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물, 복학왕, 지은이, 현실

2020.08.18 10:36

겨자 조회 수:1495

박인권 씨가 그린 만화 '대물'은 전체 4부작인데 2부는 드라마화 되어 고현정이 출연한 바도 있죠. 박인권씨는 이 만화를  스포츠 조선에서 연재했는데, 만화 3부 '야왕전'의 간략한 내용은 이렇습니다. 연재처는 여기입니다.

남자 주인공 하류는 하류가 '천사'라고 부르는 여자친구 다해가 있습니다. 둘다 지극히 가난합니다. 가난을 끊기 위한 사닥다리는 교육이죠. 다해가 교육받을 수 있도록 뒷바라지 하기 위해 남자 주인공 하류는 호스트바에 나갑니다. 그 돈으로 다해의  성형수술을 시켜주고, 대학을 보내주고, 옥스포드에서 경영학 박사를 따게 해줍니다. 하류가 돈을 잘 보내지 않는다 싶으면 다해는 "책임도 못 질 것 왜 날 보냈냐구! 지금 나를 나무에 올라가라 하고선 막 흔들어대는 것 맞잖아?"라면서 압박을 넣습니다. 그렇게 다해가 박사를 따고 오자 공항에는 다해를 인터뷰하려는 기자들이 가득합니다.

그러면 한국 여자가 박사를 했으면 어떻게 써먹을 것인가? 이 지점에서 박인권 씨의 상상력이 어디까지인가가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다해는 KDC 그룹 후계자 백도야에게 시집가서 재벌집 며느리가 됩니다. 

이 스토리는 여러가지 면에서 작가의 취재부족을 드러냅니다. 경영학 박사는 학교에서 생활비까지 대준다 (하류가 호스트를 할 필요가 없어짐), 영국 최고의 경영대는 옥스포드가 아니라 LBS다 (옥스포드 경영대는 역사가 짧습니다), 돈을 벌려면 박사를 할 게 아니다 (월가로 가든지 창업을 해야합니다) 등 입니다. 취재를 안하고 머릿속에서 그려낸 이야기죠. MBA보다 박사가 더 오래 걸림 -> 뭔가 더 좋은 게 아닐까? -> 더 좋으니까 박사는 굉장히 비쌀 것 -> 남자친구의 고혈을 빨아야 할 것 -> 박사를 하면 한국사회에서 보상을 줄 것 -> 한국사회에서 여자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보상은 재벌집 며느리! 라는 의식의 흐름을 읽을 수 있죠. 

박인권의 만화는 현실에서 눈을 돌리게 해줍니다. 여자들이 스스로 돈 버는 현실이 못마땅한 사람들에게 간단한 설명을 제공합니다. 저 여자가 잘나가는 건 남자 고혈을 빨아먹어서 (=돈 + 시집)이라는 편리한 설명을 제공하죠. 그런데 현실에서는 교육받은 한국 여자들이 일을 해서 돈을 법니다. 피츠버그 대학에서 공부한 영주닐슨 박사가 베어스턴스에서 일하고 지금은 성균관대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다는 건 상대적으로 잘 알려진 사실이죠. 혹시 S&P Global의 자회사인 켄쇼 (AI 투자회사)에서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한 사람이 UIUC (University of Urbana Illinois Champaign)에서 박사를 받은 한국 여자 분이란 걸 알고 계십니까? 하버드에서 MBA를 한 박경아씨가 골드만삭스에서 Sustainable finance group을 이끌고 있다는 사실은요? 작년에 국내에서도 LG생건에서 30대 여성 임원을 두 명 임명했죠 (각각 버클리 MBA, 서울대 사회학 석사) 올들어 삼성에서는 여성임원을 일곱명 발탁했습니다. 

기안84의 웹툰 '복학왕'에서 인턴 봉지은은 실력도 없고 학벌도 없습니다. 우기명은 어떻게 해서든 먹고 살려고 김치공장에도 취직하고 기안그룹에서도 노심초사하는데 봉지은의 머릿속은 어떻게 하면 상사에게 어필할까 밖에 없지요. 봉지은은 배위에 조개를 놓고 깨서 그걸로 40살 상사에게 어필하고, 그 상사는 회식날 술취해서 봉지은에게 키스해버렸다고 우기명에게 밝힙니다.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수아 부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여성이 공정하게 경쟁해 능력으로 성공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을 활용한다는 인식이 담겨 있다. 처음 묘사에는 성적 모욕의 의미가 있었다. 고쳐 그린 내용은 설사 작가의 주장대로 귀여움이라고 주장할 수 있다고 해도 여성은 능력으로 취업하지 않는다는 인식을 표현한다는 점에서 여성혐오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는 근거 없는 편견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금융권에서 여성 지원자 입사시험 점수를 부당하게 깎은 사례 등을 고려하면 정당한 묘사라고 보기 어렵다" 노컷뉴스 

기안84도 세상에 대한 설명을 제공합니다. 젊은 여자들은 몸팔아 돈을 벌고 남자들 고혈을 빱니다. '복학왕'이라는 만화 속 지은이는 공부를 안합니다. 하지만 현실 속 지은이는 성적이 좋아도 탈락합니다. 왜냐하면 남성 지원자들의 점수를 이유없이 올려줬거든요. (국민은행 , 하나은행 사례공상속의 지은이는 40살 상사 앞에서 '조개'를 깨고 취업을 했지요. 하지만 현실속의 지은이는 대선후보였던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력을 고발하여 3심에서 징역 3년 6개월형을 확정 짓습니다. 제게는 이 현실속 지은이들이 우리나라의 희망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19
114243 [초단문바낭] 요즘 하늘 너무 예쁘지 않나요 [22] 로이배티 2020.09.24 516
114242 잡담 [8] 발목에인어 2020.09.24 273
114241 [넷플릭스] 어웨이Away 보았어요 [6] 노리 2020.09.24 364
114240 [월간안철수] 김종인의 극딜, 안철수 검사수 조작 비동의 [14] 가라 2020.09.24 545
114239 결국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북한.. 깊은 빡침 [26] 어떤달 2020.09.24 1127
114238 오피셜] 아틀레티코, 루이스 수아레스 영입 [8] daviddain 2020.09.24 145
114237 엑스박스 시리즈엑스 예약구매에 실패하고있습니다 [5] Lunagazer 2020.09.24 262
114236 질서주의자 [74] Sonny 2020.09.24 1302
114235 <검객> 봤습니다-스포일러 [1] 메피스토 2020.09.23 411
114234 연예계의 장벽 허물기 예상수 2020.09.23 342
114233 신민아, 이유영이 출연한 '디바'를 보았습니다 [1] 모르나가 2020.09.23 690
114232 안빈낙도 [2] 귀장 2020.09.23 252
11423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결말편上~ [5] 크림롤 2020.09.23 196
114230 화상회의. [3] paranoid android 2020.09.23 267
114229 (게임잡담) 재밌지만 족쇄 같아!는 모순인가요? [10] 가을+방학 2020.09.23 297
114228 대학로 모 카페에서 [14] 어디로갈까 2020.09.23 840
114227 스마트폰 없던 시절 [8] 가을밤 2020.09.23 641
114226 놀웨이 영화 헤드헌터를 보았어요 가끔영화 2020.09.23 138
114225 회식에 대한 복잡한 감정 [20] 가을+방학 2020.09.23 850
114224 [정치바낭] 국민의힘 김종인 vs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13] 가라 2020.09.23 5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