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의 첫문장에 대해

2022.03.29 14:55

catgotmy 조회 수:702

이 소설을 읽지는 않았습니다 한장 봤는데 그 뒤로 읽긴 하겠지만


첫문장이 비아냥이라는 얘길 들었었거든요 근데 그 뒤를 좀 읽으니까 알 것 같습니다


근처에 빙리라는 부자 청년이 이사오고 딸 셋인가 둔 부부중 어머니는 얼마나 이게 좋은 일인가 우리 딸들에게


빙리라는 재산이 넝쿨째 굴러온 것이 아닌가 이러고 있네요



오우


제인 오스틴이 소설 내내 독 품고 빈정댈 거 생각하니 어질어질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90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8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1190
119642 외모와 목소리 차이가 느껴지는 축구 선수/골든 슈 후보 daviddain 2022.04.25 241
119641 [영화바낭] 극극극초초저예산으로 우주 멸망을 막는 과학자들 이야기 '탄젠트 룸'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2.04.25 684
119640 (영화 바낭) 박하사탕을 봤어요. [8] 왜냐하면 2022.04.25 588
119639 목소리와 외모가 서로 이질감이 드는 유명인 [3] 모르나가 2022.04.25 580
119638 (주안장로교회) 주승중 목사 - 성에 대해 [4] catgotmy 2022.04.25 437
119637 제로 코카콜라는 살이 안찌는가 [18] catgotmy 2022.04.24 1087
119636 [중국 코로나19] 상해보다 더 심각한 지역들 사례 [5] soboo 2022.04.24 828
119635 잉여짓 daviddain 2022.04.24 291
119634 KBS 토지(1987~89) [18] 2022.04.24 1224
119633 [영화바낭] 본격 K-드라이브 액션 영화, '특송'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2.04.24 642
119632 독일어와 네덜란드어 특징 [2] catgotmy 2022.04.24 537
119631 알고도 모른척하기, 듣고도 못들은척하기, 모르는데 아는척하기, 못들었는데 들은척하기 [4] 채찬 2022.04.24 560
119630 (사랑의교회) 교회 문제에는 진보도 보수도 없다 [2] catgotmy 2022.04.24 402
119629 [정보] 왓챠에 드라이브 마이 카 풀렸네요 [2] 사막여우 2022.04.24 376
119628 파친코 7화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네요 [3] 라인하르트012 2022.04.24 687
119627 홍상수의 ‘소설가의 영화’ soboo 2022.04.23 593
119626 [영화바낭] 상상 그 이상의 망작, 드류 배리모어의 '도플갱어'를 봤습니다 [20] 로이배티 2022.04.23 945
119625 봉인... 해제 [3] 예상수 2022.04.23 537
119624 콘테가 파리에게 제의를 했군요 [4] daviddain 2022.04.23 314
119623 안물안궁하실 제 근황 겸 좋은 소식 [14] 스위트블랙 2022.04.23 7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