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다 열어봐야겠지만.... 개표율도 이제 90%에 육박하고 하니....


 제 예상치와 현재까지의 개표추이를 비교해보니

 저의 닥터슬럼프배 19대 총선 맞추기 예상치


1. 민주통합당 예상 의석수 : 135석
2. 새누리당 예상 의석수 : 145석
3. 통합진보당 예상 의석수 : 12석


 이랬었는데요.

 한마디로 여당의 승리이지만 단독과반은 어려운 참 애매한 결과를 예측한건데요.



 실제와 차이라면 새누리당이 제 예상보다 최소 3석 최대 8석을 더 얻을거 같다는점

 충청과 강원에서 박씨의 바람이 저정도로 강하게 먹힐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여당 단독과반을 얻게 될 가능성이 큰데, 이게 대선까지 이르는 과정에서 그닥 긍정적이진 못할거라 생각합니다.

 온전히 쥐박이 치하의 여당노릇을 해야 하거든요.  더 이상 가면놀이로 대선을 맞기도 어렵다는....


 

 민주당이 지금 130석과 135석 사이를 왔다 갔다 하고 있는데 전 할만큼 했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선거후반 김용민 폭탄으로 수도권 부동표의 상당수를 투표포기나 지지철회하게 만드는데 적어도 -0.5%의 기여는 했다고 봅니다.

 그 -0.5%가 여러지역에서의 초박빙 접전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고 강원과 충청에서 힘도 못 끄고 전멸하게된 이유라고 생각해요.


 



 진보신당이 1%의 득표율을 얻는데 그친것이야 각오한 바이기도 하지만

 이미 진보신당은 이번 총선에 제대로 승부를 걸 준비가 전혀 안되어 있는 상태였거든요.

 

 그리고 야권연대는 그만하면 적어도 판을 깰만큼은 아닌정도의 성적이라고 생각해요.

 민통, 통진 양당 자체가 각자 급조된 정당이었고 그 두정당의 연대도 선거운동 직전 급조되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훌륭한 성적표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아마 대선은 유력한 후보가 전혀 없는 통진당과 일찌감치 단일후보를 합의하고 양당의 대선공조체제를 조기에 구축할 듯 하니

 아마 전국적으로 조직력 측면에서도 해볼만한 태세가 될 것이고

 

 박근혜는 여하간 무소불위의 여권 1위후보의 위엄을 지켰으니 본선에 나올 것입니다.

 수첩공주 박근혜는 수도권에서 이번 총선에서 보여진 추세대로 영양가가 없을것이고

 이번 수도권의 표심은 이전의 경향으로 비추어 보건데 곧 주변지역(경기서부,남부와 강원영서 그리고 충청)으로 확산이 될것으로 기대합니다.

 

 주사파로 매도하는 분들과는 다르게 전 통진당을 단순하게 정리하는데 동의하지 못합니다.

 그 정당에 동부연합이고 뭐고 간에 여하간 사회적 진보라는 큰 방향에 보탬이 되는 쪽으로 활동했던 사람들과 그런 경향의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적어도 사회적 갈등과 문제에 있어서 민통당에 비하여 통진당이 더 약자와 소외계층을 위하는 정책방향을 견지할 것이라는 것만 보고 싶네요.

 

 통민당이 제1당이 되거나 단독과반을 하면 17대국회의 열린우리당 꼴 나기 딱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번 선거결과에 전 솔직히 별로 낙담이나 실망감이 들지 않아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먹고살다가 대선을 기약하고 대선이후 필연적으로 있을 보궐선거에 가서야 2012의 진정한 결말이 나리라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57
48290 속보) 안철수 "대선 출마 마음 굳혔다" [17] 교집합 2012.04.16 4340
48289 (바낭) 혹시 윤도현머스트 당첨되셨는데 혼자이신 분 있으세요? [1] 달밤 2012.04.16 918
48288 질문)에일리언 시고니위버 [3] Hessel 2012.04.16 1187
48287 아다치 미츠루의 신작 만화는 '터치'의 후속작? [15] bogota 2012.04.16 3620
48286 [바낭] 벚꽃 사진들이 보고 싶습니다. 보여주세요(?) [14] 로이배티 2012.04.16 2576
48285 [듀나인] 누드촬영이 가능한 여행지 정보 좀 부탁드립니다. [3] 뼈와가죽 2012.04.15 3172
48284 김지수 결혼하는군요 [6] 가끔영화 2012.04.15 7056
48283 [채팅] #11 가가렌딜 이인 2012.04.15 698
48282 시험 앞두고 바낭 [7] 에아렌딜 2012.04.15 1400
48281 진해의 흩날리는 벚꽃 사진 한 장 [10] 찔레꽃 2012.04.15 4315
48280 오늘 개콘에서 제일 웃겼던 게..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5 2551
48279 영국 이코노미스트 기자의 4.11 총선분석 [6] bulletproof 2012.04.15 3031
48278 [듀9] 시민케인을 보고 생긴 내용 궁금증 [1] 로즈마리 2012.04.15 938
48277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81일차 [6] friday night 2012.04.15 667
48276 커피 취향을 바꿔봤습니다. [16] Weisserose 2012.04.15 3468
48275 은교 스틸컷 공개. 박해일 정말 섹시합니다. [28] 꼼데 2012.04.15 7766
48274 카프카 고독3부작 다음책은 SF로 [5] 무비스타 2012.04.15 1354
48273 [스포일러] 오늘 케이팝스타 투덜투덜... [10] 로이배티 2012.04.15 2970
48272 전원책, 진중권, 고성국, 이철희 [10] 자본주의의돼지 2012.04.15 2650
48271 이 단어 옳게 쓰는 사람 거의 없을거 같군요 [16] 가끔영화 2012.04.15 29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