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융의 책을 읽어보면 고대의 제사장과 제의에 대해서 나옵니다.

그들이 의식에 사용하는 약물과 주문 행위들로 인해 제의에 참가한 개인들은

심리적 방어기제를 허물고 하나의 무의식속으로 몰아하며 황홀경을..

뭐 이런내용이었는데요. 집단무의식하고 페르소나 설명할때 나온 예같아요

(지금 책 이름도 기억안나므로 매우 부정확한 기억임.)


그렇습니다

바로 직장에서의 술자리는 그런 제의고

알파메일 리더(-즉 상사?)는 제사장입니다.


술, 알콜이라는 약물과 각종 의식(뭐 마음을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말할 것 있으면 해보라던지. 물론 진짜로 그러면 큰일남, 그것도 안되면 머리에 넥타이라도 매고 춤추던가, 모자라면 도우미 부르고 룸살롱까지.)을 통해 팀내에서 팀원들의 거리감을 없애고 하나가 되는거죠. 

그러니까 당연히 술을 강권하는 거고, 거부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됩니다.

생각해 보세요. 불을 가운데 두고 해시시에 취해서 돌아가며 춤추는데 혼자만 멀뚱이 서 있는 어떤 고대인의 모습을.

그게 술을 거부하는 술자리에서의 당신의 모습입니다..


뭐, 크게보면 리더로서 팀 화합에 기여하고, 이끌어나갈 의무가 있기때문에..라고 볼 수 있겠네요.

누가 저딴거-_-좋아하고 업무능률이 올라!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옛날엔 실제로 그랬어요.......

효능이 입증된 방법임. 요즘 약빨이 잘 안받아서 그렇지.

그리고 믿기 어려우실 지도 모르지만 요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1
48965 나는 꼼수다 호외6이 나왔네요 [1] 빅바흐 2012.04.26 1768
48964 어벤져스 쿠키에 나온 분은.. [5] 폴라포 2012.04.26 2611
48963 뒤늦게 아내의 자격 보고있습니다 [9] amanecer 2012.04.26 2863
48962 [듀나in] 독특한 프린트의 티셔츠 많은 브랜드나 매장? [6] funky 2012.04.26 1777
48961 사다코(링)의 시구! [4] chobo 2012.04.26 1708
48960 소행성 채광회사!!! [7] 세호 2012.04.26 1799
48959 [듀나인] 조용한 카페 있을까요~? [6] bogota 2012.04.26 1429
48958 [듀나인] 비혼주의와 독신주의의 차이점이 뭔가요? [30] 가라 2012.04.26 5626
48957 서울시가 전두환 사저 경호 동에 대한 임대료를 받겠다고 하니 경찰에서 대신 내준다고 합니다. [12] chobo 2012.04.26 3258
48956 [스포 있음] <어벤져스> 교훈 및 감상 [5]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6 1927
48955 [사진] 주노 디아즈의 Writing workshop [3] 소요 2012.04.26 1108
48954 [펌] 레이디 가가 비난하는 한국 교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3] funky 2012.04.26 1582
48953 레이디 가가 반대 논란을 보면서... [4] 새터스웨이트 2012.04.26 1505
48952 2012년 브누아 드 라당스 상 후보에 국립발레단 김지영씨/이동훈씨가 후보로 오르셨네요. [3] stardust 2012.04.26 1795
48951 매진임박 - 뚜레쥬르 30% 할인... [1] 도야지 2012.04.26 1781
48950 어벤져스 애인들 중 누가 젤 좋아요 [6] 자두맛사탕 2012.04.26 2295
48949 루아님 소환글) 어쩌면 설리의 남장한 모습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11] 발광머리 2012.04.26 2332
48948 [기사] 타블로 스탠포드 서류들 도착했다는군요. [7] 레사 2012.04.26 2878
48947 [기사] '박원순 폭로'에 엄청난 의혹 밝혀지나 [3] the end 2012.04.26 2092
48946 건축학개론, 4백만 너끈하겠네요. [10] 팟뜨_빙s 2012.04.26 23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