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반응이 반반이길래 별 기대 없이 가서 봤는데 꽤 재밌었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영화 같지 않게 굉장히 자연스럽게 흘러가더라구요. 모큐멘터리 같았어요.

편집이 조금씩 끊기는 것 같은 느낌이 있었지만 그 정도 러닝타임에 적당한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익숙한 배우분들 보느라 여자 과학자는 별로 자세히 보지 않았는데

턱도 좀 각지고, 발음 하는 것도 그렇고.. 뭔가 제니퍼 엘 같은 거에요.

그래서 계속 뚫어져라 쳐다봤는데 알고보니까 제니퍼 엘 맞더라구요!ㅋㅋ

살이 왜 그렇게 빠졌는지ㅠㅠ 그리고 왜 이렇게 동안인지ㅠㅠ 엄청 예쁘더라구요ㅋㅋ

배리 마셜 이야기를 하며 아버지와 눈물을 흘릴 때, 저는 헬리코박더 프로젝트 윌이 생각나서 괜히 웃음이 나더라구요..이러면 안되는데ㅋㅋ

 

아 그리고 마리옹 꼬띨라르.. 정말 여신이 따로 없더군요ㅠ

머리스타일이 너무너무 예뻐서 미용실 가서 ↓ 이 스타일대로 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싶지만

손.이.마 .... 손님 이건 마리옹 꼬띨라르에요.. 라는 소리 들을 것 같네요ㅋㅋ

 

 

헌팅캡과 후드를 달고 사는 주드로만 나와서 아쉬웠지만 오랜만에 참 잘 어울리는 역할을 맡은 것 같아서 보기 좋았어요.

어쨌든 재밌었습니다ㅋㅋ 영화 덕분에 조만간 손 세정제를 하나 구입할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63
35457 슈스케 - 버스커 버스커 [18] Shearer 2011.10.03 4804
35456 삼총사 말이 나와서.. 몬테크리스토 백작(소설) 미스터리. [7] 볼리바르 2011.10.03 1820
35455 뒤 늦게 생각난 나가수 잡기 [1] troispoint 2011.10.02 1359
35454 내일 야권단일후보 선거인단 투표 가시는 분 있나요? [2] 익명43210 2011.10.02 889
35453 자,현재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수컷 2011.10.02 1591
35452 [아이돌잡담] 카라 굿바이 무대 & 인피니트 컴백 무대 & 브라운아이드걸스 그냥 무대(...) [20] 로이배티 2011.10.02 3593
35451 지금 MBC를보며 [1] 메피스토 2011.10.02 1123
35450 김밥의 균형이 깨졌어요... [15] 소소가가 2011.10.02 3771
35449 [듀9] 단기 해외 체류시, 살 곳 구하기! [2] 클로렐라 2011.10.02 1301
35448 [19금]혹시 소라넷이라고 들어보셨나요? [27] 붕어이불 2011.10.02 25894
35447 오늘 개콘 사마귀 유치원 대박이군요. (제목이 곧 내용) [5] mithrandir 2011.10.02 2675
35446 재간 신간 '삼총사' 완역본 두 종 [4] Aem 2011.10.02 1178
35445 김정일 손자 김한솔 [3] nomppi 2011.10.02 2674
35444 게임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게임중독에 대한 적절한 해결책은 무엇일까요? [13] 13인의아해 2011.10.02 1598
35443 어제 세바퀴 쭈꾸미 개그 보셨나요? 양상추 2011.10.02 1466
35442 [스포일러] 이번 주 위대한 탄생 & 나는 가수다 잡담 [17] 로이배티 2011.10.02 3044
35441 오늘 나가수- [6] troispoint 2011.10.02 2144
35440 부산국제영화제(BIFF) 현매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나요? [4] loveasweknow 2011.10.02 1377
35439 비 정지훈 일주일 있다 입대하는군요 [2] 가끔영화 2011.10.02 1608
35438 저는 하이킥의 이종석 볼 때마다 이 사람이 생각나요. [7] 물방울무늬 2011.10.02 27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