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교회 활동에 너무 빠져있다는 그런 문제가 아니라 교회가 분쟁에 휩싸인지 3년이 넘어요.

교회 분쟁, 파워게임 이런데 너무 골몰해 있다는거죠.


교회 일에 너무 빠져서 집안일도 팽개치고 다닐 때가 많다는것도 화가 나지만

온통 집에서 교회 얘기만 듣는다는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이 교회가 무슨 그렇게 대단한 중대사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굳이 새벽기도까지 가겠다고 엄마가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 시간을 방해해서 싸우고 나왔거든요.


엄청난 돈이 걸리면서 일이년에 이 문제가 끝날거 같지도 않아요.


저는 더이상 이 교회에 다니지도 않는데 왜 내가 이런 얘기를 계속 간접적으로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제는 동생까지 매달려있어서 추석때 이틀이나 교회 얘기 줄창 들었네요.

동생은  교회를 바꿔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끼는거 같은데 저는 동생보다 이 교회를 전에

오래 다녔기때문에 분쟁의 역사를 알죠.


분쟁이 잦아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이 이야기 자체를 안들었으면 싶네요.


-집에서 나오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5
112611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857
11261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681
112609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416
112608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14
112607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274
112606 최고 권위 의학한림원 '조국 딸 논문' 성명 "1저자, 황우석 사태만큼 심각한 의학부정" [19] Joseph 2019.10.04 1352
112605 듀게의 특정한 최근 게시물 두 개를 연달아 읽을 때 발생하는 컨텍스트 [1] an_anonymous_user 2019.10.04 475
112604 뉴스공장 조민 인터뷰 [13] 가라 2019.10.04 1776
112603 되는 데요? ssoboo 2019.10.04 529
112602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28
112601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51
112600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71
112599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87
112598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92
112597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74
112596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51
112595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15
112594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26
112593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361
112592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4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