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뭉실하게 이야기 하는건 좀 벌써 지겨워서;;



문제는 

게시판 규칙 (1)~(6)에 근거해 특정 게시글을 삭제하는 노가다, 

게시판 규칙(7)에 의해 특정 유저에 대한 제제 프로세스를 관리 및 처리하는 노가다를

듀나님 외의 다른 누군가에게 부여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어요. 

그런데 그것이 계속 합의가 안이루어졌어요. 


몇 번의 시도는 있었으나 그런 합의를 이끌만한 신뢰도 능력도 의지도 부족한 사람들이 불순한 사적 동기에 의해 목소리만 높인적이 몇 번 있었을 뿐이었죠. 


듀나님은 “너무 힘드니 당신들이 좀 알아서 해봐” 하는건 방임이나 방치가 아니라 불필요한 수고에 대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이해합니다. 

아무런 보상도 없는 일을 자원봉사로 한다는건 그것이 듀나님이건 다른 누군가에게 맡기는건 송구한 일이기도 하며 그렇다고 함부로 아무나 하고 싶은 사람에게 맡길 수도 없는 일이니 이런 상태가 되버린거죠.


그런데 신기한 것은 듀게가 그러고도 꽤 오랜 시간을 버티고 있다는거에요.  

서로 싸우건 아니건 현재 남아 있는 유저들 사이에 흐릿하지만 암묵적으로 형성이 되어 있는 어떤 (거버넌스 비스무리한) 선이 형성되어 있는데 

그 선을 넘지 않으며 무너지지 않은거죠. 

전 그 선을 ‘PC 함’ 이라는 개념으로 알고 있고 당연히 누군가의 PC함과  정도의 차이가 있을거에요.  

그 선을 넘는 시도가 걷잡을 수 없이 많아지게 된다면 아마도 그것이 상당수의 유저들이 정리되거나 ‘메인게시판’에 대한 개방성이 지금보다 더 많은 제한될 것입니다.  

듀나님이 적어도 그정도의 개입은 해왔고 간간히 보였던 코멘트를 통해 앞으로도 개입할 의지를 갖고 있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이제부터 본론입니다.



그런데 

현재 상태에 만족하지 않고 뭔가 유저들간의 합의에 따라 게시판 규칙을 철저히 집행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게시판 규칙을 운영하고 집행하고 싶다는 거라면 

유저들의 자발적인 자정이니 뭐니 (이미 그리 되어 유지되고 있는 판에) 하나마나한 소리를 하거나 

뭔가 입장을 들어 보니 마니 뜬구름 잡는 소리 말고 

제대로 필요한 이야기 -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주장과 행동을 해보라는 거에요. 


제가 대신 말해볼까요? 


1. 듀나님을 포함한 대다수의 듀게 유저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고 

2. 최대한 많은 수(듀나님이 인정하는 정도의 수)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 내는 ‘정무감각’ 혹은 ‘정치력’ 을 갖추고 있으며

3. 모든 소란 스러운 과정을 참고 견디는 맷집과 

4. 기어코  ‘결과’를 만들어 내고 마는 성실함까지 갖춘 사람이 나서면 됩니다.  


본인이 그런 사람이라 자신한다면 스스로 일을 벌리면 되고

본인이 아닌 다른 누군가를 추천하고 싶다면 바람잡이라도 하라는 거에요. 



난 전에도 그랬지만 현재 상태에서 어떤 구체적인 현실적인 개선 방안이 있을거라고 믿지 않기 때문에 ‘그러거나 말거나’의 입장이라

그냥 가만히 있으려고 했는데 또 까마귀 고기 구어 먹은 분들 때문에 삼천포로 빠지는거 같아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111563 [채널CGV 영화] 린 온 피트 (Lean on Pete, 2017), [EBS1 창사특집 다큐프라임] 인류세 [14] underground 2019.06.17 567
111562 읭? 사탄의 인형 리메이크가 있었군요? [6] 메피스토 2019.06.16 599
111561 대화(대사)가 좋은 한국 영화 뭐 있을까요. [6] 티미리 2019.06.16 1106
111560 아이 엠 마더 - 넷플릭스 영화는 왜 항상 이런 모양인지 (약 스포) DL. 2019.06.16 1054
111559 미극 팝 역사에 가장 뛰어난 싱어송 라이터 [4] 가끔영화 2019.06.16 1266
111558 기생충 800만 돌파 축전(스포 있음, 스압) [1] 연등 2019.06.16 1036
111557 이런저런 드라마 잡담...(보고또보고, 블랙미러1화, 넷플릭스슬래셔) [2] 안유미 2019.06.16 685
111556 Franco Zeffirelli 1923-2019 R.I.P. [2] 조성용 2019.06.16 271
111555 응답하라, 파스칼! [9] 어디로갈까 2019.06.15 821
111554 [옥수수 무료영화] 미성년 [10] underground 2019.06.15 1230
111553 이런저런 일기...(캔버스) [1] 안유미 2019.06.15 344
111552 홍콩시위 관련 이상한 루머 하나 [5] soboo 2019.06.14 1869
111551 [영화바낭] 쌩뚱맞은 니콜라스 케이지 요즘 영화 두 편 '맨디'와 '맘 & 대드' 잡담 [4] 로이배티 2019.06.14 621
111550 [EBS1 영화] 도쿄 타워 [10] underground 2019.06.14 730
111549 뻐꾸기 [8] 칼리토 2019.06.14 737
111548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4 167
111547 이런저런 일기...(봇짐과 점심) [1] 안유미 2019.06.14 416
111546 YG는 참 대단하네요 [3] 메피스토 2019.06.14 2243
111545 동영상 잡담 - 야생의 숨결 속편, 전소미 솔로곡, 나랏말싸미 예고편 [3] 연등 2019.06.13 746
111544 Sylvia Miles 1924-2019 R.I.P. [1] 조성용 2019.06.13 3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