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끝난 김에 대충 종합적으로 투덜거리는 글을 올려... 볼지 어떨진 모르겠습니다. 뭐 그리 할 말이 많지 않을 듯 해서;


- 그간 제 글을 읽어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전 시방 매우 위험한 짐승이 되어 있습니다. 배수저엉...............!!! ;ㅁ;


- 사실 사전 투표 결과에서 배수정이 앞섰을 땐 느낌이 괜찮았죠. 게다가 구자명이 김건모 노랠 부른다고 하니 마음이 평온해지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구자명이 생각보다 훨씬 잘 부르네? 어라? 멘토들 점수가 장난이 아니네? 으악. 역시 평가위원들 점수도 높아!! 갸악! 배수정! 칠갑산이라니!! 칠갑산이라니이.................. orz


- 아버지와의 추억이 얽힌 곡이라고 하고 보아하니 거짓말은 아닌 것 같고 뭐 그래서 이해는 해 줄 수 있겠지만 그래도 어쨌거나 선곡이 에러였어요. 편곡은 나쁘지 않아서 그럭저럭 괜찮게 부르긴 했는데 폭발력도 약했고 또 애초에 배수정의 장기를 충분히 살려줄 수 있는 곡도 아니었고 그냥 이미지도 잘 안 맞았구요. 반면에 구자명은 선곡도 괜찮았으면서 이전보다 한결 좋은 방향으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죠. 나름대로 완급 조절도 하고 가성도 섞어서 보컬에 변화도 주고 뭐. 전 그래도 어쨌거나 배수정이 노래 실력은 더 위라고 생각하지만, 그래서 불만은 폭발하고 있지만 결국 딱히 할 말은 없네요. 어흑.


- 그래도 점수 차이가 상당하긴 하되 엄청 크진 않아서 인터넷 사전 투표 결과에 실낱 같은 희망을 걸어 보았으나 결과는 그대로. 그래서 드는 생각이, 역시 이 프로는 어르신들의 오디션(...)이 아닐까 하는 겁니다. 상대적으로 젊은층이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 투표로는 밀려도 전화 문자 투표로는 구자명이 꽤 인기였던 게 아닌가 싶어서요. 뭐 실제로 연령대가 좀 높은 주부들이 주축이 되는 사이트에선 애초에 구자명의 인기가 더 많더라는 가족분의 제보도 있고.


- 이선희가 줬다는 두 곡은... 그냥 둘 다 비슷하게 그냥 그랬어요. 특별히 구릴 정돈 아닌데 딱히 좋지도 않고. 다만 구자명에게 준 곡은 정말 기가 막히게 구자명스럽(?)더군요. 월드컵 응원용으로 쓰려고 만들어뒀었다는 것도 구자명 캐릭터와 겹치고. 역시 이선희는 구자명을 편애하는 게 맞...;;

 그래도 어쨌거나 이쪽 무대에서 배수정은 예뻤습니다. 그러면 됐죠 뭐. 예쁘니까. (뭐가 됐냐;;)


- 막방이라고 스페셜 무대도 사전 녹화 말고 생방으로 하더군요.

 1) 장이정, 메이건 무대 : 뭐 그냥 그랬어요. 둘의 목소리가 어울린단 느낌도 없고 딱히 잘 한다 싶지도 않고. 가족분께선 메이건이 귀엽게 하고 나왔다고 조금 호감을 보이더군요.

 2) 셰인, 에릭남 무대 : 이건 립씽크였죠. 어쨌거나 셰인 목소린 오랜만에 들으니 참 좋더군요. 에릭남도 영어 노래 부르니 생방 때보다 훨씬 나았구요. 박제형이 이 노랠 K팝스타에서 부르고 양현석에게 '너무 고쳐놔서 원곡의 매력이 안 느껴져서 난 별로였다.'라는 소릴 들은 적 있었죠. 확실히 이쪽 버전이 낫긴 했습니다.

 + 퍼포먼스가 좀 오그라들었고 특히 샘 카터와 정서경은 '이 고통을 어서 빨리 끝내줘!!!'라는 듯한 표정으로 일관하던데... 뭐 이런 거야 그냥 웃긴다고 봐 줄 수 있는 거구요.

 3) 백청강, 이태권 무대 : 아니 뭐 그래도 우승자들이고. 또 지난 1년간 실전이든 (행사?;) 트레이닝이든 경험치를 더 쌓은 사람들이라 그런지 확 듣기 좋아졌단 느낌이었습니다. 특히 이태권은 노래도 무대 매너도 많이 늘었더군요. 하지만 동시에 이 두 분이 지난 1년간 참 인기 없었던 이유도 왠지 알 수 있을 것 같았...;;

 4) 문제의 생방 진출자 단체 퍼포먼스 : ㅋㅋㅋㅋㅋ 이 사람들 떨어지고 나서 노래 연습 정말 안 했나봐요 ㅋㅋㅋㅋㅋㅋㅋ 그나마 탈락과 동시에 윤일상네 회사에 취업했던 윤일상 제자들은 큰 삑사린 내지 않았는데. 이승환이랑 놀다 온 에릭 남도 좀 난감했고 전은진과 푸니타의 화려한 삑사리는... 하아. 특히 은진양. 하필 선생 바로 뒤에 서서... orz 그래도 연습 땐 제대로 했으니까 시켰던 거겠죠? 그렇겠죠? 으으윽;

 + 하지만 뭐 괜찮습니다. 오랜만에 본 푸니타가 예뻤거든요. 그러니 괜찮습


- 기타 등등

 1) 쌈디는 도대체 왜 불렀답니까. 무엇 하나 무난하게 해 내는 게 없더만요.

 2) 무대는 안 해도 객석에 와서 앉아 있던 1시즌 참가자들. 조형우와 데이빗 오까지만 인터뷰하고 넘어갔는데 바로 그 옆에 노지훈이 앉아 있었습니다. 얼굴도 딱 반토막만 잡히고 넘어가더군요. 쌈디야. 그러다가 큐브 사장님에게 혼난다(...) 그리고 끝날 때 보니 그 옆엔 김혜리와 정희주가 앉아 있더라구요? 그래도 방송 나간다고 열심히 차려입고들 왔던데 끝까지 얼굴 한 번 잡아주지 않으니 참 애잔했습니다.

 3) 우승 소감 후 참가자들이 와글와글 몰려 있을 때 보니 아라레양도 와 있더군요. 왜 경주는 없어!!! 경주 내놔!!! 멘토 스쿨에서 일찌감치 떨어졌던 한다성도 보였고. 저스틴이 안 보여서 가족분께서 많이 아쉬워하셨을 겁니다. 안 그런 척 하고 있었지만 뭐 그건 알 수 있습니다. 하하. <-


- 세 줄 요약

 1) 우승자 맘에 안 들어요.

 2) 전은진, 푸니타 삑사리는 슬프지만 예쁘니까 괜찮아요.

 3) 경주가 안 나와서 슬펐어요.


- 아까 하이킥 글을 너무 길게 써서 더 적을 여력도 없고 배수정이 우승 못 한 게 슬퍼서 더 적을 의욕도 없습니다. 끄읕. or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1
47222 '사랑비' 간단 잡담 [12] 로이배티 2012.04.02 2378
47221 확실한 것은 한국이 헝가리보다 후진국이라는 거 [9] soboo 2012.04.02 3076
47220 선거인 명부란거 어떻게 확인하죠? [6] Weisserose 2012.04.02 839
47219 부재자투표 질문이 있어요 [3] lamp 2012.04.02 669
47218 소개팅 바낭 [5] 잠시만익명 2012.04.02 1746
47217 오늘 패션왕 [68] 보이즈런 2012.04.02 1874
47216 피곤한데 불스원샷이나 한 잔 해야겠어요. [3] 별들의고양 2012.04.02 2195
47215 건축한개론 뒷북 (충격적인 관객매너) [28] 디나 2012.04.02 4233
47214 박재범이 잘생겼군요 [16] 가끔영화 2012.04.02 3559
47213 느슨한 독서모임) 다음 책 아직 안 정해졌나요? [1] 정독도서관 2012.04.02 645
47212 [듀나인] 버스커x2 소속사에 대해 궁금해요. [9] 레사 2012.04.02 2630
47211 성폭행 기사하나 [11] 메피스토 2012.04.02 2425
47210 당신은 민주통합당과 정책성향이 가장 일치합니다. [8] 달빛처럼 2012.04.02 1339
47209 박선희 후보, 방송토론회 중 일방적 퇴장 [9] 룰루랄라 2012.04.02 2208
47208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68일차 [12] Maleta 2012.04.02 783
47207 The 32nd Golden Raspberry Awards Winners [12] 조성용 2012.04.02 1428
47206 긍정적 착각하며 사세요. [4]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2 1868
47205 이미지투플레이가 나왔습니다. 빨리 가서 받으세요. [3] 사과식초 2012.04.02 1863
47204 아름다운 두 중년의 만남 [4] amenic 2012.04.02 2344
47203 오늘 하이킥 - 박하선 음원 공개 [8] 사과식초 2012.04.02 12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