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융의 책을 읽어보면 고대의 제사장과 제의에 대해서 나옵니다.

그들이 의식에 사용하는 약물과 주문 행위들로 인해 제의에 참가한 개인들은

심리적 방어기제를 허물고 하나의 무의식속으로 몰아하며 황홀경을..

뭐 이런내용이었는데요. 집단무의식하고 페르소나 설명할때 나온 예같아요

(지금 책 이름도 기억안나므로 매우 부정확한 기억임.)


그렇습니다

바로 직장에서의 술자리는 그런 제의고

알파메일 리더(-즉 상사?)는 제사장입니다.


술, 알콜이라는 약물과 각종 의식(뭐 마음을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말할 것 있으면 해보라던지. 물론 진짜로 그러면 큰일남, 그것도 안되면 머리에 넥타이라도 매고 춤추던가, 모자라면 도우미 부르고 룸살롱까지.)을 통해 팀내에서 팀원들의 거리감을 없애고 하나가 되는거죠. 

그러니까 당연히 술을 강권하는 거고, 거부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됩니다.

생각해 보세요. 불을 가운데 두고 해시시에 취해서 돌아가며 춤추는데 혼자만 멀뚱이 서 있는 어떤 고대인의 모습을.

그게 술을 거부하는 술자리에서의 당신의 모습입니다..


뭐, 크게보면 리더로서 팀 화합에 기여하고, 이끌어나갈 의무가 있기때문에..라고 볼 수 있겠네요.

누가 저딴거-_-좋아하고 업무능률이 올라!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옛날엔 실제로 그랬어요.......

효능이 입증된 방법임. 요즘 약빨이 잘 안받아서 그렇지.

그리고 믿기 어려우실 지도 모르지만 요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48922 [벼룩] 소설, 만화, 그리고 심지어 해커스토익까지 [3] junejuly 2012.05.05 1832
48921 듀게 닉네임에 관한 싱거운 궁금증들 [25] amenic 2012.05.05 2565
48920 통진당사태 - 속이 다 후련하네요. [17] soboo 2012.05.05 4731
48919 뽀로로보다 롯데, 언젠간 하겠지 V3 [3] chobo 2012.05.05 1720
48918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봤어요. [14] 감자쥬스 2012.05.05 3234
48917 두배우 누구일까요,어느 영화 시계일까요 [3] 가끔영화 2012.05.05 1594
48916 드디어 이제서야 북미에서도 어벤져스가 개봉했습니다! (스포 다수) [5] 한캐미남자간호사 2012.05.05 2786
48915 프로방스에 대한 환상 [8] 클레어 2012.05.05 2449
48914 이거 팝콘 값 엉터리 계산 좀 보세요 [10] 가끔영화 2012.05.05 3554
48913 혹시 TvN 인현왕후의 남자 보는 분 있으신가요? [12] 알베르토 2012.05.05 3149
48912 [음악방송] 재즈 Smooth, Funk, Groove위주로 듣습니다 ZORN 2012.05.05 672
48911 세상은 넓고 미인은 계속 나오는군요. [15]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5 8293
48910 통진당 사태 관련한 김종철 진보신당 부대표 인터뷰가 나왔어요. 레사 2012.05.05 1669
48909 [쪽팔림] 전 북침/남침 구분을 못 했어요.. [11] being 2012.05.05 3043
48908 [뜬금없는 듀9]근데 통진당이 만약에 비례대표를 전부 사퇴시킨다면 비례대표 몫의 국회의원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1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05 2695
48907 신인 걸그룹 헬로비너스, VENUS 티저 [3] 메피스토 2012.05.05 1598
48906 디아블로3 한국 런칭 행사 세부일정, 한정판 판매. 1등에겐 GTX 680 증정! [3] chobo 2012.05.05 1141
48905 통진당 전국위원회, 개판오분전이 아니라 정확히 개판이군요 [21] 철과와인 2012.05.05 3851
48904 RIP MCA [4] calmaria 2012.05.05 1062
48903 이 스니커즈 브랜드 알 수 있을까요? [4] 오션파크 2012.05.05 27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