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우드"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완성도가 높은, 내 인생작입니다.

안타깝게도 3시즌 이후는 망작의 길을 갔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에요.


수없이 다시 보고 또 보는데, 에버우드가 원작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간절해졌어요.

그러나,,,, 이게 소설 원작이 아니라 드라마 대본으로 제작되어서 소설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와 소재, 그러니까 지역 공동체의 갈등과 애정, 성장을 그린 소설이 있을까요?

요즘 소설을 읽지 않아서 어디서부터 검색을 해서 찾아내야 할지도 참 막막합니다.


독서량이 많으신 듀게분들에게 도움을 간절히 요청합니다.


로라 잉걸스 여사가 쓴 "초원의 집"이 번역판이든 원본이든 있으면 읽어볼까 싶기도 한데,,,

이건 거의 개척시대 이야기라서,,,,너무 또 시대가 오래 전이에요.


이런 마을의 공동체성과 그 사이의 관계를 섬세하게 그려낸 작품이 어떤게 있을까요?


소설이 아니라면 논픽션이라도 좋으니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9
113090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688
113089 민주당계 정당과 자유한국당계 정당의 차이점. [11] stardust 2019.11.18 825
113088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695
113087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24
113086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22
113085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25
113084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14
113083 선생님들 저희 대투수좀 봐주세요. [9] 프레키 2019.11.17 616
113082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360
113081 길냥이 [9] 키드 2019.11.17 537
113080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398
113079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626
113078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오류지!! [74] Sonny 2019.11.17 1792
113077 인생의 엔트로피 최고치와 내리막길의 결혼생각 [1] 예정수 2019.11.16 629
113076 진중권 머저리 합류에 대한 변론 [18] skelington 2019.11.16 1447
113075 민주당, 검찰개혁 7대 법안 국회 제출 Joseph 2019.11.16 172
113074 박영선 법사위원장, 법무부장관의 검찰총장 ‘서면’수사지휘 의무화 법안 6월 통과돼야 [4] Joseph 2019.11.16 284
113073 블랙머니와 엔젤해스폴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9.11.16 469
113072 프듀 사태가 우리한테 준 교훈 [17] 잘살아보세~ 2019.11.16 1934
113071 니콜라스 케이지는 [9] mindystclaire 2019.11.16 6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