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전 너무너무 좋아합니다.

어쩌다보니 <위험한 관계> 덕후가 되었네요.

 

맨 처음 이 작품의 존재를 알게 된 건, 바로 이 영화였어요.

스티븐 프리어스 감독의 1988년작 <위험한 관계 (Dangerous Liaisons)>,

글렌 클로스, 존 말코비치, 미셸 파이퍼, 키아누 리브스, 우마 써먼..숨막히는 캐스팅 라인!!

얼마 전에 북미에서 블루레이가 발매되었고, 전 주저없이 구매를 했습니다.

워너에서 발매했던 정발 VHS는 십수년 전 당시 모 비디오 가게에서 5만원에 팔리기도 했었... 

 

 

그리고,  1999년에 닐 H. 모리츠가 제작하고 로저 컴블이 감독한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Cruel Intentions)>를 봤습니다.

세 주인공은 사라 미셸 겔러, 라이언 필리페, 리스 위더스푼! 상류층 고등학생들의 이야기로 옮긴 이 리메이크도 너무 재밌었습니다.

The Verve의 "Bittersweet Symphony"는 정말..!!!!!

 

 

그리고,  저는 쇼데를로 드 라클로의 원작소설을 읽었죠. 서간체로만 이루어진 꽤 두꺼운 책이었는데 단숨에 읽어버렸습니다.

위의 두 영화들은 정말 "기똥차게" 각색한 경우더군요.

 

그러던 중, 다시 저의 덕후심을 자극한 또 다른 리메이크가 나왔으니, 바로 이재용 감독의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였습니다.

2003년 작품인데, 포스터부터 시작해서, 이미숙-배용준-전도연, 환상의 캐스팅까지!!

당시 극장에서만 5번인가를 내리 봤네요.. 

 

 

그리고 덕후심과 검색력을 동원해 보니, 그 외에도 밀로쉬 포먼의 <발몽(1999)>이 프리어스 버전의 <위험한 관계>와

비슷할 때 개봉되었었고, 아네트 베닝-콜린 퍼스-멕 틸리의 캐스팅도 괜찮더라구요.

 

 

알고보니 일찌감치 1959년에 로저 바딤 연출에 잔느 모로-제라르 필립-아네트 바딤 주연으로

딱 제작년도 고 맘 때 파리 상류층을 배경으로 한 흑백영화가 만들어졌고, 저는 코드1 북미판 DVD를 홀랑 사서 봤습니다.

잔느 모로의 팜므 파탈 연기가 나름 흥미로웠고, 뭔가 권선징악에 대한 또다른 표현이 흥미로왔습니다.

 

 

 

그리고 2003년에 까뜨린느 드뇌브, 루퍼트 에버렛, 나스타샤 킨스키 주연의 203분짜리  TV 시리즈가 또 있습니다.

(이 또한 코드1 북미 출시 DVD로는 가지고 있는데, 아직 보진 못 했습니다..)

그런데 일단 캐스팅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롭죠!!

 

 

그러는 와중에, 2012년 저의 덕후심을 자극하는 7번째 리메이크 소식이 또 있네요.

 

이번엔 중국을 배경으로 허진호 감독(!), 장동건-장백지-장쯔이로 이어지는 중국판 <위험한 관계>네요!

공식포스터인지는 모르겠지만 구글에서 일단..

 

 

 

<위험한 관계> 좋아하시는 듀게분들 또 안 계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47576 2012 프로야구 시즌이 개막됩니다 [8] 마르스 2012.04.07 1248
47575 [듀나인] 전신 해골 모형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2] 타니 2012.04.07 1465
47574 참 신기하네요. [12] TooduRi 2012.04.07 3029
47573 이번 총선의 스타는 누가 뭐라해도..../고양에서 별보기 [7] 별들의고양 2012.04.07 1758
47572 오늘자(4월 7일) 중앙일보에 김훈의 후쿠시마 답사기가 실렸네요 [1] buendia 2012.04.07 1857
47571 황신혜보고 자꾸 동안이라는 거 정말 이해 못하겠어요.. [21] WILLIS 2012.04.07 5380
47570 헤르만 헤세의 책에 대해....... 음악이 흐릅니다. 조심조심... [4] 무비스타 2012.04.07 1110
47569 광주에서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는 기적이 벌어지겠네요 [7] 철과와인 2012.04.07 3048
47568 원래 스마트폰에 관심 없었는데 [6] 라라라 2012.04.07 2136
47567 80'의 역습 [3] 가끔영화 2012.04.07 1737
47566 조선족에 대한 생각.. [19] 도야지 2012.04.07 3641
47565 요즘 공짜폰으로는 뭐가 괜찮은가요? [5] 루아™ 2012.04.07 2057
47564 와우, 이번주 커뮤니티 에피소드 대박. [4] herbart 2012.04.07 1900
47563 바낭: 주말 계획 있으십니까들/ 마스크시트팩 [22] loving_rabbit 2012.04.07 2594
47562 헝거게임을 보고[약스프첨가!]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4.07 1221
47561 17세의 나레이션.jpg [4] 2012.04.07 4062
47560 파리 사진 몇 장. [5] mithrandir 2012.04.07 2227
47559 한국으로 취업차 간 가족을 둔 조선족 친구들이 있습니다. [3] soboo 2012.04.07 3154
47558 영어 잘하시는 분들 좀 도와주세요 ㅜㅜ [4] thugmong1 2012.04.07 1195
47557 어제 도쿄 벚꽃 사진 몇 장. [15] mithrandir 2012.04.07 33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