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newsway.kr/news/articleView.html?idxno=162891
 
4.11 총선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광주 서구을 선거구에서 경쟁 후보 현수막을 무단 철거하다 현장에서 적발됐다.
 
무소속 정남준 후보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20분경 금호동 풍금 사거리에서 정 후보의 현수막을 무단 철거해 차량에 싣고 다니던 통합진보당 오병윤 후보 아들과 선거운동원을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거유세를 위해 지역구를 순회하다 현수막이 없어진 장소에 타 후보 현수막이 걸려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정 후보는 훼손된 현수막을 찾던 중 차량에 수거한 현수막을 싣고 가던 통합진보당 오 후보측 2명을 금호동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_오병윤은 개인적으로 싫어라 하는 인물입니다. 민노당 분당 당시에 심상정이 혁신안을 냈을 때 "우리는 좀 더 친북적이야 한다"는 명언을 남긴 인물이죠. 호환마마보다 무섭다는 경기동부연합과 힘을 합쳐 당권을 잡은 광주전남연합 소속이기도 하고요. 제가 통진당을 진보라고 보지 않는 이유는 목적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들에게 '절차'라는 건 그리 중요하지 않거든요. 저 현수막 훼손도 역시 그런 연장선상에 있는 거고요. 저 사람들은 저게 그리 크게 문제될 거라는 생각도 안 했을 거예요. 절차 무시하는 이명박을 때려잡기 위해서 역시 절차 무시하는 통진당에 힘을 주자는 주장이 그래서 저에겐 도통 설득력 있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오병윤 측은 "먼저 정남준후보측에 사과를 드립니다. 6개의 현수막을 교체하는 중, 업체직원의 혼동으로 정남준후보측 현수막이 철거되었습니다. 절대로 의도적, 불법적, 계획적 선거운동이 아닙니다. 경찰조사 진행중이기에 추가사항 나오면 알리겠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는데 저게 말이 되는 변명이라고 생각하는 건지. 정남준은 민주당계인데 이번에 야권연대로 공천을 받지 못해서 무소속으로 나온 사람이죠. 자신의 표가 정남준과 분산된다고 생각해서 저런 짓을 벌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미 현장에서 잡혔고 동영상도 있기 때문에, 특히 직계존속이 관련된 사안이기 때문에 설령 오병윤이 당선된다 해도 당선무효될 확률이 아주 높아졌습니다. 그러지 않아도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이정현이 앞서고 있는 걸로 나왔는데 이번 사건으로 당선 확률은 더 높아졌네요. 민주당의 삽질과 통진당의 욕심으로 박근혜의 충복이 광주에서 당선되는 역사적인 사건이 일어날 수 있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47987 종편에 대해서 [5] 버드화이트 2012.04.12 1902
47986 이쯤에서 별들의 고향님을 기다리는 나는.. [2] 빨간먼지 2012.04.12 1104
47985 대한문에서 총선의 열기가 뜨거운 4월 11일, 어느 사진 작가가 찍은 사진... [9] 장르무낙 2012.04.12 2805
47984 올 해 안에 보궐선거 할 만 한데 없을까요? [6] 빨간먼지 2012.04.12 1463
47983 [바낭] 왜들 이러십니까. 이렇게 될 줄 아셨잖아요(...) [7] 로이배티 2012.04.12 3796
47982 총선예측과 결과 그리고 대선 [1] 사팍 2012.04.12 875
47981 민주당 패배 관련 몇가지 화로 2012.04.12 1122
47980 인재근, 심상정의 당선 정도가 이번 총선의 희망적 뉴스네요. [3] mockingbird 2012.04.12 2079
47979 가카는 지금... [5] sargent 2012.04.12 2111
47978 총선 감상 몇 가지. 그리고 하고 싶은 말 하나. [2] nishi 2012.04.12 1278
47977 인터넷 사용층이 아닌 부동층 A씨의 입장에서 생각 해 보면 도야지 2012.04.12 1295
47976 그래도 대선은 이길겁니다. [4] 헐렁 2012.04.12 1831
47975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28
47974 현실도피 [1] 정우 2012.04.12 698
47973 별로 실망하지 않고 관전했던 소소한 개표방송 [3] camper 2012.04.12 1251
47972 대한민국은 꿈도 희망도 미래도 없는 것인가요. [3] 오늘도안녕 2012.04.12 1230
47971 아쉬운 마음에 지껄여보는 총선유감 [1] 블랙엘크 2012.04.12 895
47970 선거가 참 많은 생각을 들게 하네요. [1] 눈사람 2012.04.12 778
47969 거제 김한주 후보 접전인거 같은데~ [7] 마늘장아찌 2012.04.12 1173
47968 제 주위의 20대는.. [11]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2 28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