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71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4
113494 피아노와 고양이 [1] sogno 2019.12.22 227
113493 지난 주 정경심 재판 기사 몇 개 [7] 양자고양이 2019.12.22 720
113492 학교급식에서의 채식 이슈,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평론가 등 [31] 김실밥 2019.12.22 1168
113491 "미니언즈 특별전" 전시회 짧은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2 256
113490 [넷플릭스] 겜알못이 위쳐 2화까지 본 소감 [2] 노리 2019.12.22 481
113489 이런저런 일기...(연애와 피자) [1] 안유미 2019.12.22 321
113488 민식이법이 악법일까요 [8] 키드 2019.12.22 669
113487 스타워즈 - 공허의 제국 [10] googs 2019.12.22 532
113486 연애할 때 참고하시라고 [2] 가끔영화 2019.12.22 431
113485 4K로 리마스터링된 Wham!의 Last Christmas !! [7] 정우 2019.12.22 358
113484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56
113483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678
113482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06
113481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549
113480 [바낭동참] 스톰트루퍼 이야기 [3] skelington 2019.12.21 244
113479 (노스포)넷플릭스의 위쳐 보고있습니다 [5] 정우 2019.12.21 574
113478 [바낭] 스타워즈 시리즈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쉬움 하나. [8] 로이배티 2019.12.21 535
113477 선배의 하소연에 답하며, 잠시 안녕 [9] 어디로갈까 2019.12.21 835
113476 스포일러] 고양이 건드리지 마라 (Don't F**k with Cats) [2] 겨자 2019.12.21 818
113475 현대자동차 와이파이 얘기... [24] 메피스토 2019.12.21 10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