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는 아니고 가끔은 보는데 몇몇 기억나는 스토리는

 

짤린 은행경비가 강도가 되서 여 지점장 위협하는 스토리랑,

 

자살 병력있는 남자가 입양한 아이를 입양시킨 집에서 데리고 나오다

 

어릴때 눈앞에서 자살한아버지랑 똑같이 자살하는 찝찝한 에피소드도 있고..

 

그렇긴한데 멘탈리스트의 레드존이나 csi의 미니어처 킬러같은

 

굵직굵직한 악역은 안보이더라구요.(듬성듬성봐서 그런가..아니면 드라마의 특성상 그게 안되는 것일수도..)

 

아무튼 공감되면서 탄탄한 스토리가 이 드라마의 매력이죠(좀 아쉬운 면도 있지만 보다보면 빠져드는게 매력..참고로 저는 샘이좋아요~)

 

보시는 분 있으면 댓글 남겨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98
48537 기적의 오디션 - 벡터맨과 조커의 부활 [1] GREY 2011.07.15 1811
48536 현재의 20대 70%는 고등학교 졸업. ?? [2] 고인돌 2011.06.16 1811
48535 4월 1일이 되면 항상 떠오르는 춤, 그리고 그 남자. [3] 재클린 2011.03.31 1811
48534 친절한 동네 빵집 아저씨와 미장원 원장님 [5] 찔레꽃 2011.03.28 1811
48533 취미가 다른 것도 좋지 않을까요? [6] 늦달 2011.05.20 1811
48532 내가 빈 그릇으로 느껴져요. [2] 21세기한량 2011.02.19 1811
48531 드림하이 같이 보실분~ [31] 서리* 2011.01.10 1811
48530 잘 알지도 못하는 전문 개념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근거로 삼는 것 / 괴델의 증명 [15] 호레이쇼 2011.01.07 1811
48529 리그 오브 레전드, 스타크래프트2 소티스 [7] catgotmy 2010.12.03 1811
48528 옷, 신발과 관련된 사소하고 별 의미 없는 고민들+눈 위에서 뭐 신으시나요? [9] 안녕핫세요 2010.12.10 1811
48527 [듀나인] 제 컴터! 뭐가 문제인걸까요? ㅠㅠ 사진첨부 [9] khm220 2010.11.06 1811
48526 오늘 저녁 명동 CGV에서 골드 디거(Gold diggers, 1933) 보고 싶으신 분? 익ㅋ명ㅋ 2010.09.05 1811
48525 여러분은 비오는날이 좋으세요 화창한 날이 좋으세요 [21] 감동 2010.08.26 1811
48524 전 nba 농구선수 야오밍 가족 [1] 가끔영화 2017.10.08 1810
48523 드니 빌뇌브가 "당신 인생의 이야기"를 영화화하는 과정이 맘에 안드네요. [4] 루온 2016.08.09 1810
48522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10
48521 아침에 20분 더잘까, 밥을 좀더 제대로 먹을까 고민하시는분? [8] catgotmy 2016.05.13 1810
48520 진짜 대박이네요. 윤채경이 그나마 가능성이 있을줄 알았는데 프로듀스 101의 진정한 주인공은 유연정인 듯. [2] 눈의여왕남친 2016.04.02 1810
48519 혹시라도 아직 이 게시판에 신이 계시다면 [37] 라인하르트012 2018.12.31 1810
48518 언니네이발관 은퇴하나요~? [1] 곤약젤리 2014.08.13 18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