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나의 삼촌 부르스 리를 읽고

2012.03.30 23:05

sunshine 조회 수:1325

천명관씨 소설 나의 삼촌 부르스리를 방금 다 읽었네요!

김영하씨 신작을 살까, 김연수씨 신작을 살까 서점에서 망설이다 책을 둘러보니 내용이 약간 어두워보이는 김영하씨 소설은 나중에 보기로 하고 김연수씨 원더보이에 손이 갔다가 이것보단 더 경쾌해보이는 천명관씨 소설을 선택했어요

책날개에 써 있는 작가의 말이 참 마음에 들었어요
`어쩌면 모든 소설은 결국 실패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비록 그것이 커다란 행복을 가져다주진못하더라도, 그리고 구원의 길을 보여주지 못하더라도 자신의 불행이 단지 부당하고 외롭기만 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그래서 자신의 불행에 대해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다면......`

참 공감이 가더라고요 세상을 살다보면 자신의 외로움과 상황이 최악이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소설을 읽으며 우린 자기객관화도 할 수 있게 되고 위로도 받는 것 같아요

소설을 관통하는 이소룡에 관한 정서는 제가 80년대 후반 생이라 그런지 온전히 공감할 수는 없었지만,그래도 보는 내내 은은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어요

소설 재밌게 잘 본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4
49082 넝쿨당 모자가 칸에 가면 향후 비중은 어떻게 될지 [3] 감자쥬스 2012.04.28 1870
49081 오늘 꼴데 VS LG, 못볼껄 봤습니다(동영상 첨부했습니다). [18] chobo 2012.04.28 2228
49080 [급듀나인]서울에서 야경좋고 사람 많은 곳이요 [7] 안희 2012.04.28 1444
49079 주말입니다~ Weisserose 2012.04.28 688
49078 박원순 시장 정말 잘못 뽑았어 [8] amenic 2012.04.28 4842
49077 아내의 자격 재밌네요. [11] 레사 2012.04.28 2470
49076 최고의 모순 발언 [8] 츠키아카리 2012.04.28 3142
49075 [벼룩] 아이폰4(4s아님) 16기가 블랙(SKT) (다시 올립니다) 거울에비친 2012.04.28 1317
49074 데이브레이크 음악을 들으면 왜.... [2] 팟뜨_빙s 2012.04.28 1092
49073 매력있는 가수 신지 [2] 가끔영화 2012.04.28 1725
49072 나꼼수와 진중권 [32] troispoint 2012.04.28 4279
49071 뒤늦은 내용없는 잡담;나꼼수의 영향력 [5] 메피스토 2012.04.28 1741
49070 [자동재생영상]오랜만에 에이핑크 ㅋ [2] 2012.04.28 844
49069 김어준 한겨레 인터뷰 질문에 대한 답변 전문 [12] 옥수수 2012.04.28 3602
49068 김어준 한겨레 인터뷰 [191] 철과와인 2012.04.28 7087
49067 (바낭) 잘못 알고 쓰던 한자어들 [39] 침흘리는글루건 2012.04.28 2956
49066 상자를 샀는데 과자가 들어있네~ [6]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8 3336
49065 귀여웠던 레이디 가가 [3] magnolia 2012.04.28 3883
49064 바낭)포인트가 줄어들었어요 [10] 가끔영화 2012.04.28 1248
49063 망사 패션 가끔영화 2012.04.28 23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