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예전에 과연 다음 나니아는 나올 수 있을 것인가?! 라는 글을 올렸었는데, 나올 것 같답니다. 새벽 출정호의 항해가 미국 흥행 1억불, 전세계 흥행 4억불을 넘어서면서 대충 손익 분기점은 넘어섰나 봐요. 캐스피안 왕자때랑 거의 비슷한 수준의 수익을 올렸으니 안 나올 이유도 없을 것 같긴 합니다만. 어쨌든 이 시리즈가 계속 나오기를 바랬던 팬의 입장에선 다행스런 일이군요.


 근데 지금 4번째 작품이, 저는 당연히 은의자가 될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마법사의 조카 라는군요.... 왜 그랬을까요? 새벽호의 출정에 유스터스를 등장 시켰으니, 당연히 유스터스의 이야기를 다룬 은의자를 만드는게 딱 맞는데 쌩뚱맞게 사자 마녀 옷장 전 이야기로 돌아간다니. 아직 확정된 건 아닌 것 같다지만 이미 언론에 마법사의 조카 영화화를 두고 협상하고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으니 아마도 맞겠죠. 비교적 저렴한 제작비로 제작 가능한 이야기라서 그럴까요? 지금 나니아 흥행 성적으로는 확실히 은의자같이 특수효과를 무진장 써야할 것 같은 작품의 영화화는 조금 힘들어 보이죠.



 2. 위대한 탄생을 이제서야 봤습니다. 스포주의 해주시고요.


 많은 분들이 지적하신 대로 노지훈은 자기자리 잘 찾아갔고, 데이빗 오는 정말 김윤아 쪽으로 갔어야 하는 사람인데. 이대로 가다가는 서인국 꼴 날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이 친구 데뷔전에 만든 Abracadabra 라는 자작곡 듣고 완전 호감되어 기대 만빵이었었는데.. 강승윤에겐 윤종신이 있었지만 방시혁과 데이빗 오는 진짜 나올 수 있는 조합중에 최악인 것 같아요. 이미소나 정인이는 사실 생방송 무대 올라갈 것 같지는 않았기 때문에.. 그래도 이미소가 퍼포먼스와 비쥬얼이 다 되는 몇 안되는 출연자라서 기대가 컸는데. 그래도 방시혁 소속사나 JYP 후속 걸그룹의 멤버로 나온다에 오백원 걸어봅니다. 근데, 그 화장은 정말 아니었어요. 그것 데이빗 오도 마찬가지. 


 그것과는 별개로 저는 노지훈 이 친구가 참 호감이더군요. 뭐랄까, 요즘들어서 이런 류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을 많이 보는데 이렇게 성실하게 항상 웃으면서 모든 일에 열심히 하는 타입이 그렇게 좋아보이더라고요. (제가 안 그래서 그럴지도요. -_-) 불행한 가정사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꿋꿋히 웃으면서, 누군가가 혼내면 그것에 귀 기울이고, 고치려고 노력하는 게 눈에 보여요. 맏형으로서 동생들 챙기는 모습도 참 보기 좋았고. 뭔가 사회생활 잘 할 것 같아요. 


 권리세가 이쁘다는 걸 처음 알았어요. 어딘가 원더걸스 소희 삘 나면서 예고편에 무대의상 입은 모습 잠깐 비춰주는데 눈에 확 들어오더라고요. 나중에 나오면 인기 많을 것 같아요. 김혜리는 노지훈과는 뭔가 정 반대의 스펙트럼에 있는 사람 같아요. 그래서인지 조금 비호감. 물론 제작진의 편집빨일 가능성이 높긴 하지만요. 이런 사람이 무언가를 깨닫고 연습에 매진해서 갑자기 확 달라져 버리면 그거야 말로 드라마일텐데, 그건 조금 더 두고봐야 겠죠. 그 외의 같은 팀의 다른 두분은.. 흐음 미안해요. 기억이 안나요.


 다음주 김윤아 팀 정말 기대됩니다. 



 3. 드래곤 에이지 2를 하고 있어요. 그런데 이 게임 좀... 그래요. -_-; 발더스 게이트 - 네버 윈터 나이츠 - 드래곤 에이지의 후속작이 아니라 무슨 플스 용 액션 게임(데빌 메이 크라이 같은)에 RPG의 탈을 덧씌워놓은 것 같은 느낌. 혹자는 EA로 넘어가서 게임이 이 모양이 되었다고들 하던데. 크게 부정할 수 없을 것 같아요. 드래곤 에이지 1의 경우 거의 다 만든 상태에서 EA에서만 발매했다고 하고, 2부터는 아예 기획단계부터 EA에서 간섭했다고 하던데. 그래서 게임이 EA의 공장에서 찍어낸 듯한 느낌마저. 인터페이스도 미묘하게 허접하고.


 뭐 나쁘지는 않아요. 제가 오히려 서양식 RPG 보다는 파판 같은 일본식 RPG를 선호하긴 해서 그냥 그럭저럭 즐겁게 하고 있어요. 전투는 완전 액션이 강조되어서 좀 이상할 정도이긴 하지만 (WOW 같아요, 전투가.) 뭐 나름... 즐길만은 합니다. 그렇지만 엘더 스크롤같은 게임과 경쟁해야할 시리즈가 MMORPG 들과 경쟁하는 것 같은 모양새로 나오면 어쩌라는 거. 


 ......... 설마 3는 제대로 만들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66
48525 은교 - 후기 및 몇가지 질문입니다. (스포함유) [2] 아카싱 2012.04.29 2209
48524 [윈앰방송] 재즈 [1] ZORN 2012.04.29 656
48523 뒤늦은 내용없는 잡담;나꼼수의 영향력2 [16] 메피스토 2012.04.29 1743
48522 옛날에도 3D 영화가 있었다는걸 처음 알았네요. [14] serafina 2012.04.29 1795
48521 레이디 가가 공연 후기입니다. (팬이고 불만 가득합니다.) [12] maijer 2012.04.29 4652
48520 막눈으로 본 은교 잡담 (약 스포) [3] 마르타. 2012.04.29 2716
48519 [스포] <어벤져스> 이전 편들 잡담 + 감독의 고충 + 캐릭터들의 매력 [6]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8 2390
48518 [바낭] 심심해 죽겠네요 [8] 에아렌딜 2012.04.28 1539
48517 그것이알고싶다 보세요! [5] 꼼데 2012.04.28 2941
48516 라이너스의 담요 공연 보고왔어요! [4] 사람 2012.04.28 1017
48515 (자유의지 다이어트모임)94일차 [3] friday night 2012.04.28 723
48514 백진희 환타CF [1] 사과식초 2012.04.28 1796
48513 쌀뜨물의 세척력을 실감했습니다. [9] 나나당당 2012.04.28 4300
48512 똠양꿍 대충 끓여 먹기 외식비 줄이기 [5] 유니스 2012.04.28 3149
48511 고현정은 미스코리아 파마 머리 다시 해도 예쁘네요. (고쇼4회 얘기) [2] 감자쥬스 2012.04.28 3658
48510 시구르 로스 Sigur ros 의 앨범 ( ) [10] b. 2012.04.28 1564
48509 토니 스타크 유머가 노엘 갤러거와 많이 닮지 않았나요 [4] 자두맛사탕 2012.04.28 2403
48508 바다로 간 기차 [1] 가끔영화 2012.04.28 930
48507 배우 지망생 혹은 무명 배우가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 뭐가 있을까요? [15] splash 2012.04.28 1447
48506 [듀나무숲] 하루종일 정치 얘기를 하는 직장 동료 [15] amenic 2012.04.28 28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