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16-161519.jpg

지난 오스카 시상식에서 여러 배우들이 이스라엘의 휴전 촉구 뱃지를 달고 있었고, 또 [존 오브 인터레스트] 감독이 수상소감으로 가자지구를 공격하는 이스라엘의 행태를 나치의 유대인 인종학살에 비유하기도 했죠. 미국이 이 문제에 대해 단순한 방조자 이상으로 적극적은 침묵의 공조를 실천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 안에서 또 이렇게 예술가들이 입장표명을 하고 있어서 좀 기뻤습니다. 인류애를 충전하고 간만에 시위에 나갔습니다. 현장에서 행진 현장에 급하게 합류했다가 그 시위가 제가 가려던 시위가 아닌 걸 알고 머쓱하게 나왔습니다.

현재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는 두 그룹으로 나눠져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그 중 팔레스타인 시민들이 노동자 연대와 함께 진행하는 시위가 있는데 제가 참여하는 시위는 다른 단체의 시위입니다. 노동자 연대에서 성폭력 문제가 발생해서 현재 두 그룹으로 나눠졌다고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계시는 분은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240316-163245.jpg

연설은 평소와 같았습니다만 행진 시작 전에 한 이집트 아이가 자신도 말하고 싶다고 해서 연설이 조금 연장되었습니다. 아이는 Free Free Palestine을 외쳤고 저희도 따라 외쳤습니다. 의젓하다고 잠깐 생각하면서도, 이 전쟁에 가장 큰 위협을 느끼는 당사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유엔 조사 결과 지난 4년동안 전쟁에서 아이들이 죽은 숫자보다 가자지구에서 4개월동안 이스라엘에 의해 죽은 아이들 숫자가 더 많습니다. 이스라엘은 그 어느 국가도 하지 못한 아동 살해의 양적 수준을 갱신해버린 국가입니다.
 

20240316-163518.jpg

그리고 행진을 시작했는데... 제가 좀 앞쪽에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제 바로 앞에 저 현수막을 들고 가시는 분이 있었는데 행진 관리하시는 분께서 갑자기 저에게 요청을 하셨습니다. 혹시 현수막 들고 잠깐만 걸어가주실 수 있겠냐고요. 
어... 음... 예... 하면서 현수막 한쪽 나무를 잡고 걷기 시작했습니다. 뭔가 좀 머쓱했습니다. 내면에서 "난 일반 시민이야!!" 라는 이상한 볼멘소리를 하면서... 시위하려고 간 건 맞는데...


#Funny #Protest #Prank [Funny] Protest prank GIF (Image of album My r/FUNNY favs))

약간 이런 기분이었습니다... 

평소에 돛단배가 진짜 바람만으로 가는지 좀 의구심을 품고 있었는데... 풍력이 얼마나 강력한 에너지원인지 몸소 체험했습니다. 바람이 불어서 현수막 앞 뒤로 바람이 꽉 찰 때마다 손이 부들부들... 이래서 패러글라이딩도 하고 공기저항을 이용해서 이것저것 하는구나 깨달았습니다. 시위할 때 깃발 들고 가시는 분들, 전쟁할 때 깃발을 똑바로 들고 가는 병사들 다 존경합니다...

20240316-173615.jpg

그렇게 팔레스타인 시위를 호달달거리면서 마치고 집에 가려는데 하필 그 길로 촛불시위 하는 분들이 지나가더군요. 2차로 잠깐 끼어서 촛불시위도 했습니다. 윤석열 탄핵을 외쳤지만 속으로는 죽어!! 급사해!! 라고 살을 날리면서... 날이 풀리니 사람들이 엄청 많아졌더군요. 이삼십대도 많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시위가 좀 더 복작복작해지면 좋겠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69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7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014
125994 조지아 고티카 커피 [5] catgotmy 2024.04.16 556
125993 펌ㅡ 롯데 야구를 보는 일주어터의 일침 [8] daviddain 2024.04.16 517
125992 듄 파트 2, 듄 오프닝 10분 영상 상수 2024.04.16 462
125991 세월호 참사 10주기 다큐 세 가지 안부 1시공개 영상 [3] 상수 2024.04.16 487
125990 [넷플릭스바낭] 성의 넘치는 추억 팔이 코믹 액션, '나이스 가이즈' 잡담입니다 [12] 로이배티 2024.04.16 679
125989 에피소드 #85 [6] Lunagazer 2024.04.15 75
125988 프레임드 #766 [6] Lunagazer 2024.04.15 72
125987 비 오는 4월엔 '4월 이야기' [6] 하마사탕 2024.04.15 352
125986 삼체를 다 읽었는데 말이죠. [5] 애니하우 2024.04.15 674
125985 [왓챠바낭] 폭풍 소년 '아키라' 간단 잡담입니다 [12] 로이배티 2024.04.15 514
125984 두 야구팀 인스타 댓글 수 보니 [10] daviddain 2024.04.14 217
125983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2023) catgotmy 2024.04.14 139
125982 프레임드 #765 [6] Lunagazer 2024.04.14 78
125981 넷플릭스에 오펜하이머 들어왔네요 상수 2024.04.14 209
125980 미국에서의 고지라 [3] 돌도끼 2024.04.14 293
125979 기생수 더 그레이 (스포) [3] skelington 2024.04.14 342
125978 [일상바낭] 백수 1주차입니동ㅎㅎㅎ [9] 쏘맥 2024.04.14 288
125977 '라스트 콘서트' [10] 돌도끼 2024.04.14 266
125976 [티빙바낭] 감독들과 배우 이름만 봐도 재미 없을 수가 없는 조합!! 'LTNS' 잡담입니다!!! [8] 로이배티 2024.04.13 447
125975 리플리에서 일 마티노 지 보고 마침 이강인 기사 daviddain 2024.04.13 1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