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휴...죽을 것 같기도 하고 살 것 같기도 하네요. 며칠 연속으로 술을 마셔야 했어요. 술집에 가는 건 세 경우 중 하나거든요. 술을 마시러 가던가, 여자를 보러 가던가, 아니면 어떤 여자의 구원 투수가 되어주러 가는 거예요. 하루 쉬어가야 할 타이밍에 구원 투수가 되어주러 술집에 가면 컨디션이 꼬여 버리고 말죠. 어제가 그런 날이었더랬죠.


 그래서 오늘은 놀러가서도 재밌는 불금을 지내지 못했어요. 어제의 대미지가 남아 있어서요. 게다가 돌아오는 길엔 비에 젖었어요.


 

 2.전에 버닝에서 나온 '노는 것도 일이다'라는 대사를 인용했었는데 그건 맞는 말이예요. 왜냐면 노는 것과 빈둥거리는 건 다르거든요. 전에는 다 거기서 거기인 줄 알았지만 그것들은 확실히 달라요. '노는 것과' '그냥 틀어박혀서 빈둥거리는 것과' '힐링하는 것'...이 세가지는 모르는 사람이 보면 똑같이 노는 걸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각각 성질이 다른 거죠. 


 

 3.그리고 요즘은 옛날을 반추해보면서 나는 제대로 자기계발을 한 것도 제대로 논 것도 아니구나...주억거리곤 해요. 생각해 보면 나는 그냥 드라마를 보거나...그냥 게임하거나...그냥 인터넷하거나...하면서 시간을 보낸 거지 딱히 논 적은 없으니까요. 


 물론 그게 나쁜 건 아니예요. 지금도 그냥 소소한 게임을 하거나 드라마를 보거나 하는 걸 좋아해요. 다만 그건 에너지 소모도 사전준비도 필요없는 일이라는 거죠. 그리고 에너지 소모나 사전준비가 필요없는 건 노는 게 아니라 빈둥거리는 것에 속한다는 거예요. 아니 뭐 우열을 가리려는 건 아니고 그냥 카테고리화 시켜보고 싶어서요.



 4.휴.


 

 5.어쨌든 무슨 말이냐면, 매일 빈둥거리는 건 가능하지만 매일 노는 건 불가능하다는 거죠. 다음 날 수업이 1교시라면 전날 일찍 잠을 자둬야 하듯, 노는 것도 다음날이 노는 날이면 전날부터 '놀 수 있는 상태'로 스스로를 준비시켜야 해요.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면 막상 놀러가도 놀 수가 없으니까요.


 일종의 미션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생산성이 필요한 일처럼 말이죠. 사실 게임이나 드라마 감상같은 건 점수가 매겨지지 않잖아요? 왜냐면 가능한 적은 에너지를 써서 그 순간을 즐기거나, 때우기 위해 하는 거니까요. 재밌는 일이긴 하지만 잘 했거나 못했거나를 평가받는 일은 아니란 거죠. 그야 경쟁 요소가 있는 게임같은 건 좀 다르겠지만...어쨌든요. 



 6.하지만 역시 나는 노는 데 특화되어 있는 인간은 아니긴 해요. 패리스 힐튼같은 인간처럼 매일 파티를 해도 끄떡없는 인간도 있겠지만요. 나는 기본적으로는...적은 에너지를 써서 순간순간을 소소하게 보내는 게 더 잘 맞는 사람인 것 같아요. 외출하더라도 빙수라던가...고기라던가...애프터눈 티라던가...그런 걸 먹으면서 한가로운 대화를 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죠.


 물론 아닐 수도 있어요. 지금은 놀고 왔으니까 저렇게 지껄이는 중일 수도 있죠.



 7.저번에 무알콜 피냐콜라다를 마시고 싶다고 했는데 아직도 못 마셨어요. 내일은 정말 알콜을 뺀 피냐콜라다를 먹고 싶네요. 헤헤, 홍대 가게들을 검색해서 싸고 괜찮은 곳을 알아냈어요.


 홍대의 그런 가게들을 가면 좋아요. 요즘은 그런 곳에 갈 때마다 한가지 깨닫는 점이 있죠. 현실에서 괜찮은 곳도 의외로 괜찮다는 점이요. 그래서 마음이 놓이기도 해요. 내가 나중에 만약 실수를 저질러서 현실에서 살아야 해도...현실도 그냥저냥 살만하다는 점이 말이죠.


 아 그야 또 지금은 비현실적인 가게에서 막 놀고 온 직후라서 이렇게 지껄이는 걸지도요. 뭐 누가 알겠어요.



 8.휴...열심히 살아야죠. 이야기도 열심히 쓰고요. 이리저리 시험해 본 결과 진짜 미칠듯이 폭주하면 하루에 5만 자 정도까지는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그러면 리바운드가 너무 크니까 하루에 약 2~3천자정도씩 꾸준히 쓰는 게 좋겠어요. 매일매일 출근했다고 가정하고 하루에 약 3천자...적게 잡아도 일주일에 1만자는 쓸 수 있는 페이스로 말이죠.


 왜냐면 오늘도 3정거장정도 걸으면서 느꼈거든요. 내가 무슨 발버둥을 치던간에 결국 내가 마주하게 되는 것은 노인이 된 나자신일 뿐이라는 거요. 그러니까...인생의 매 단계마다 열심히 흔적을 남겨두는 것 말고는 할 게 없는거예요.





 ------------------------------------------





 물론 아이를 낳아서 흔적을 남길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머리 검은 짐승들은 언제 뒤통수를 칠지 몰라서 불안해요. 그리고 그들이 내가 제작해낼 수 있는 것들 중에서는 좋은 것일 거라는 기대와는 달리...한없이 조악하게 만들어질 수도 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12047 헌터와 헌티 [3] Lunagazer 2019.08.27 328
112046 훗.. 이 게시판 쓰레기들에게 아직 기대를 안고 글을 쓰는 분들이 있다니 놀랍네요 도야지 2019.08.27 918
112045 “우리가 외치는 정의는 어떤 정의냐”···서울대에 '촛불집회 총학' 비판 대자보 [10] an_anonymous_user 2019.08.27 1178
112044 홉스 & 쇼 (긍정적인 감상평) [3] 폴라포 2019.08.27 443
112043 청문회前 이례적 압수수색···윤석열, 법무부에도 숨겼다 [13] stardust 2019.08.27 1284
112042 조국...힘내세요... [35] SykesWylde 2019.08.27 1797
112041 한니발, 알렉산더 스카스고드 [2] 겨자 2019.08.27 453
112040 검찰의 조국관련 압수수색 [4] 왜냐하면 2019.08.27 813
112039 오늘의 만화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7 141
112038 [속보]검찰, 서울대 환경대학원 행정실·부산의료원장실 전격 압수수색 [42] an_anonymous_user 2019.08.27 1534
112037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물을 영업해 봅니다. [8] 칼리토 2019.08.27 625
112036 이런저런 일기...(착함과 끔찍함) [2] 안유미 2019.08.27 510
112035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새 예고편 [9] 부기우기 2019.08.26 711
112034 조국 바낭. 드디어 '조국 여배우'가 검색어 순위권 등장 [3] 익명분자 2019.08.26 1339
112033 청문회 9월 2~3일 이틀간이네요 [11] 라면한그릇 2019.08.26 975
112032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6 172
112031 [엑시트]봤습니다. [3] 룽게 2019.08.26 799
112030 조국 "국민을 상대로 한 소송은 자제하겠다." [19] stardust 2019.08.26 1589
112029 수꼴 조롱받는 청년의 분노와 울분을 들어보자 [18] skelington 2019.08.26 1215
112028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11] 도야지 2019.08.26 12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