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 학술단체인 대한민국 의학한림원이 성명을 발표했군요..

어쨌든 조국 사태가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에 여러 모로 긍정적인 효과를 낳는 것 같아 고무적입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겠고, 여러가지 저항과 갈등이 만만치 않겠지만 종국에는 우리사회가 이번 사태를 밑거름으로 더 성숙한 사회로 나갈 수 있을 거라 기대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위한 검증과정에서 드러난 조 장관 딸 의학 논문과 관련한 연구윤리 위반 문제는 의학계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심각하게 실추시킨 사안이다. 황우석 사태와 비견될 만큼 심각한 의학계 부정이다. 의학계 연구 윤리 방안을 마련하겠다."

"국내 의료계 학술단체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하 의학한림원)은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의학계 원로 석학 학술단체로서 후학들을 제대로 지도하고 학문적인 모범을 보이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 이번 일로 상심하신 국민들께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의학한림원은 의학 연구 윤리 위반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홍성태 윤리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의과대 교수)은 "부적절한 제1저자 등재 사례가 또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책임저자의 책임도 강화해야 한다. 내년까지 논문 등재 등과 관련한 의학 윤리를 강화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책으로 발간할 계획이다. 또한 심각한 연구윤리 위반 등과 관련해 모니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04/2019100401598.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45
113098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54
113097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0
11309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639
113095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54
113094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488
113093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893
113092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81
113091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395
113090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688
113089 민주당계 정당과 자유한국당계 정당의 차이점. [11] stardust 2019.11.18 825
113088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695
113087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24
113086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22
113085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25
113084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15
113083 선생님들 저희 대투수좀 봐주세요. [9] 프레키 2019.11.17 616
113082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360
113081 길냥이 [9] 키드 2019.11.17 537
113080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398
113079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6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