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워서 원~

2022.03.19 11:19

어디로갈까 조회 수:697

새벽녘에 이상한 꿈을 꿨습니다. 수학문제 하나를 두고 풀어보려고 안간힘을 쓰는 꿈이었어요. 문제 자체가 분명치 않달까, 잘못돼 있다는 걸 꿈속에서도 알고 있었지만 어쨌든 풀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있었죠.
제가 이런 꿈을 일 년에 서너 번 꾸기는 하는데 이번 경우는 좀 달랐어요. '지금 나는 꿈을 꾸는 중이다'는 의식이 있었기에 '어서 깨어나야지'하는 의지와 '아니야, 아무리 꿈이어도 이 문제는 풀고 잠깨어야 한다'는 의식이 팽팽하게 맞서 있었거든요.

이 꿈의 여파 때문에 뭍에 오른 물고기처럼 의식이 파닥파닥거리는 와중에 휴대폰이 울리더군요. 막내였는데 난데없는 질문을 던졌어요.
"누나 다음 세상에 태어나면 철학, 공학,수학, 농학, 문학 중  뭘 전공해보고 싶어?"
'야, 그게 굳이 이 시간에 전화해서 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질문이냐? 응?"
"심심해서 그러쥬~ 화내는 것보니 태평한 상태신가 보군."
'야!!!!!'
"진정하시고... 궁금한 게 있어 전화한 거니 친절하게 답해주세용~"
"책장 정리하다가 누나 옛노트를 발견했거든용~."
'(흠칫)'
"이런 글귀가 있더만요. <군중 속에 있으면 나는 때로 짜라투스트라가 된다.> 이게 무슨 뜻이에요?"
'(흠칫) 그 노트 있던 자리에 가만히 넣어놓거라. 한평생이 걸려야 답할 수 있는 그런 질문은 안 받는다.'
"그러니까 누나도 세속을 초월하는 사상을 활달하게 가꾸는 시기가 있었던 거네. 호호"

인생의 델리커시를 모르는 아이에게서 이런 놀림을 받는 기분이란... 에쿠나
단념하자 마음이여~ 부끄러움은 잠을 재울 일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8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9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210
119479 Nehemiah Persoff 1919 -2022 R.I.P. 조성용 2022.04.07 178
119478 조축뛰는 아조씨 [4] daviddain 2022.04.07 399
119477 자연에는 선악이 없다지요 [2] 낙산공원 2022.04.07 436
119476 (농담질) 한국에 관심 많은 dpf [11] 어디로갈까 2022.04.07 644
119475 카톡 장애 [2] Sonny 2022.04.06 520
119474 "성난 군중으로부터 멀리" 영화와 소설 바낭 [7] 산호초2010 2022.04.06 485
119473 우크라이나 전쟁 우울하네요(끝없어 보이는 전쟁) [5] 산호초2010 2022.04.06 828
119472 리라꽃 의식의 흐름 [8] 2022.04.06 510
119471 의료민영화 시작 [8] 마크 2022.04.06 925
119470 파친코 시리즈 지금까지 [3] Kaffesaurus 2022.04.06 748
119469 나이키 광고 하나 [6] daviddain 2022.04.06 470
119468 엄마 쟤들이 하는 짓좀봐 [3] 가끔영화 2022.04.06 503
119467 레드 데드 리뎀션 2를 해보고 [4] catgotmy 2022.04.06 468
119466 소련 혹은 러시아 [9] 어디로갈까 2022.04.06 679
119465 [아마존프라임] 호주산 드립 잔치 모음집 '나방 효과'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2.04.06 386
119464 오늘 본 인상적인 기사들 [15] 왜냐하면 2022.04.06 966
119463 듀게에서 내가 이건 다섯손가락안이다 [13] 채찬 2022.04.05 879
119462 어이없는 질문을 받고 [7] 어디로갈까 2022.04.05 697
119461 R.I.P 왕우(王羽, 1943-2022) [3] 예상수 2022.04.05 402
119460 [핵바낭] 저 혼자만 겪었던 괴이한 게시판 오류 [4] 로이배티 2022.04.05 4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