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2에서 월~금 밤 10시 20분부터 30분씩 방송하는 EBS 마스터 1, 2, 3에서 오늘부터 새로운 강연이 방송됩니다. 


직전 강연도 재미있었는데 지난 한 주간은 제가 바쁜 일로 제대로 보질 못해서 아쉬웠어요. 


오늘부터 시작하는 EBS 마스터1의 강연은 사회학자 노명우 교수의 <한 줄 사회학>이네요. 


이 분이 쓴 책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하여>를 예전에 빌려서 대충 훑어 봤던 것 같은데 별로 기억나는 내용은 없지만... 


제가 사회학 쪽을 잘 모르다 보니 (다른 분야라고 잘 아는 것도 아니지만 ^^) 한 번 들어보려고 합니다. 


이번 주 강연 제목을 찾아보니 다음과 같네요. 제목은 좀 평범한데... 한 번 들어보렵니다.  


1. 낫 놓고 기역 자도 모른다.  2.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  3. 서울 가서 눈 감으면 코 베어 간다.  


4. 개도 텃세한다.  5.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밤 10시 50분부터 방송하는 EBS 마스터2의 강연은 문정훈 교수의 <까다롭게 먹읍시다>입니다. 


이번 주 강연 제목을 보면 저는 이 강연이 제일 재미있을 것 같네요. 


1. 먹거리의 다양성, 어떻게 먹을 것인가?  2. 식재료의 본질과 다양성,  3. 버릴 것 없는 돼지의 속사정   


4. 한우: 애증의 마블링  5. 땅의 참맛, 와인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로 계시는 분인데 요리사가 할 것 같은 먹거리 강연을 하시니 


궁금합니다. 어떤 내용일지... 




밤 11시 20분부터 방송하는 EBS 마스터3의 강연은 광주과학기술원 김희삼 교수의 <우리 아이 살리는 교육의 경제학>입니다. 


이번 주 강연 제목을 보면 5강 정도가 제 관심을 끄는데요.


1강 수시가 맞나요? 정시가 맞나요?  2. 대학을 늘릴까요? 줄일까요?  3. 흙수저는 어떻게 하죠?  


4. 유전 vs 환경! 뭐가 더 중요한가요?  5. 자는 학생을 깨워야 할까요? 


이 분 이력을 보니 경제학을 전공했고 경제학 박사학위가 있는 분인데 교육 쪽을 연구하시나 보네요. 


3040 파워 이코노미스트로 뽑힌 적도 있는 것 같은데... 교육 쪽 강연을 하신다니 갑자기 궁금해져서 한 번 보려고 합니다. 




EBS 마스터가 끝난 후 밤 11시 50분부터 백승영의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방송됩니다. 


어떤 분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저는 기운 없던 학부 시절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고 


(무슨 말인지도 잘 모르면서도) 벌떡벌떡 힘이 솟았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 니체 강연엔 일단 관심이 갑니다. 


이번 주 강연 제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왜 니체인가?  2. 신은 죽었다.  3. 건강한 인간, 위버멘쉬  4. 진리는 없다  5. 사랑하면 모두가 중심이다. 



관심 있는 분들 같이 봐요. 



EBS2에서 노명우 교수의 강연은 밤 12시 20분에, 문정훈 교수의 강연은 밤 12시 50분에 재방송도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6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23
113881 ‘100명 규모’ 믿었다 [3] 사팍 2020.08.19 833
113880 미분귀신을 만나서 [5] 어디로갈까 2020.08.19 589
113879 헬보이 리부트, 기대(?)보다는 괜찮았지만 [1] 노리 2020.08.18 278
113878 호텔 행사 또 줄줄이 취소 되네요 신천지 교훈을 잊었는지? [3] 하아 2020.08.18 998
113877 저는 지금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다운로드 중입니다. [3] Lunagazer 2020.08.18 343
113876 오늘의 잡담...(거짓말과 대중의 속성) [2] 안유미 2020.08.18 412
113875 [조국 기사 펌]검찰이 유도하고 조장한 "고대논문 제출" 허위 보도 [48] 집중30분 2020.08.18 1216
113874 남산의 부장들을 넷플릭스에서 보았습니다 [13] Sonny 2020.08.18 931
113873 You 1 시즌 [6] daviddain 2020.08.18 288
11387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0.08.18 473
113871 두사람 누구일까요 [7] 가끔영화 2020.08.18 336
113870 (바낭) 전광훈의 꽃놀이패 [8] 가라 2020.08.18 1001
113869 [영화바낭] 올해 나온 블룸하우스 영화 헌트(The Hunt)를 재밌게 봤어요 [8] 로이배티 2020.08.18 412
113868 대물, 복학왕, 지은이, 현실 [41] 겨자 2020.08.18 1482
113867 이토준지의 인간실격 보신 분? [3] 하워드휴즈 2020.08.18 484
113866 [넷플릭스바낭] 그동안 열심히 보던 '리타'의 마지막 시즌을 끝냈어요 [8] 로이배티 2020.08.17 376
113865 잡담...(생일파티의 목적) [1] 안유미 2020.08.17 341
113864 주말 [4] daviddain 2020.08.17 378
113863 어디 안나가고 집에만 있습니다 [6] 예상수 2020.08.17 819
113862 내용 펑 합니다. [32] 하워드휴즈 2020.08.17 18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