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년 유동근이랑 '애인'출연 할 때  황신혜가 34세였죠. 당시에도 피부나 이미지나 여러모로 오히려 나이보다 좀 들어보이는 편이었어요..

 

2002년 '위기의 남자' 할 때 까지 얼굴이 좋았어요..

 

 

이후 운동비디오 내면서 살빼고, 인터뷰 같은데서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뭐 이런 식으로 자꾸 나오더군요.

 

개인적으로 나이는 어디서 표가 나도 표가 난다고 생각하는지라, 동안 어쩌구 열풍이 달갑지는 않아요.

 

그런데 황신혜는 그런 칭찬에 붕 떴는지 어쨌는지 적어도 이목구비에 손을 안 댄(맞죠?) 게 무색하게 빵빵해진 어색한 얼굴로 나타나서, 자신이 어려 보이는 것에 대해 외국에서는 20대 후반으로 본다는 둥, 호적을 바꿔야겠다는 둥 하더라구요. 20대처럼 입고, 셀카를 찍어 블로그에 올리구요..

 

 

2009년에 '공주가 돌아왔다'라는 드라마에 정말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패션과 역할로 등장한 후 조선일보에서 그 해 최악의 여배우로 뽑히면서 "아름답게 늙지 못하는 슬픈 여배우"라는 평을 들었는데, 정말 저같으면 충격받아서 크게 느끼고 우아하게 나이 먹으며 얼굴에 더 이상 과하게 손 안대겠다 싶던데..

 

주변에서 딱히 조언해주는 사람이 없나봐요.. 그나마 얼마 전 '총각네 야채가게' 나온 것 보니, 지방이식? 한 얼굴이 좀 많이 가라앉아서 나아졌더군요.

 

 

 

이미숙씨 같은 경우는 주름은 많아도, 나이에 맞게 예쁘지 않나요?

 

암튼 당대 최고 미녀가, 품위를 잃고 어려보이는 것에 집착해서 자꾸 흉스럽게 나이 먹어가는 것 같아서, 보기에 좀 안타까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47987 종편에 대해서 [5] 버드화이트 2012.04.12 1902
47986 이쯤에서 별들의 고향님을 기다리는 나는.. [2] 빨간먼지 2012.04.12 1104
47985 대한문에서 총선의 열기가 뜨거운 4월 11일, 어느 사진 작가가 찍은 사진... [9] 장르무낙 2012.04.12 2805
47984 올 해 안에 보궐선거 할 만 한데 없을까요? [6] 빨간먼지 2012.04.12 1463
47983 [바낭] 왜들 이러십니까. 이렇게 될 줄 아셨잖아요(...) [7] 로이배티 2012.04.12 3796
47982 총선예측과 결과 그리고 대선 [1] 사팍 2012.04.12 875
47981 민주당 패배 관련 몇가지 화로 2012.04.12 1122
47980 인재근, 심상정의 당선 정도가 이번 총선의 희망적 뉴스네요. [3] mockingbird 2012.04.12 2079
47979 가카는 지금... [5] sargent 2012.04.12 2111
47978 총선 감상 몇 가지. 그리고 하고 싶은 말 하나. [2] nishi 2012.04.12 1278
47977 인터넷 사용층이 아닌 부동층 A씨의 입장에서 생각 해 보면 도야지 2012.04.12 1295
47976 그래도 대선은 이길겁니다. [4] 헐렁 2012.04.12 1831
47975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28
47974 현실도피 [1] 정우 2012.04.12 698
47973 별로 실망하지 않고 관전했던 소소한 개표방송 [3] camper 2012.04.12 1251
47972 대한민국은 꿈도 희망도 미래도 없는 것인가요. [3] 오늘도안녕 2012.04.12 1230
47971 아쉬운 마음에 지껄여보는 총선유감 [1] 블랙엘크 2012.04.12 895
47970 선거가 참 많은 생각을 들게 하네요. [1] 눈사람 2012.04.12 778
47969 거제 김한주 후보 접전인거 같은데~ [7] 마늘장아찌 2012.04.12 1173
47968 제 주위의 20대는.. [11]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2 28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