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203271626181003

 

개봉한지 한참 된 작품도 출연 안 한 경우라면 이렇게 대놓고 언급하지 않는 분위기인데 김옥빈은 아직도 상영중인 영화의

여주인공 역이 탐이 나서 감독에게 적극적으로 출연 의사를 밝혔다는 일화를 얘기하네요. 김옥빈이 했으면 전 그 역할이

더 재밌었을 것 같습니다. 공효진은 그렇게 어울리지도 않았어요. 독특한 여주인공, 이런건 잘 어울리는 배우지만

그 느낌이란게. 남자 주인공 시점에서 봤을 때의 여인의 고혹적이고 아름다움, 그런것들이 배우 자체에서 풍기질 않으니.

전계수 감독은 김옥빈이 그렇게 하고 싶다고 졸랐다는데 왜 안 시켜줬을까요? 그냥 공효진이 적임자라고 생각했나...

 

시체가 돌아왔다 오늘 보는데 기대가 됩니다. 완성도는 그닥 인것 같지만 관객 평을 보니 재미는 있나봐요.

맥스무비에서 3천원 쿠폰 주길래 낼름 받아 예매했죠. 맥스무비에선 2천원 전용 쿠폰도 줍니다. 요일에 따라, 관람 시간에 따라

할인률이 달라져요.

 

시체가 돌아왔다는 주인공으로 출연한 배우들 세명이 다 바빠서 홍보 활동 안 한다고 비판조의 기사가 나오더니만

그래도 배우들 홍보는 하네요. 다 같이 옹기종기 모여 공동 인터뷰를 안 했다 뿐 이범수도 지하철로 이동하면서

매체 인터뷰에 응했고 김옥빈도 김옥빈 나름대로 삼청동 까페에서 인터뷰 했고요.

류승범만 영화 촬영으로 바빠서 기자간담회만 참석하고 개별 인터뷰를 안 한건데.

다른 영화들처럼 배우들이 앞장 서서 홍보를 많이 안 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최소한의 의무는 지킨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3
47147 밑천이 바닥난 것 같은 느낌 [21] 곰친구 2012.04.01 3627
47146 오늘 지나가다 본 만우절 장난 [4] 사과씨 2012.04.01 2215
47145 노무현 정부의 박근혜 사찰 사실일까요? [7] amenic 2012.04.01 2619
47144 인피니트 콘서트를 다녀왔...;; [7] 로이배티 2012.04.01 2520
47143 누가 더 잘생겼나요 [2] 가끔영화 2012.04.01 1411
47142 이특이 또 사고쳤군요 [9] 사과식초 2012.04.01 5584
47141 한겨레 정당지지율 조사에서 진보신당 1.0%기록 [11] management 2012.04.01 2564
47140 송해, 올해를 마지막으로 전국노래자랑 하차 [6] chobo 2012.04.01 3242
47139 크리스마스의 악몽 큐브릭 (록, 쇼크, 배럴 & 바스 터브) [7] 임주유 2012.04.01 1225
47138 계란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요? [5] 부기우기 2012.04.01 1780
47137 댓글에 태그가 먹네요 가끔영화 2012.04.01 640
47136 [바낭+듀9] 이탈리아 근대사 이후의 역사에 대해 책 추천좀 부탁드려요 [2] 에아렌딜 2012.04.01 707
47135 [듀나인] '얼굴의 상처'를 다루는 영화나 연극.. 혹은 드라마가 있을까요? [19] 잠시만익명! 2012.04.01 1555
47134 렌즈삽입술 일단은 무사히 받았습니다. [8] 침엽수 2012.04.01 2543
47133 문대성 후보 블로그를 찾아가 보고서.. [2] amenic 2012.04.01 1792
47132 듀나인) 잇몸 앓아보신분..치과추천 부탁드려요 [3] O-Ren 2012.04.01 1128
47131 요즘 계속 듣는 노래 Fun. - We Are Young (ft. Janelle Monáe) [8] magnolia 2012.04.01 798
47130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67일차 [6] Maleta 2012.04.01 655
47129 [단독] 연예인 김제동도 사찰당했다 [8] 黑男 2012.04.01 3835
47128 민간인 사찰, 생각보다 흔하던데요. [6] 마르타. 2012.04.01 26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