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나의 삼촌 부르스 리를 읽고

2012.03.30 23:05

sunshine 조회 수:1290

천명관씨 소설 나의 삼촌 부르스리를 방금 다 읽었네요!

김영하씨 신작을 살까, 김연수씨 신작을 살까 서점에서 망설이다 책을 둘러보니 내용이 약간 어두워보이는 김영하씨 소설은 나중에 보기로 하고 김연수씨 원더보이에 손이 갔다가 이것보단 더 경쾌해보이는 천명관씨 소설을 선택했어요

책날개에 써 있는 작가의 말이 참 마음에 들었어요
`어쩌면 모든 소설은 결국 실패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비록 그것이 커다란 행복을 가져다주진못하더라도, 그리고 구원의 길을 보여주지 못하더라도 자신의 불행이 단지 부당하고 외롭기만 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그래서 자신의 불행에 대해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다면......`

참 공감이 가더라고요 세상을 살다보면 자신의 외로움과 상황이 최악이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소설을 읽으며 우린 자기객관화도 할 수 있게 되고 위로도 받는 것 같아요

소설을 관통하는 이소룡에 관한 정서는 제가 80년대 후반 생이라 그런지 온전히 공감할 수는 없었지만,그래도 보는 내내 은은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어요

소설 재밌게 잘 본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42
47239 TV토론 중 멘탈 붕괴의 레전드.youtube [15] 필런 2012.04.03 2876
47238 Awake 업뎃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4.03 652
47237 변씨가 제 친구라고 하는 인물들이.. [3] 빨간먼지 2012.04.03 1536
47236 연애(하고싶은) 바낭 [6] 검은앵무새 2012.04.03 1863
47235 [듀나인] 외국분 혼자 서울 구경을 하게 하려면 어케 하면 될까요? [4] 풀빛 2012.04.03 1492
47234 다리오 아르젠토의 프로폰도 로소를 다시 보았는데.... [3] herbart 2012.04.03 753
47233 [채팅] #5 가가슬럼프 이인 2012.04.03 629
47232 바낭) 마음 편안해지는 음악 추천 부탁드려요 [11] myeeyore 2012.04.03 1075
47231 (하루키바낭) 하루키는 소아성애자 혹은 (못해도) 변태인가. [11] 큰고양이 2012.04.03 3289
47230 cymbals, 토키 아사코 [2] 팟뜨_빙s 2012.04.03 817
47229 얼굴 은폐 화성인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3 2264
47228 강용석 아들 선거유세에 동원 선관위 경고 [9] 가끔영화 2012.04.03 2442
47227 정녕 무서운 한나라당 (내용짧음) [9] 풀빛 2012.04.03 2338
47226 버스커 버스커 앨범이 별로인 분은 없나요? (부제 : 댓글은 산으로, 인디앨범들 추천) [71] 전기양 2012.04.03 5264
47225 뒤늦은 프런코 10화 감상 [2] 황재균균 2012.04.03 1558
47224 특전 유보트에서 질문 [2] 총천연색 2012.04.02 600
47223 김지원 부산 팬사인회 영상 [1] Fmer 2012.04.02 2408
47222 '사랑비' 간단 잡담 [12] 로이배티 2012.04.02 2378
47221 확실한 것은 한국이 헝가리보다 후진국이라는 거 [9] soboo 2012.04.02 3076
47220 선거인 명부란거 어떻게 확인하죠? [6] Weisserose 2012.04.02 8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