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그럭저럭 재미있더군요. 반전에 반전이 뒤섞인 전개는 나름 좋았지만, 쿠키에 가서도 반전을 펼칠 때는 조금 실망스러웠어요. 쿠키에 기대한 건 그게 아니니까요.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은 어떻게 평가해야 할 지 모르겠는데 나름 합격점을 줄만 하지만 독립된 영화로서의 평가는... 이건 소니 영화가 아니라 마블 영화가 되어버려서 좀 많이 아쉽습니다. 악역의 동기도 마블캐릭터에서 출발한다는 게 아이언맨 3와 플롯의 유사점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웠고요. 하이틴 로맨스는 풋풋하지만 이해가 안가는 무리수 설정같기도 했어요.

쿠키에 대해서 이야기 하자면...JK시몬스가 다시 나옵니다. 그것도 강력한 떡밥을 뿌리면서 말이죠. 이건 나름 좋았습니다. 제가 아쉬웠던 건 2번째 쿠키에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와 연관성을 염두한 듯 싶은데... 사실 굳이 변장이었다고 할 필요는 없잖아요?

아무튼 티켓 값은 아깝지 않았습니다. 볼거리가 없을 거라 예측했던 후반부에도 나름 멋진 액션을 보여줘서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49
112717 한참 리젠이 잘되다가 잠잠한 것 같아서 쓰는 바낭. - 마스크가 여유로와 진 것 같지않습니까? [7] 나보코프 2020.03.24 1050
112716 [핵바낭] 다이어트가 가장 쉬웠어요 [19] 로이배티 2020.03.24 991
112715 더티 해리에 나온 짐 캐리 [8] mindystclaire 2020.03.24 582
112714 바낭) 5초 룰이라고 아시나요? 그 외 여러가지 [8] 하워드휴즈 2020.03.24 837
112713 (바낭)쓰잘데기 없는 망상... [8] 왜냐하면 2020.03.24 634
112712 이런저런 일기...(시민과 야만인) [1] 안유미 2020.03.23 444
112711 (바낭)와인스타인은 교도소에서 코로나19에 감염이 됐군요. [16] 보들이 2020.03.23 1401
112710 조국 퇴진을 외친 순수한 대학생들. [15] 졸려 2020.03.23 1681
112709 응원 영상 [3] 은밀한 생 2020.03.23 409
112708 채소의 싹(의식의 흐름 바낭) [6] 구름진 하늘 2020.03.23 392
112707 도쿄 올림픽 [6] 양자고양이 2020.03.23 1041
112706 바낭) 지구 최후의 밤 이란 영화 보신 분 계시나요? [4] 하워드휴즈 2020.03.23 467
112705 [바낭] 80년대 환상특급 에피소드들 중 기억에 남는 것 [35] 로이배티 2020.03.23 957
112704 [총선바낭] 국민의당 비례대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3] 가라 2020.03.23 639
112703 이런저런 락다운 일상...(지리산, 어려운 게임) [1] 안유미 2020.03.23 398
112702 코로나 시국의 공무원은 뭐할까? [2] 사팍 2020.03.22 772
112701 [코로나19] 절친 중에 밀접 접촉자가 나왔네요; [2] ssoboo 2020.03.22 912
112700 아역과 영화에 자주 나온 배우 [9] mindystclaire 2020.03.22 491
112699 영화 히트에서 가장 인상깊은게 뭐였나요? 스포 [10] 하워드휴즈 2020.03.22 442
112698 [총선 천기누설 2탄] 코로나19로 총선결과가 바뀔수있다? [2] 왜냐하면 2020.03.22 6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