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코로나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이런 주장을 보니까 더 빡칩니다. 

제가 당장 그 검사를 국가 선별진료소에서 받았거든요. 

검사를 안하면 뭐 어떻게 하라는 건지? 깅가밍가하는 사람들이 검사 안받고 퍼트릴 확률은 생각 안하나요?

뭐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현정부 까면서 뭔가 대단한 혜안이 있는 것처럼... 

근데 그 모델은 또 일본인가요? 어이가 없네요. 일본 현지에 살고 있거나 일본 상황을 실시간으로 받으시는 분들이 코로나 시즌동안 정말 다 경고했습니다.

검사비만 해도 2만 5천엔이고, 한국 정부처럼 검사를 적극적으로 안하는 분위기여서 진짜 코로나 증상이 확연하지 않으면 알아서들 다 패스해버린다고요.

아, 사망자수요? 엄청나게 아픈 중증 환자들이나 국가적 관리를 안받아서 무증상으로 코로나 퍼트렸을 경우는 아예 생각을 안하나요?

국가가 케어를 안하는데 국민들이 더 힘든 건 당연한거죠. 그게 뭐가 좋습니까? 


국가가 검사를 안하면 시민들이 막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코로나니까 조심해야겠다 이러나요? 

국가가 대대적으로 검사를 하는 것에서부터 분위기가 만들어집니다.

아 이건 국가에서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구나. 그런 분위기에서는 증상이 있다 싶으면 당연히 그냥 받으러 가게 됩니다. 

제일 찾기 쉽고 무료니까요. 저도 이번에 확진되기 전부터 한 서너번쯤은 받았습니다. 받을 수 있으니까요.

코로나 환자인지 아닌지 솎아내는 직업이 왜 의미가 없나요? 그 모든 사람들이 국가적 선별진료소가 없으면 싹 다 민간병원으로 갈 거라고 생각하나요?

사람들은 한푼이라도 돈이 들어가면 인색해지고 심리적 장벽이 생깁니다.

그리고 국가가 국민을 책임진다는 사실에 어느정도 안도하게 됩니다. 


국가가 코로나를 검사하는 것에는 이런 분위기도 형성이 됩니다.

아 이건 국가적으로 진짜 심각한 일이구나, 대충 넘어가면 안되겠구나...

지금 당장 제 매제가 회사에서 어떤 소리를 들었냐면, 혹시라도 증상 있어도 자가진단키트 하지 말아보랍니다. 사람이 없다고.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들이 벌어져요. 그나마 국가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검사를 하니까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또 알아서 검사를 합니다.

저는 꽤나 집돌이 타입인데, 저도 7일간 안나가고 있으려니까 좀이 쑤셔요.

하지만 국가로부터 확진자 인증을 받고 자가격리 수칙을 받았기에 안지켰을 시의 불이익이 무서워서 지키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집밖에 잠깐 산책 나갔다 온다고 누가 신고 안합니다. 알 지도 못하고. 대단한 전파력도 없겠죠. 

그래도 국가가 하니까 그 강제력을 어느정도 실감하는 거죠.


진짜 황당해죽겠네요. 요즘 사람들끼리 하는 말이 뭔가요.

날씨 대신에 확진자 숫자 이야기합니다.

확진자가 줄면 줄어서 다행이라고 하고, 늘면 늘어서 큰일이라고 합니다. 

그게 다 국가적 조사 때문에 정보공유가 가능해져서 생기는 현상이에요.

그게 왜 의미가 없나요? 확진자 수가 많아지면? 당연히 외부활동이나 타인과의 사회적 접촉을 줄이게 됩니다.

10만일때는 좀 그러려니 하던 사람도 12만 14만 16만 20만 이렇게 연일 확진자 수가 올라가면, 이거 심각한데~ 하면서 경각심을 갖게 됩니다.

이 숫자는 최대한 정확할 수록 좋은거죠. 암수가 많으면 많을 수록 확진자 숫자를 알 수가 없으니 사람이 불필요하게 긴장하게 됩니다.


국민 개개인이 코로나에 대해 가장 급하게 원하는 건, 내가 걸렸나 안걸렸나를 확인하는 거잖아요?

이게 왜 의미가 없죠? 아니 그건 이제 국가가 신경안써~ 너 알아서 민간병원에 가~ 이러면 국민들이 참 좋아하겠네요?

코로나 확진인지 아닌지는 몰라도 되는데 병상가동률은 알아야되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 대안현실에서 살고 자빠졌는지...


제가 인터넷 게시판에서 제일 싫어하는 게 현실성이 없고 그냥 자기 지식 자랑하는데 급급한 논리 쪼다스러운 글들입니다.

막연한 수치랑 아무 의미도 없는 전제만 갖고 와서 뇌피셜로 정부 까는 글을 쓰면서 자기 자존감 찾으려고 애쓰는데... 

어떻게 PCR 검사를 바로 돈으로 환산할 수가 있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딱 일본의 1/4만큼만 했어도 지금처럼 잡았을 것 같나요? 

이거야말로 무슨 평행우주인지 ㅋㅋㅋㅋㅋㅋㅋㅋ

치명률이 낮으면 다 오미크론 코로나쯤은 걸려도 되고, 검사 받기 어려워서 퍼트려도 된다고 생각하나보죠? 

주변에 코로나 걸려서 고생하거나 코로나 걸릴까봐 몸사리는 사람들 때문에 문전성시 이루는 병원은 보셨나요? 아마 안보셨겠죠.

저번에도 성폭력 피해 여성의 자식인양 혼자 이입해서 엄마 욕하는 글을 쓰더니... 


깜깜이 확진자가 많으면 한국이 전체적으로 더 좇되는 거니까 그걸 막으려고 검사를 하는 건데

논리는 난데없이 죽든 말든 어쩔 수 없고 돈이 너무 많이 나가니, 라고 해버리면 무슨 말을 더 합니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와서 자가격리 한다고 쓴 글을 정부 욕하는 걸로 써버리니 진짜 어이가 없네요 ㅋㅋㅋㅋ

민간 병원에서는 검사받기가 훨씬 힘들어서 오후에 다시 선별진료소 갔습니다. 뭐 이런 오독을 하는지...

검사를 덜 해도 확진자 수는 덜 나올 것이라는 이 안이한 망상은 도대체 뭔 뇌에서 튀어나오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87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9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199
119479 Nehemiah Persoff 1919 -2022 R.I.P. 조성용 2022.04.07 178
119478 조축뛰는 아조씨 [4] daviddain 2022.04.07 399
119477 자연에는 선악이 없다지요 [2] 낙산공원 2022.04.07 436
119476 (농담질) 한국에 관심 많은 dpf [11] 어디로갈까 2022.04.07 644
119475 카톡 장애 [2] Sonny 2022.04.06 520
119474 "성난 군중으로부터 멀리" 영화와 소설 바낭 [7] 산호초2010 2022.04.06 485
119473 우크라이나 전쟁 우울하네요(끝없어 보이는 전쟁) [5] 산호초2010 2022.04.06 828
119472 리라꽃 의식의 흐름 [8] 2022.04.06 510
119471 의료민영화 시작 [8] 마크 2022.04.06 925
119470 파친코 시리즈 지금까지 [3] Kaffesaurus 2022.04.06 748
119469 나이키 광고 하나 [6] daviddain 2022.04.06 470
119468 엄마 쟤들이 하는 짓좀봐 [3] 가끔영화 2022.04.06 503
119467 레드 데드 리뎀션 2를 해보고 [4] catgotmy 2022.04.06 468
119466 소련 혹은 러시아 [9] 어디로갈까 2022.04.06 679
119465 [아마존프라임] 호주산 드립 잔치 모음집 '나방 효과'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2.04.06 386
119464 오늘 본 인상적인 기사들 [15] 왜냐하면 2022.04.06 966
119463 듀게에서 내가 이건 다섯손가락안이다 [13] 채찬 2022.04.05 879
119462 어이없는 질문을 받고 [7] 어디로갈까 2022.04.05 697
119461 R.I.P 왕우(王羽, 1943-2022) [3] 예상수 2022.04.05 402
119460 [핵바낭] 저 혼자만 겪었던 괴이한 게시판 오류 [4] 로이배티 2022.04.05 4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