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치 않게 조커에서 나오는 것 같은 인물을 실제로 많이 접해본 편입니다. 아서 플렉은 현실세계에 제법 많은 인간입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되는 일이 없고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사회안전망이 있는지도 어떻게 접근해야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은 우리 주변에 너무도 많습니다. 그들의 세계는 진짜로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곳이고 가족은 심리적 안전기지가 아닌 가장 첫 번째의 위협대상입니다. 이웃이라고 해봐야 자신의 가족과 마찬가지의 상황이고 그러다보니 비슷한 처지의 친구들과 유대를 형성하지만 현대의 인간에게 요구되는 복잡한 조건들을 학습할 기회가 없던 사람들이 모인 공동체는 배신과 협잡이 얽히는 또다른 정글에 다름 아니고요. 도저히 빠져나갈 구멍이 보이지 않는 이런 세계에서 그들에게 범죄란 그냥 생존수단입니다. 양심이나 도덕은 사치죠. 검찰개혁 따위 그들에게는 오만광년 떨어진 이야기일 거에요. 이런 사람들이 모여 사는 게토는 알게 모르게 우리 사회에도 많이 존재합니다. 뻔한만큼 징글징글한 가난과 무지와 정신병리, 그리고 사회적 무관심의 영원한 희생자들이요. 차라리 게토면 다행이고 이미 우리사회에서는 지나치게 파편화 되어서 서로의 유대마저 형성하기가 어렵다고 지적된 적이 있죠. 

  아서플렉의 사연은 그들 중에서도 제법 끔찍한 편에 속하지만 그런 상징성을 대변한다고 생각하면 그의 절망감과 온전치 못한 정신이 이해와 공감이 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저는 그렇게 슬프게 달리는 사람을 본 적이 없어요. 그의 달리기는 처음 거리의 불량배를 쫓을 때도 첫 살인 후 도망칠 때도, 자신의 출생의 비밀이 담긴 서류를 훔쳐 달아날 때도 언제나 절망적이고 슬프며 위급합니다. 그래서 그가 완전한 조커가 되어 달리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안도감 비슷한 기분이 들었던 거겠죠. 

  택시드라이버나 코미디의 왕을 안 본 게 다행인건지 창피한 건지 모르겠네요. 적어도 저에게는 이 사회의 현실과 멀리 있지 않은 이야기로 보였어요. 이후의 조커가 천재적이고 잔인한 범죄자로 변모하는지 아닌지는 이 영화에서 그리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아요. 미국의 평론가들은 모방범죄를 걱정했다던데 충분히 할만한 걱정이죠. 조커가 안티크라이스트 같은 존재로 비쳐지는 마지막 장면은 처절하면서도 불길하고 또 아름다웠어요. 트럼프에게 표를 던진 수많은 미국인이라면 아서플렉의 수난이 남일이 아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일베에서 이 영화에 반응을 보이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솔직히 제 안에도 그들과 같은 마음이 없다고는 못하겠네요. 범죄에 대한 사회학적 분석은 케케묵은 이야기겠지만 아직도 대다수에게 범죄가 선정적인 권선징악으로만 다뤄지는 이 나라에서 범죄만이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인 사람들에게는 축적된 분노에 불을 당길만합니다.

  이 영화의 정서를 기반으로 한 배트맨 영화를 보고 싶습니다. 범죄자들에게 무자비하고 내적으로는 피폐하기 그지 없는 증오로 가득한 부자는 최초의 배트맨이었다고 하고 팀버튼의 배트맨에 그런 시각이 담겨 있기는 했죠. 어린시절 조커를 만나고 광대 가면을 쓴 범죄자에게 부모가 죽는 장면을 본 부르스 웨인의 배경을 가지면 다크나이트와 퍼니셔 이후의 더욱 더 잔인하고 처절한 배트맨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항상 초부자인 웨인 일가가 왜 뒷골목에서 조무래기 범죄자에게 살해되었는가가 궁금했는데 그런 면에서는 가장 설득력 있게 보였네요. 토드 필립스와 호아킨 피닉스는 놀란과 히스 레저를 잊게 할만한 또다른 캐릭터를 보여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113030 민중가요 트로트 버전 참 좋네요 [2] 가끔영화 2020.05.16 300
113029 잘가요 2 [3] 수영 2020.05.15 485
113028 무모한 순간 the reckless moment [2] mindystclaire 2020.05.15 251
113027 정의연 논란을 정확히 이해하기 [26] Sonny 2020.05.15 1596
113026 잘가요 [2] 메피스토 2020.05.15 518
113025 아이즈 매거진의 변화 [2] 튜즈데이 2020.05.15 554
113024 드디어 필살기 쓰는 비(정지훈)/ 1일1깡 [7] 수영 2020.05.15 1319
113023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7] 메피스토 2020.05.15 1170
113022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안유미 2020.05.15 269
113021 [넷플릭스바낭] 독특한 여성 호러(?) '어둠의 여인'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14 626
113020 정세랑을 영업합니다. [10] 칼리토 2020.05.14 701
113019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1,2,3 감상(스포 마구마구) [9] 노리 2020.05.14 322
113018 이 곳은 정말 쓰레기장 같은 곳이 되었네요. [5] 미시레도라 2020.05.14 1553
11301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5.14 503
113016 이래서 기레기 기레기 하는구나 [1] 사팍 2020.05.14 718
113015 지문날인과 사회운동의 정당성 [4] 사팍 2020.05.14 433
113014 윤미향 정의연건 보면 말이죠 [25] 잘살아보세~ 2020.05.14 2179
113013 재밌는 영화도 많네요 캐빈 인 더 우즈 [2] 가끔영화 2020.05.14 454
113012 슈킹범을 만들어보자 Sonny 2020.05.13 348
113011 남산에 붓꽃이 없더군요 아쉬움 가득 [1] 산호초2010 2020.05.13 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