굉장합니다. 지난 10년 간의 영화의 좋은 부분들이 집대성된 느낌이 들었습니다. 시간 여행에 관한 테마가 있고 그 부분을 평행 우주로 잘 다뤄냈습니다. 팬들에겐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말이네요. 다만 마음에 들지 않는 전개도 있었습니다. 뭐 그 부분은 스포일러가 될까봐 피할게요. 액션의 분량은 많지 않으나 적절하게 최적으로 소화되고 있습니다. 조금 더 러닝타임이 짧았더라면 좋았을 거란 아쉬움도 있네요.


영화의 클라이막스 이후, 엔딩까지 쉼없이 달려가며 영화는 장중한 마무리를 숨기지 않습니다. 멋진 엔딩입니다. 극장에서 눈물을 흘리는 관객이 넘쳐나더라고요.

가급적 아이맥스로 극장에서 보셨으면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111627 부고)배우 전미선님 [13] 라인하르트012 2019.06.29 2167
111626 옛날 19금 영화 [2] 가끔영화 2019.06.29 846
111625 [바낭] 박근혜 연내 사면설 [9] 로이배티 2019.06.29 1571
111624 불행에게 말 걸기 [4] 어디로갈까 2019.06.29 770
111623 이런저런 일기...(구원투수, 제작자) [1] 안유미 2019.06.29 297
111622 [EBS1 영화] 마농의 샘 2부 [2] underground 2019.06.28 383
111621 존윅 챕터3: 파라벨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6.28 788
111620 Ben Barenholtz 1935-2019 R.I.P. 조성용 2019.06.28 155
111619 오늘의 강동원 대표작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8 1046
111618 기생충, 해피엔드<하네케 감독> 그리고 신세기 에반게리온 [6] soboo 2019.06.27 1372
111617 듀나님의 퍼펙션 리뷰에 [4] 백거빈 2019.06.27 1051
111616 잡담 - 졸꾸, 닭껍질 튀김, 알바지옥 [1] 연등 2019.06.27 707
111615 Billy Drago 1945-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217
111614 Édith Scob 1937-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182
111613 외롭거나 우울할때, 무엇을 하시나요? [14] zla 2019.06.26 1706
111612 신세기 에반게리온 - 넷플릭스로 다시 보는 세기말 정서 [4] skelington 2019.06.26 1195
111611 직장인 우디 (토이스토리 시리즈 스포일러) [1] 가라 2019.06.26 718
111610 오늘의 영화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6 172
111609 이런저런 일기...듀나IN(순두부찌개) [2] 안유미 2019.06.26 544
1116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25 9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