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을 따라 걷기

2019.03.26 05:38

어디로갈까 조회 수:641

1. 일어난 지 세 시간 만에 벌써 피곤합니다. 어젠 제가 감당할 수 없는 범위의 문제인데 책임은 져야 하는 일에 종일 휘둘렸던 하루였어요.
터덜터덜 언덕을 걸어내려가는 마음을 스톱시키기 위해 좀전에 집안 전체를 걸레질하고, 커피 내리는 일을 땀이 나도록 공들여 했습니다. 무력감이 자기모멸감으로 이어지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였어요.

사소한 노동을 향한 강박적 행위는 안정을 되돌려줬으나 공허하군요. 불가에선 <空虛>를 깨달으라고 하던데 그것과는 다른 문제인 거죠. 
'세계의 심연’이라고 말하면 터무니없이 거창한 말이지만, 그런 심연 속에서 지리멸렬하게 아우성치는 '나'에 대해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티끌아, 나는 얼마나 작으냐!"고 탄식하는 싯구에서의 그 <우리>로서의 '나'.

2. 객관적으로 평가하자면, 제가 하는 일의 70%는 이미 확립되어 세상에 알려진 지식 및 정보를 활용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그런 일이란 당연히 사람을 지치게 만드는 법이죠.
하이데거는 "생각의 길이 끊어질 때, 비로소 생각이 시작된다."고 했는데,  길이 아닌 듯 앞이 막막해지는 순간- 그 때가 비로소 사고가 실존의 형식이 되는 순간이라는 뜻일까요.  근데 요즘 업무에서 제가 받는 압력이란 막막하지도 못한 피로 뿐이에요.

몇년 전까지만 해도, 저는 한번도 존재하지 않았던 삶의 형식을 꿈꿨습니다. 밥을 버는 일도 그런 꿈꾸기와 닮았으면 좋겠어요. 노동이 삶이자 '치료'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왜냐하면 우린 모두 어느 만큼씩은 아프고, 맺혀 있고, 굳어 있는 존재들이니까요.

3. 누군가는 말하죠. "삶이란 그저 그런 것"이라고. 
그러나 그렇지 않다는 걸 알아요. 가장 소중한 것이 이미 삶 속에 들어 있다는 것을.
책더미를 뒤적이며 사멸한 가치나 그리워하고, 머릿속에다 삐뚠 글씨로 수신자 없는 편지나 쓰고, 이 새벽에 이런저런 음반이나 걸어놓고, 그러다 무엇에 목숨 한번 거는 일 없이 늙고 죽는다 해도, 가장 소중한 게 이미 삶 속에 들어 있다는 걸 알아요.

아직 가보지 않은 세계, 제가 모르는 낯선 언어를 사용하는 나라들이 제 안에 삽니다. 눈을 감고 두 팔을 펼쳐 그들의 말을 끌어 안으면, 오래 시달렸던 것들을 한순간에 긍정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기기도 합니다. (과연?)

누군가는 말하죠. "삶은 아름답다"고. 그러나 그 말은 진술이 아니라 표현입니다.
검증할 참조항을 외부에서 찾을 이유도 없고, 들어야 할 타인이란 대상이 필요한 것도 아니에요. 삶은 아름답다고 여기는 그 자체가 한 외로운 실존의 형식이에요.

그러니 중얼거려봅니다. 캄캄한 밤에 홀로 뒤척이는 파도처럼, 대륙과 대양 위를 지나가는 구름처럼. '그저 그런 삶이 아름답다'고. 나에 닿는 모든 것이 내 죽음을 완성할 테니 '이런 삶이 아름답다'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3
111289 잡담 - 엔드게임과 스크린쿼터, 그리고 국가와 사대주의 [7] 연등 2019.05.01 1043
111288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01 220
111287 전자제품 할인 시기에 매장 VS 온라인 어떤게 나은가요? 정화단계는? [5] 산호초2010 2019.05.01 711
111286 요가를 할 수 없다는게 너무나 아쉽네요 [1] 산호초2010 2019.05.01 751
111285 소닉 영화 예고편이 나왔는데요... [16] 부기우기 2019.04.30 1173
111284 허리때문에 요가를 못한다는건 참 안타깝고 아쉬워요. [1] 산호초2010 2019.04.30 705
111283 오늘의 화장품 광고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30 798
111282 공수처 법. 국회의원. [1] 고인돌 2019.04.30 562
111281 [스포일러] 왕좌의 게임 시즌 8 에피소드 3, 어벤져스 엔드게임 [25] 겨자 2019.04.30 1576
11128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4.30 968
111279 한강에 텐트 문은 왜 닫아 놓는 건가요? 사과쨈 2019.04.30 794
111278 John Singleton 1968-2019 R.I.P. [1] 조성용 2019.04.30 242
111277 [오늘의 TV] 건축탐구-집, 잡식가족의 딜레마 [2] underground 2019.04.30 482
111276 톰 크루즈와 레베카 데 모네이 [4] 가끔영화 2019.04.29 949
111275 오늘의 모에 (1) (스압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9 409
111274 [100% 스포]엔드게임 XX는 어떻게 살았을까? [6] McGuffin 2019.04.29 1176
111273 “독재타도! 헌법수호!” [13] soboo 2019.04.29 1394
111272 [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데빌맨: 크라이 베이비' 잡담 [3] 로이배티 2019.04.29 602
111271 모든 만남이 쇼핑과 같다면 [7] Sonny 2019.04.29 841
111270 이런저런 대화...(바닐라라떼, 프듀번개) [1] 안유미 2019.04.29 5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