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 리폼드를 보고(스포)

2019.03.27 19:19

연등 조회 수:491

처음엔 에단 호크의 남우주연상 급 연기라 해서 기대를 했는데, 갈수록 맛이 가는 영화네요. 음 우선 영화가 이상합니다. 전에 칭찬한 아사코도 이상한 영화 축에 끼지만 이 영화가 더 이상해요. 그리고 중반부에 구심점이 사라지는데 그 다음부터 영화가 자기 자신을 내팽개치고, 영화 내용처럼 앞장을 다 날려버립니다. 한마디로 초 중반부가 거의 다 의미없어 집니다.

처음엔 포토티켓을 뽑으려다가 그러면 영화 때문에 사용하려는 사진이 안 좋게 기억될 거 같아서 뽑으려던 포토티켓을 취소했어요. 분명 이야기로서 흥미로운 재미는 있습니다만, 보고나면 이게 왜 이런 결론이 나지? 하면서 시간이 아까워지는 약간 기분 나쁜 영화에요. 결론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3128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595
113127 지나 거손과 봉준호 [1] mindystclaire 2019.11.21 805
113126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0
113125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58
113124 그냥 혹시 알파치노와 로버트 드니로를 한 화면에 보고 싶으시면 [6] 수영 2019.11.21 631
113123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06
113122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54
113121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383
113120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21
113119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45
113118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31
113117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668
113116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13
113115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42
113114 더 크라운 3시즌을 보고 있어요 [5] 포도밭 2019.11.20 378
113113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24
113112 아이리시맨 한국 흥행은 힘들 것 같네요(편견이 들어간 스포 약간) [5] 김돌김 2019.11.20 791
113111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87
113110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581
113109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