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잔 집에서 홀짝거리는게 무슨 커다란 행사는 아니지만 내 나름 소확행이 되길 바라기에

은근 흥분이 되요.


크래커에다가 집에 있는 치즈얻어서 먹으면서 마시는 건조한 방식이 가장 깔끔하긴 한데

이러면 쫌 아쉽긴 해요. 뭐가 고기내지 햄이 필요할 듯.


사실 술들어가면 식욕이 폭발해서 아이스크림도 한통을 다 퍼먹는 광기어린 행태를

보이게 될 수 있어 매우 주의해야 해요.


내일 저녁이 호젓이 술마시는 기분을 나른하게 즐기기에 좋은 날이라는 마음이 들어서요.


집에 있는 치즈, 크래커, 삶아먹을 수 있는 햄, 상큼함을 줄 수 있는 과일 안주들.

과일은 딸기가 가장 좋겠지만 포도같은걸로 대체할 수 밖에.

와인은 2~3잔 정도.  아, 그리고 삶은 하얀 콩 통조림.


-쓰면서도 흥분되네요. 내일 저녁 정말 기대되요. 샤도네이 꼭 살거에요.


안주로 또 추천할만한게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음주를 빙자한 고삐풀린 폭식으로 넘쳐나는 뱃살에 기여하게 될거 같긴 하네요.

메인은 샤도네이가 아니라 안주들이 될지도.


그래서 닭을 시켜먹는건 안하기로 했어요.


=시국에 민감한 시기에 넌씨눈한 글인거 같은데 좀 이해해 주세요.

 1년여가 넘게 금주 모드였다가 가을이 되면서 이제야 좀 한잔 해보자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2
11347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0.07.13 448
113476 [웨이브] 매그넘 P.I [5] 가라 2020.07.13 229
113475 장례 유감 [12] ggaogi 2020.07.13 1144
113474 [KBS1 안디무지크]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 [3] underground 2020.07.12 236
113473 트러플 향 취향에 맞으신가요? [14] 발목에인어 2020.07.12 631
113472 만약 박원순에게 지금 사태를 물었다면 [3] MELM 2020.07.12 915
113471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917
113470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63
113469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321
113468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742
113467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26
113466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61
113465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603
113464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64
113463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194
113462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82
113461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31
113460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661
113459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845
113458 [아마존] 저스티파이드를 보고 있습니다 [13] 노리 2020.07.12 2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