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뭉실하게 이야기 하는건 좀 벌써 지겨워서;;



문제는 

게시판 규칙 (1)~(6)에 근거해 특정 게시글을 삭제하는 노가다, 

게시판 규칙(7)에 의해 특정 유저에 대한 제제 프로세스를 관리 및 처리하는 노가다를

듀나님 외의 다른 누군가에게 부여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어요. 

그런데 그것이 계속 합의가 안이루어졌어요. 


몇 번의 시도는 있었으나 그런 합의를 이끌만한 신뢰도 능력도 의지도 부족한 사람들이 불순한 사적 동기에 의해 목소리만 높인적이 몇 번 있었을 뿐이었죠. 


듀나님은 “너무 힘드니 당신들이 좀 알아서 해봐” 하는건 방임이나 방치가 아니라 불필요한 수고에 대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이해합니다. 

아무런 보상도 없는 일을 자원봉사로 한다는건 그것이 듀나님이건 다른 누군가에게 맡기는건 송구한 일이기도 하며 그렇다고 함부로 아무나 하고 싶은 사람에게 맡길 수도 없는 일이니 이런 상태가 되버린거죠.


그런데 신기한 것은 듀게가 그러고도 꽤 오랜 시간을 버티고 있다는거에요.  

서로 싸우건 아니건 현재 남아 있는 유저들 사이에 흐릿하지만 암묵적으로 형성이 되어 있는 어떤 (거버넌스 비스무리한) 선이 형성되어 있는데 

그 선을 넘지 않으며 무너지지 않은거죠. 

전 그 선을 ‘PC 함’ 이라는 개념으로 알고 있고 당연히 누군가의 PC함과  정도의 차이가 있을거에요.  

그 선을 넘는 시도가 걷잡을 수 없이 많아지게 된다면 아마도 그것이 상당수의 유저들이 정리되거나 ‘메인게시판’에 대한 개방성이 지금보다 더 많은 제한될 것입니다.  

듀나님이 적어도 그정도의 개입은 해왔고 간간히 보였던 코멘트를 통해 앞으로도 개입할 의지를 갖고 있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이제부터 본론입니다.



그런데 

현재 상태에 만족하지 않고 뭔가 유저들간의 합의에 따라 게시판 규칙을 철저히 집행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게시판 규칙을 운영하고 집행하고 싶다는 거라면 

유저들의 자발적인 자정이니 뭐니 (이미 그리 되어 유지되고 있는 판에) 하나마나한 소리를 하거나 

뭔가 입장을 들어 보니 마니 뜬구름 잡는 소리 말고 

제대로 필요한 이야기 -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주장과 행동을 해보라는 거에요. 


제가 대신 말해볼까요? 


1. 듀나님을 포함한 대다수의 듀게 유저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고 

2. 최대한 많은 수(듀나님이 인정하는 정도의 수)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 내는 ‘정무감각’ 혹은 ‘정치력’ 을 갖추고 있으며

3. 모든 소란 스러운 과정을 참고 견디는 맷집과 

4. 기어코  ‘결과’를 만들어 내고 마는 성실함까지 갖춘 사람이 나서면 됩니다.  


본인이 그런 사람이라 자신한다면 스스로 일을 벌리면 되고

본인이 아닌 다른 누군가를 추천하고 싶다면 바람잡이라도 하라는 거에요. 



난 전에도 그랬지만 현재 상태에서 어떤 구체적인 현실적인 개선 방안이 있을거라고 믿지 않기 때문에 ‘그러거나 말거나’의 입장이라

그냥 가만히 있으려고 했는데 또 까마귀 고기 구어 먹은 분들 때문에 삼천포로 빠지는거 같아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5
113145 <블랙 머니> 보고 왔어요 스포는 없음~ [2] Sonny 2019.11.23 609
113144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보잭 홀스맨 보세요 보잭 홀스맨~ [8] 로이배티 2019.11.23 575
113143 청룡상 클립을 보다 2004년 청룡상 [3] 가끔영화 2019.11.23 388
113142 Michael J. Pollard 1939-2019 R.I.P. 조성용 2019.11.23 145
113141 2019 청룡 여배우들.jpg [7] 보들이 2019.11.23 844
113140 미국 "지소미아는 갱신(renew)된것" [32] stardust 2019.11.23 1071
113139 겨울왕국2 후기 안올라오나요 ^^ [3] 미시레도라 2019.11.23 491
113138 지소미아는 파기되어야 하는가? [14] 타락씨 2019.11.23 816
113137 '젊음'에게서 배우다 [13] 어디로갈까 2019.11.23 703
113136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우묵배미의 사랑 [5] underground 2019.11.23 376
113135 올드팝 많이 아시는 분 이노래 커버한 영어 노래는 무엇일까요 [8] 가끔영화 2019.11.22 397
113134 지소미아는 뻥카날렸다가 쪽만 팔리겠군요. [67] stardust 2019.11.22 1757
113133 저만 그런가요? 그냥 메뉴나 글을 클릭했는데 [15] 예정수 2019.11.22 837
113132 아,,,진짜,,,,(오늘자 부끄러움을 모르는 기자) [6] 왜냐하면 2019.11.22 999
113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스압) [2] 스누피커피 2019.11.22 170
113130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 안유미 2019.11.22 345
113129 (바낭)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간단 후기 [2] 보들이 2019.11.22 540
113128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596
113127 지나 거손과 봉준호 [1] mindystclaire 2019.11.21 806
113126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