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층에서 생긴일...

2012.03.30 20:41

Aem 조회 수:3775

오늘 오후에 아파트 높은층에서 엘리베이터를 잡아 타고 내려오는 중이었습니다.

 

최종적으로 엘리베이터 안에는 저, 중장년 아주머니(할머니?)와 손자, 중장년 아주머니와 아들이

 

타고 있었지요. 엘리베이터가 1층에 서자  현관문쪽으로 조손이 앞에가고 모자가 다음, 그리고 제가

 

따라가고 있었는데 손자가 현관문에서 안나가려고 버티자 할머니가 대놓고

 

'이놈, 그럼 안돼! 자꾸 그러면 여기 무서운 아저씨가 너 잡아간다!"

 

그러더라고요. 그러면서 가리킨 쪽은 제가(응?) 아니라 모자쪽의 아들이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싸움이

 

시작되었지요.

 

"내 아들이 납치범이에요? 애를 잡아가게? 이 할마시 말하는 꼬라지 봐. 어디서 사람을 유괴범으로 몰아!"

 

"내가 진짜로 납치범이라고 그랬겠어요? 말이 그렇다는거지?"

 

"내가 당신보고 못생긴 마귀라고 하면 좋겠어?"

 

뭐 이런식의 말싸움과 삿대질이 이어지고 아이는 울고 아들은 중간에서 자기는 괜찮다고 말리고 있는 중에

 

저는 어쩔줄 모르고 나가지도 못하고 지켜보고 있는데 아이 할머니가 저에게 물었죠.

 

"아저씨 내가 잘못한거야?"

 

하시길래, 엄마나 할머니들로 하여금 애들 잡아가는 나쁜 아저씨가 된 적이 많았던 저는 그렇다고 하면서

 

그자리를 피했네요.

 

생각해보면 이런 말 듣는거 기분 팍 상하죠. 지하철에서나 버스에서나 식당에서나...당사자들은 아무생각 없이

 

하는 말들일 테지만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1
47222 '사랑비' 간단 잡담 [12] 로이배티 2012.04.02 2378
47221 확실한 것은 한국이 헝가리보다 후진국이라는 거 [9] soboo 2012.04.02 3076
47220 선거인 명부란거 어떻게 확인하죠? [6] Weisserose 2012.04.02 839
47219 부재자투표 질문이 있어요 [3] lamp 2012.04.02 669
47218 소개팅 바낭 [5] 잠시만익명 2012.04.02 1746
47217 오늘 패션왕 [68] 보이즈런 2012.04.02 1874
47216 피곤한데 불스원샷이나 한 잔 해야겠어요. [3] 별들의고양 2012.04.02 2195
47215 건축한개론 뒷북 (충격적인 관객매너) [28] 디나 2012.04.02 4233
47214 박재범이 잘생겼군요 [16] 가끔영화 2012.04.02 3559
47213 느슨한 독서모임) 다음 책 아직 안 정해졌나요? [1] 정독도서관 2012.04.02 645
47212 [듀나인] 버스커x2 소속사에 대해 궁금해요. [9] 레사 2012.04.02 2630
47211 성폭행 기사하나 [11] 메피스토 2012.04.02 2425
47210 당신은 민주통합당과 정책성향이 가장 일치합니다. [8] 달빛처럼 2012.04.02 1339
47209 박선희 후보, 방송토론회 중 일방적 퇴장 [9] 룰루랄라 2012.04.02 2208
47208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68일차 [12] Maleta 2012.04.02 783
47207 The 32nd Golden Raspberry Awards Winners [12] 조성용 2012.04.02 1428
47206 긍정적 착각하며 사세요. [4]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2 1868
47205 이미지투플레이가 나왔습니다. 빨리 가서 받으세요. [3] 사과식초 2012.04.02 1863
47204 아름다운 두 중년의 만남 [4] amenic 2012.04.02 2344
47203 오늘 하이킥 - 박하선 음원 공개 [8] 사과식초 2012.04.02 12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