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이고 뭐고. 일단 안 넘어지는 게 장땡인지라. 뭐 신으시나요? 웰트화 정도면 괜찮을지.
장화는 의외로 미끄럽다고 하고, 어그는 바닥을 보니 미끄럽게 생겼어요.

아래부터는 큰 고민에서 도피하기 위한 작은 고민 잡담.

1. 제화상품권이 있어요. 웃돈을 더 줄 생각은 없고 그 안에서 사려고 합니다.

바닥이 두텁고 아주 튼튼한 워커와, 워커를 본땄으나 앞코가 날렵하고 굽이 8센티에 이르는, 발목에 착 붙는 워커 사이에서 고민 중입니다.
원래는 눈이 내릴 때 신을 용도였는데 견물생심. 아 맞다 나 날렵한 앵클부츠도 없지, 이러고 있어요요. '색이 조금 마음에 안 드는' 날렵한 앵클부츠라든가, ' 워커 디자인이 아닌' 날렵한 앵클부츠라든가, 그런 게 집에 있다는 사실은 무시합니다. 그나마 잘 안 신었다는 것도 무시합니다. 7센티만 돼도 고민 없이 바로 이리 갔을 것 같긴 해요.

그러나 눈에서 뭘 신는담?

제화 상품권 없을 때는 전혀 안 하던 고민이라는 거. 원래는 그냥 한 철 신고 버릴 웰트화나 등산화를 생각하고 있었죠.

2. 진동과 소매가 넉넉한 니트류에 끌려요. 하지만 그 위에 외투로 뭘 입죠? 가오리 니트 위에 입을 용도로 사 놓은 외투가 있긴 하지만 하나로는 왠지 부족.

3. 망또를 사면 과연 입긴 입을까요? 이걸 사면 가방도 사야 해요. 망또 위로 멜 수는 없으니 손에 드는 가방을 사야겠죠. 학생 가방 무게인데 그 가방을 '들고' 다닌다? 허허...

꽤 오래 소비를 자제해 왔더니 지름신이 슬슬 강림하실 모양이죠. 큰 거 지르기 전에 지금쯤 하나 정도 숨통을 터주는 것도 괜찮을 거예요. 이왕이면 돈 나갈 일 없는 제화 상품권을 쓸모 없는 것에 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48724 오늘 하이킥... [20] DJUNA 2012.01.13 1815
48723 그냥 둘이 걷는 데이트 [6] 가끔영화 2012.01.13 1815
48722 나는 가수냐 [1] 메피스토 2011.03.21 1815
48721 취미가 다른 것도 좋지 않을까요? [6] 늦달 2011.05.20 1815
48720 무한걸스3 괜찮네요 [2] 감동 2010.12.17 1815
48719 어제 트와일라잇 두편을 연달아 봤네요. [2] 무비스타 2010.12.06 1815
48718 최근 본 dvd잡담 [4] 감자쥬스 2010.09.10 1815
48717 오늘 저녁 명동 CGV에서 골드 디거(Gold diggers, 1933) 보고 싶으신 분? 익ㅋ명ㅋ 2010.09.05 1815
48716 핑계가 필요합니다!! [2] 녹색귤 2011.02.22 1815
48715 인문사회과학 책, 소설 판매 범벅 2010.07.18 1815
48714 호주국자가 정말 무죄라고 생각하시나요? [16] 하하하 2017.11.27 1814
48713 부고)배우 김지영 별세 [8] 가끔영화 2017.02.19 1814
48712 공소장에 대통령 이름 넣을까 [6] Bigcat 2016.11.18 1814
48711 정우성 아수라 [2] 가끔영화 2016.10.02 1814
4871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들... [2] 조성용 2015.09.01 1814
48709 흡연구역에서 쉽게 이루어진 양성평등이 직장에선 왜 힘들까? [29] soboo 2016.08.02 1814
48708 메이즈 러너 (스포일러 많음) [4] 스위트블랙 2014.09.25 1814
48707 저 잔인한 동시집이 성인용으로 출판 됐으면 어땠을까요? [9] 쥬디 2015.05.06 1814
48706 한국영화 역대 BEST 10을 뽑아보세요 [4] nixon 2014.02.10 1814
48705 듀나인) 호텔에서 쥐가 나오면 [2] 칼리토 2013.10.26 18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