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종 복습하는 드라마가 있는데 스스로 찾아서 다시 보는 드라마는 몇 개 안 됩니다. 그 중 하나가 [연애시대]인데요.

 

요즘 워낙 기운도 없고 삶에 흥미가 떨어져서 (...) 마음이 허전해서 다시 봤는데 3일만에 독파했습니다. 다시 봐도 참 좋네요. 근데 한번도 그렇게 생각 못 하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손예진-감우성이 굉장히 매너없이 자기 자신들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커플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주변 사람들 눈치보고, 진실된 마음을 감추면서 굉장히 현대인처럼 행동하는것 같지만 주변의 사람들에게 차례차례 상처를 주죠. 그 과정이 너무 리얼해서 소름이 돋았습니다. 결국 저 사람들은 서로를 좋아하면서 왜 주변에 꼬여드는 남녀들에게 상처를 남겨줬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서태화나 문정희가 맡은 역할들이 그 대표적인 예 같고요. 그래도 사랑스럽습니다. 두 사람의 사랑이 주된 스토리다보니 예쁘게 포장되는건 별 수 없는 것 같아요. 한지승 감독의 작품을 그렇게 좋아한다 생각 안 했는데 이 작품이 포털에서 가장 평점이 높더군요. 그렇다면 전 한지승 감독을 좋아하는게 맞나 봅니다....

 

연애시대 최고의 수혜자는 이하나가 아닐까 싶어요. 이하나 이 작품에서 정말 매력있죠. 캐릭터가 좋은 건 물론이고, 연기도 상당히 좋게 느껴져요. 이 작품 끝나고 들어갔던 [메리 대구 공방전]에서도 진짜 매력있었는데 그 다음 작품이었던 [태양의 여자]에선 김지수의 기에 눌린 건지 연기력 논란이 있었죠. 웃음기가 빠진 정극에서의 연기력 논란이라 꽤나 치명타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고보니 이하나 작품 본 지도 오래 됐네요. 요즘 뭐하나요? 민트 페스티벌에 출연했던 걸 본 이후로 기억이 없네요.

 

 

이런 식으로 돌려보고, 되새기는 작품들 몇 개를 더 대보자면 앞서 언급한 [메대공]과 한지민, 강지환이 나오는 [경성 스캔들] 정도에요. [발리에서 생긴 일]도 좋아하는데 이건 케이블에서 따로 해주지 않는 이상 (종종 새벽에 하더라구요.) DVD를 돌려보거나 하는 수고는 하지 않아요. 엔딩이나 분위기가 마음에 들긴 하지만 하지원 캐릭터가 너무 짜증나서--;

 

생각해보면 드라마를 좋아한다해도 실제로 본 작품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은데 두고두고 보게 되는 작품은 정말 손에 꼽을 정도인 것 같아요. 볼때는 정말 재밌다고 느꼈던 [내 이름은 김삼순]이나 [커피프린스 1호점] 같은 걸 다시 볼 엄두도 안 나고, 막장 요소를 잔뜩 갖고 있는 일일 드라마는 분량만 봐도 혀를 내두르게 되죠.

 

근데 허기가 지네요. 매일 똑같이 보던 것만 보니까, 보면서 좋다ㅠㅠ 하면서도 새로운 게 보고 싶어요. 주변 지인들마냥 미드고 일드고 섭렵하면 좋을텐데 음악은 타국의 것을 더 많이 들으면서 이상하게 드라마는 국내 것이 좋아요. 미드의 스펙터클함과 일드의 교훈을 견디기가 힘든 것 같아요.

 

여러분에게, 두고두고 회자되는 드라마는 뭐가 있나요?

 

 

최근에 새로 시작한 월화수목 미니시리즈 중에 관심 갔던 것들이 많은데 흥미가 금방 식네요. [해를 품은 달]에 뒤늦게 빠져서 훤훤ㅠㅠ 거리며 열심히 봤는데 [더킹투하츠]가 그만큼 재밌을 줄 알고 보다가 좀 당한 기분이 들었고.... 동시간대에선 [옥탑방 왕세자]가 오히려 더 재밌더군요. 박유천이 나오는 드라마는 [미스 리플리]를 재밌게 봤고 [성균관 스캔들]은 아직인데 연기가 그렇게 후달리는 느낌은 아니었어요. 근데 한지민은 아쉬워요. 한지민도 참 캐릭터가 한정적인것 같아요. 뭔가 한 방이 없음. 그럼에도 드라마가 재밌는 게 함정이겠죠. (박재범이 부른 것으로 추정되는 사운드 트랙도 마음에 들어요! 따로 찾아보진 않았습니...)

 

월화드라마는 아쉽네요. [패션왕]으로 유아인이 자신의 레벨을 한 급 올려줄줄 알았는데 그런 구리디 구린 작품이 될 줄이야. 개인적으로 [파수꾼] 덕질을 하는 중이라 이제훈의 브라운관 진출도 기대했는데 캐릭터 이해가 부족한건지 별로였어요. 오히려 제일 안 좋아하고 관심없었던 신세경 캐릭터나 연기가 좋더군요. 저런 전형적인 캐릭터를 여전히 좋아하는걸 보니 전 안 될 거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9
49050 이번주 '두번째'로 재밌게 본 예능!!!!+ 뮤뱅 이야기 [5]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7 2621
49049 감정 조절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4] 재밌다 2012.04.27 1834
49048 [자동재생 주의] 김응수 애마 쟤나.swf [3] carcass 2012.04.27 1930
49047 가가여신공연을 보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4.27 2362
49046 (바낭) 지옥철 풍경 [8] 침흘리는글루건 2012.04.27 3760
49045 레이디가가 콘서트..가장 신난 분들 [20] 킹기돌아 2012.04.27 5248
49044 디아블로 3를 구입하려 하는데 아주 초보적인 질문입니다 (.......) [3] nishi 2012.04.27 1145
49043 항우울증약,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커 [15] 오키미키 2012.04.27 4915
49042 여러 가지... [3] DJUNA 2012.04.27 2279
49041 지금 사직, 꼴데 VS LG! [33] chobo 2012.04.27 2078
49040 (반항) 하츠네 미쿠의 힘은 대단하군요 [1] 헬로시드니 2012.04.27 1388
49039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93일차 [6] friday night 2012.04.27 622
49038 어벤져스 보고 왔습니다.(스포없음) [5] 새터스웨이트 2012.04.27 1899
49037 바낭광속열차 [3] 가끔영화 2012.04.27 1073
49036 여기는 잠실주예배당 [9] 아키나쨔응 2012.04.27 2509
49035 [제주] 집 앞 판포 포구 [31] gloo 2012.04.27 4232
49034 송중기 문채원 KBS2 '차칸남자' 커플 확정 [5] 감동 2012.04.27 3080
49033 여러분 구글에 가서 '저글링 러쉬'라고 검색해보세요.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7 2287
49032 솔직한 그녀 [12]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7 4701
49031 타진요가 세상에 대처하는 법 [7] chobo 2012.04.27 31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