ?? [2] 고인돌 2011.06.16 1811
48535 4월 1일이 되면 항상 떠오르는 춤, 그리고 그 남자. [3] 재클린 2011.03.31 1811
48534 친절한 동네 빵집 아저씨와 미장원 원장님 [5] 찔레꽃 2011.03.28 1811
48533 취미가 다른 것도 좋지 않을까요? [6] 늦달 2011.05.20 1811
48532 내가 빈 그릇으로 느껴져요. [2] 21세기한량 2011.02.19 1811
48531 드림하이 같이 보실분~ [31] 서리* 2011.01.10 1811
48530 잘 알지도 못하는 전문 개념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근거로 삼는 것 / 괴델의 증명 [15] 호레이쇼 2011.01.07 1811
48529 리그 오브 레전드, 스타크래프트2 소티스 [7] catgotmy 2010.12.03 1811
48528 옷, 신발과 관련된 사소하고 별 의미 없는 고민들+눈 위에서 뭐 신으시나요? [9] 안녕핫세요 2010.12.10 1811
48527 [듀나인] 제 컴터! 뭐가 문제인걸까요? ㅠㅠ 사진첨부 [9] khm220 2010.11.06 1811
48526 오늘 저녁 명동 CGV에서 골드 디거(Gold diggers, 1933) 보고 싶으신 분? 익ㅋ명ㅋ 2010.09.05 1811
48525 여러분은 비오는날이 좋으세요 화창한 날이 좋으세요 [21] 감동 2010.08.26 1811
48524 전 nba 농구선수 야오밍 가족 [1] 가끔영화 2017.10.08 1810
48523 드니 빌뇌브가 "당신 인생의 이야기"를 영화화하는 과정이 맘에 안드네요. [4] 루온 2016.08.09 1810
48522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10
48521 아침에 20분 더잘까, 밥을 좀더 제대로 먹을까 고민하시는분? [8] catgotmy 2016.05.13 1810
48520 진짜 대박이네요. 윤채경이 그나마 가능성이 있을줄 알았는데 프로듀스 101의 진정한 주인공은 유연정인 듯. [2] 눈의여왕남친 2016.04.02 1810
48519 혹시라도 아직 이 게시판에 신이 계시다면 [37] 라인하르트012 2018.12.31 1810
48518 언니네이발관 은퇴하나요~? [1] 곤약젤리 2014.08.13 18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