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 히로키의 ‘에덴’에서 한 등장인물이 바이러스 대재난에 대해 “세상이 망하는줄 알았더니 겨우 15% 죽은거야?” 툴툴대는 장면이 나옵니다.

90년대의 화두였던 세기말 공포도 실체는 없었고 결국 2000년 1월 1일이 왔고 대재난도 그랜드 크로스도 심지어 Y2K도 없었습니다.

세상은 여전히 그대로였고 그렇다고 딱히 신세기가 열리지도 않았습니다.

심지어 오타쿠의 각성을 외쳤던 안노의 의도와는 달리 에바는 오히려 ‘세카이계’같은 경향을 낳았을 뿐이구요.

아포칼립스는 21세기에 가장 사랑받는 장르가 되었습니다.


25년만의 에반게리온의 정서는 지글대는 4:3화면만큼이나 어색하고 그땐 왜그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작은 상처에도 죽을것 같았던 사춘기 시절 일기장을 중년이 되어서 다시 보는 느낌이랄까요?

사실 생각해 보면 세기말 정서란건 ‘죽어버릴것 같아’라는 공포라기보다는 에바의 카피처럼 ‘죽어버렸으면 좋겠어’하는 욕망 혹은 끌림에 가까워 보입니다.

이미 중년이 되어 나날이 조금씩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선 딱히 필요없는 생각이긴 합니다.

그래도 죽음의 미학이란건 여전히 아름답고 에바의 연출은 언제 봐도 대단합니다.


ps 엔딩의 Fly me to the moon은 다른 곡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저작권 가격때문이라더군요.

     7월 6일에 에바 신작의 일부가 공개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0
112646 닌텐도 스위치 대란 [2] 예정수 2020.03.18 624
112645 일본 상황에 대한 중립적인 시각이 궁금하네요 [13] 표정연습 2020.03.18 1331
112644 [코로나19]대만상황은 어떻게 봐야 할까요 [8] 집중30분 2020.03.18 1387
112643 회사 근처 공원의 그 사내 [9] 어디로갈까 2020.03.18 845
112642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 [58] McGuffin 2020.03.18 2232
112641 바낭)미드 볼때마다 신기한 점 [11] 하워드휴즈 2020.03.17 1123
112640 Boomer Remover [10] 어제부터익명 2020.03.17 1009
112639 일본이 최후의 의료시스템 붕괴는 막으려는 심산인가보군요. [1] 귀장 2020.03.17 1005
112638 [기레기] 코로나19 에 빤스 내린 한국 언론들-feat.시사in [5] ssoboo 2020.03.17 1259
112637 비례연합.. [16] 노리 2020.03.17 746
112636 [기사] 영국의 코로나 대응방식의 변화 [3] 나보코프 2020.03.17 1061
112635 [핵바낭] 4x 년만의 깨달음 [20] 로이배티 2020.03.17 1096
112634 [뻘] 집순이 행복의 완성은 [18] 2020.03.17 1070
112633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주연으로 정치판이 코미디가 되어 가네요. [5] 가라 2020.03.17 784
112632 사재기 [15] 어제부터익명 2020.03.17 1082
112631 [총선바낭] 미래한국당 비례 공천, 유영하 탈락 [8] 가라 2020.03.17 719
112630 요리하는 나날, 코로나와 개학, 총선 [14] 칼리토 2020.03.17 741
112629 이런저런 일기...(깜냥) [1] 안유미 2020.03.17 336
112628 [뻘글]유행어 예감 [2] 노리 2020.03.17 477
112627 하하하 간만에 유쾌한 정치 소식이네요 [2] 도야지 2020.03.17 9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