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교회 활동에 너무 빠져있다는 그런 문제가 아니라 교회가 분쟁에 휩싸인지 3년이 넘어요.

교회 분쟁, 파워게임 이런데 너무 골몰해 있다는거죠.


교회 일에 너무 빠져서 집안일도 팽개치고 다닐 때가 많다는것도 화가 나지만

온통 집에서 교회 얘기만 듣는다는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이 교회가 무슨 그렇게 대단한 중대사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굳이 새벽기도까지 가겠다고 엄마가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 시간을 방해해서 싸우고 나왔거든요.


엄청난 돈이 걸리면서 일이년에 이 문제가 끝날거 같지도 않아요.


저는 더이상 이 교회에 다니지도 않는데 왜 내가 이런 얘기를 계속 간접적으로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제는 동생까지 매달려있어서 추석때 이틀이나 교회 얘기 줄창 들었네요.

동생은  교회를 바꿔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끼는거 같은데 저는 동생보다 이 교회를 전에

오래 다녔기때문에 분쟁의 역사를 알죠.


분쟁이 잦아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이 이야기 자체를 안들었으면 싶네요.


-집에서 나오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3093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413
113092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49
113091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21
113090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76
113089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51
113088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8
113087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28
113086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300
113085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93
113084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040
113083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24
113082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27
113081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37
113080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40
113079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131
113078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122
113077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498
113076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084
113075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987
113074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7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