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다르타 → 데미안 → 황야의 이리 → 유리알의 유희

 

이렇게 읽어보신분 있나요?

사실 데미안을 읽어보지 않았습니다. 대신 고딩때 수레바퀴는 읽어봤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마이클 코넬리 해리보슈 시리즈 읽다가 해리라는 이름이 황야의 이리에 나오는 주인공 이름이라는걸 알고 읽고 싶어지더군요.

그런데 왠걸..... 이 황야의 이리라는 책이 말입니다. 1960년대말 미국 히피족들에게 바이블 같은 책이었다지 뭡니까. 싯다르타와 같이....

한참 미국이 월남전을 치룰때 대학서점에 이책만 내놓으면 모두 다팔리고 그랬다는데 이번기회에 읽어보기로 했습니다.

싯다르타와 황야의 이리, 유리알의 유희 헤세 작품은 이렇게 읽는게 좋다는 글을 어디서 본것 같은데

싯다르타 → 데미안 → 황야의 이리 → 유리알의 유희 이렇게 읽는 이유가 있을까요?

데미안을 안읽은 사람으로서 이나이에 데미안을 읽어야 되는걸까요?  물론 의무는 아니겠지만 저런 순서로 읽으면 뭔가

다를거라는 생각을 해봅니다만.... 재미있을것 같아요. :)

 

 

지금 흐르는 음악은 히피문화가 휩쓴 1960년대 미국 싯다르타, 황야의 이리라는 책이 대학가를 휩쓸때 유행했던 마마스 파파슨의 캘리포니아 드림입니다.

저역시 샌프란시스코와 같이 당시의 노래로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47987 종편에 대해서 [5] 버드화이트 2012.04.12 1902
47986 이쯤에서 별들의 고향님을 기다리는 나는.. [2] 빨간먼지 2012.04.12 1104
47985 대한문에서 총선의 열기가 뜨거운 4월 11일, 어느 사진 작가가 찍은 사진... [9] 장르무낙 2012.04.12 2805
47984 올 해 안에 보궐선거 할 만 한데 없을까요? [6] 빨간먼지 2012.04.12 1463
47983 [바낭] 왜들 이러십니까. 이렇게 될 줄 아셨잖아요(...) [7] 로이배티 2012.04.12 3796
47982 총선예측과 결과 그리고 대선 [1] 사팍 2012.04.12 875
47981 민주당 패배 관련 몇가지 화로 2012.04.12 1122
47980 인재근, 심상정의 당선 정도가 이번 총선의 희망적 뉴스네요. [3] mockingbird 2012.04.12 2079
47979 가카는 지금... [5] sargent 2012.04.12 2111
47978 총선 감상 몇 가지. 그리고 하고 싶은 말 하나. [2] nishi 2012.04.12 1278
47977 인터넷 사용층이 아닌 부동층 A씨의 입장에서 생각 해 보면 도야지 2012.04.12 1295
47976 그래도 대선은 이길겁니다. [4] 헐렁 2012.04.12 1831
47975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28
47974 현실도피 [1] 정우 2012.04.12 698
47973 별로 실망하지 않고 관전했던 소소한 개표방송 [3] camper 2012.04.12 1251
47972 대한민국은 꿈도 희망도 미래도 없는 것인가요. [3] 오늘도안녕 2012.04.12 1230
47971 아쉬운 마음에 지껄여보는 총선유감 [1] 블랙엘크 2012.04.12 895
47970 선거가 참 많은 생각을 들게 하네요. [1] 눈사람 2012.04.12 778
47969 거제 김한주 후보 접전인거 같은데~ [7] 마늘장아찌 2012.04.12 1173
47968 제 주위의 20대는.. [11]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2 28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