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졸꾸.
졸라 꾸준히. 이 말의 창시자가 누군지는 몰라도 별로 입버릇이 좋은 쪽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주 쓰이고 있고 성공담의 일부로서 무수히 활용되고 있네요. 그런데 저는 요즘 그런 생각도 들어요. 그냥 꼴찌 인생도 괜찮다고. 먹고 살만 하다면 말이죠. 제가 성공을 못해서 변명하는 것일 수도 있죠. 성공하면 다른 이야기를 하겠죠.

2. 닭껍질 튀김.
비싸네요. 웨지감자 크기의 튀김 7개에 2800원... 그걸 5개 들이 샀는데, 제가 수령할 때쯤엔 키오스크 앞에 줄이 15명은 서있더군요. 이미 주문한 대기자 합치면 30명..? 맛은... 닭껍질 맛이죠 ㅋㅋ 기대보단 아쉽네요. 그러고보니 요즘 흑당 밀크티유행도 이젠 지나가버린 듯 합니다.

3.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알바를 하게 될 거 같고 알바를 쓰게 될 거 같아요. 창업까지 가는 길이 더 멀게 느껴지는데 일단은 돈을 벌어야죠. 통장잔고와 건강이 최고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0
112646 닌텐도 스위치 대란 [2] 예정수 2020.03.18 624
112645 일본 상황에 대한 중립적인 시각이 궁금하네요 [13] 표정연습 2020.03.18 1331
112644 [코로나19]대만상황은 어떻게 봐야 할까요 [8] 집중30분 2020.03.18 1387
112643 회사 근처 공원의 그 사내 [9] 어디로갈까 2020.03.18 845
112642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 [58] McGuffin 2020.03.18 2232
112641 바낭)미드 볼때마다 신기한 점 [11] 하워드휴즈 2020.03.17 1123
112640 Boomer Remover [10] 어제부터익명 2020.03.17 1009
112639 일본이 최후의 의료시스템 붕괴는 막으려는 심산인가보군요. [1] 귀장 2020.03.17 1005
112638 [기레기] 코로나19 에 빤스 내린 한국 언론들-feat.시사in [5] ssoboo 2020.03.17 1259
112637 비례연합.. [16] 노리 2020.03.17 746
112636 [기사] 영국의 코로나 대응방식의 변화 [3] 나보코프 2020.03.17 1061
112635 [핵바낭] 4x 년만의 깨달음 [20] 로이배티 2020.03.17 1096
112634 [뻘] 집순이 행복의 완성은 [18] 2020.03.17 1070
112633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주연으로 정치판이 코미디가 되어 가네요. [5] 가라 2020.03.17 784
112632 사재기 [15] 어제부터익명 2020.03.17 1082
112631 [총선바낭] 미래한국당 비례 공천, 유영하 탈락 [8] 가라 2020.03.17 719
112630 요리하는 나날, 코로나와 개학, 총선 [14] 칼리토 2020.03.17 741
112629 이런저런 일기...(깜냥) [1] 안유미 2020.03.17 336
112628 [뻘글]유행어 예감 [2] 노리 2020.03.17 477
112627 하하하 간만에 유쾌한 정치 소식이네요 [2] 도야지 2020.03.17 9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