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증 컬렉터

2020.08.19 11:14

칼리토 조회 수:612

올초에 버섯종균 기능사를 따고 다른 자격증 둘러 보던중에 수산물 품질 관리사가 눈에 들어 오더군요. 


1, 2차 필기로 결정되고 투자할 시간과 비용이 만만해서 일단 신청을 했습니다. 시험일이 내일 모렌데.. 기출문제집 하나 사가지고 이틀 공부했고 틀린 문제만 체크한 다음에 시험 봤는데 운좋게 합격을 했습니다. 오늘이 발표일이었어요. 


2차 시험은 11월 7일이니까.. 공부할 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벼락 치기를 선호하는 체질이라 한달 남으면 그때가서야 책을 보지 싶네요. 4지선다였던 1차와 달리 2차는 단답형과 주관식이 섞여 있지만 5과목인 1차에 비해 두과목이니.. 나름 할만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자격증 컬렉팅도 취미가 될 수 있다고 봐요. 저도 자격증이 11개라는 거래업체 직원과 술을 마시다가 나도 한번?? 이라고 시작을 한건데.. 올해 두개 따고.. 해마다 한 두개씩 추가하면 60이 되기전에 열개가 넘는 자격증을 가질 수 있겠지요. 


물론.. 자격증을 땄다 해서 관련 직장에 취직하는 것도 아니고 전문가가 되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국가가 인정한 전문 자격이라는 간판? 느낌적 느낌은 스스로를 보다 나은 인간이라고 착각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가 창궐하는 요즘. 산에 버섯따러 다니시는 분이 계실까 모르겠지만 버섯 종균 기능사로써의 제 충고 한마디로 글을 맺을까 합니다. 마트에서 파는 버섯 말고 다른 건 다 독버섯이라고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하도 독버섯 물어보는 지인들이 있어서..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6
114255 [넷플릭스]에놀라 홈즈 봤습니다만 [3] 노리 2020.09.25 749
114254 작은 집단과 분석의 욕망 [1] Sonny 2020.09.25 333
114253 난데없는 인싸취급, 관계에 대한 애착 [2] 귀장 2020.09.25 333
114252 작은 집단 속의 알력다툼 [11] 귀장 2020.09.25 577
114251 [넷플릭스바낭] 알고 보면 무서운(?) 이야기, '이제 그만 끝낼까해'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9.25 548
114250 어머님의 친구가 암투병중이신데 [3] 가을+방학 2020.09.25 561
114249 에휴.. 아무리 머저리들이라지만 추미애 아들건 까지 물 줄이야 [2] 도야지 2020.09.25 653
114248 잡담...(불면증, 게임, 대충 룸살롱은 왜가는지 모르겠다는 짤방) [1] 안유미 2020.09.25 486
114247 좋아하는 영화 삽입곡들(의식의 흐름에 따른)...과 글리 (스크롤 경보) [4] Lunagazer 2020.09.24 239
114246 카톡이 왔군요 [5] Sonny 2020.09.24 863
114245 거저먹는 게임라이프 [8] Lunagazer 2020.09.24 356
114244 이겨먹기 [6] 귀장 2020.09.24 516
114243 벌집 퇴치, 시민케인 건너편 버킷리스트(스포있음) [1] 예상수 2020.09.24 145
114242 [초단문바낭] 요즘 하늘 너무 예쁘지 않나요 [22] 로이배티 2020.09.24 516
114241 잡담 [8] 발목에인어 2020.09.24 273
114240 [넷플릭스] 어웨이Away 보았어요 [6] 노리 2020.09.24 364
114239 [월간안철수] 김종인의 극딜, 안철수 검사수 조작 비동의 [14] 가라 2020.09.24 545
114238 결국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북한.. 깊은 빡침 [26] 어떤달 2020.09.24 1127
114237 오피셜] 아틀레티코, 루이스 수아레스 영입 [8] daviddain 2020.09.24 145
114236 엑스박스 시리즈엑스 예약구매에 실패하고있습니다 [5] Lunagazer 2020.09.24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