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 리폼드를 보고(스포)

2019.03.27 19:19

연등 조회 수:460

처음엔 에단 호크의 남우주연상 급 연기라 해서 기대를 했는데, 갈수록 맛이 가는 영화네요. 음 우선 영화가 이상합니다. 전에 칭찬한 아사코도 이상한 영화 축에 끼지만 이 영화가 더 이상해요. 그리고 중반부에 구심점이 사라지는데 그 다음부터 영화가 자기 자신을 내팽개치고, 영화 내용처럼 앞장을 다 날려버립니다. 한마디로 초 중반부가 거의 다 의미없어 집니다.

처음엔 포토티켓을 뽑으려다가 그러면 영화 때문에 사용하려는 사진이 안 좋게 기억될 거 같아서 뽑으려던 포토티켓을 취소했어요. 분명 이야기로서 흥미로운 재미는 있습니다만, 보고나면 이게 왜 이런 결론이 나지? 하면서 시간이 아까워지는 약간 기분 나쁜 영화에요. 결론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3
111289 잡담 - 엔드게임과 스크린쿼터, 그리고 국가와 사대주의 [7] 연등 2019.05.01 1043
111288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01 220
111287 전자제품 할인 시기에 매장 VS 온라인 어떤게 나은가요? 정화단계는? [5] 산호초2010 2019.05.01 711
111286 요가를 할 수 없다는게 너무나 아쉽네요 [1] 산호초2010 2019.05.01 751
111285 소닉 영화 예고편이 나왔는데요... [16] 부기우기 2019.04.30 1173
111284 허리때문에 요가를 못한다는건 참 안타깝고 아쉬워요. [1] 산호초2010 2019.04.30 705
111283 오늘의 화장품 광고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30 798
111282 공수처 법. 국회의원. [1] 고인돌 2019.04.30 562
111281 [스포일러] 왕좌의 게임 시즌 8 에피소드 3, 어벤져스 엔드게임 [25] 겨자 2019.04.30 1576
11128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4.30 968
111279 한강에 텐트 문은 왜 닫아 놓는 건가요? 사과쨈 2019.04.30 794
111278 John Singleton 1968-2019 R.I.P. [1] 조성용 2019.04.30 242
111277 [오늘의 TV] 건축탐구-집, 잡식가족의 딜레마 [2] underground 2019.04.30 482
111276 톰 크루즈와 레베카 데 모네이 [4] 가끔영화 2019.04.29 949
111275 오늘의 모에 (1) (스압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9 409
111274 [100% 스포]엔드게임 XX는 어떻게 살았을까? [6] McGuffin 2019.04.29 1176
111273 “독재타도! 헌법수호!” [13] soboo 2019.04.29 1394
111272 [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데빌맨: 크라이 베이비' 잡담 [3] 로이배티 2019.04.29 602
111271 모든 만남이 쇼핑과 같다면 [7] Sonny 2019.04.29 841
111270 이런저런 대화...(바닐라라떼, 프듀번개) [1] 안유미 2019.04.29 5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