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치 않게 조커에서 나오는 것 같은 인물을 실제로 많이 접해본 편입니다. 아서 플렉은 현실세계에 제법 많은 인간입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되는 일이 없고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사회안전망이 있는지도 어떻게 접근해야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은 우리 주변에 너무도 많습니다. 그들의 세계는 진짜로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곳이고 가족은 심리적 안전기지가 아닌 가장 첫 번째의 위협대상입니다. 이웃이라고 해봐야 자신의 가족과 마찬가지의 상황이고 그러다보니 비슷한 처지의 친구들과 유대를 형성하지만 현대의 인간에게 요구되는 복잡한 조건들을 학습할 기회가 없던 사람들이 모인 공동체는 배신과 협잡이 얽히는 또다른 정글에 다름 아니고요. 도저히 빠져나갈 구멍이 보이지 않는 이런 세계에서 그들에게 범죄란 그냥 생존수단입니다. 양심이나 도덕은 사치죠. 검찰개혁 따위 그들에게는 오만광년 떨어진 이야기일 거에요. 이런 사람들이 모여 사는 게토는 알게 모르게 우리 사회에도 많이 존재합니다. 뻔한만큼 징글징글한 가난과 무지와 정신병리, 그리고 사회적 무관심의 영원한 희생자들이요. 차라리 게토면 다행이고 이미 우리사회에서는 지나치게 파편화 되어서 서로의 유대마저 형성하기가 어렵다고 지적된 적이 있죠. 

  아서플렉의 사연은 그들 중에서도 제법 끔찍한 편에 속하지만 그런 상징성을 대변한다고 생각하면 그의 절망감과 온전치 못한 정신이 이해와 공감이 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저는 그렇게 슬프게 달리는 사람을 본 적이 없어요. 그의 달리기는 처음 거리의 불량배를 쫓을 때도 첫 살인 후 도망칠 때도, 자신의 출생의 비밀이 담긴 서류를 훔쳐 달아날 때도 언제나 절망적이고 슬프며 위급합니다. 그래서 그가 완전한 조커가 되어 달리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안도감 비슷한 기분이 들었던 거겠죠. 

  택시드라이버나 코미디의 왕을 안 본 게 다행인건지 창피한 건지 모르겠네요. 적어도 저에게는 이 사회의 현실과 멀리 있지 않은 이야기로 보였어요. 이후의 조커가 천재적이고 잔인한 범죄자로 변모하는지 아닌지는 이 영화에서 그리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아요. 미국의 평론가들은 모방범죄를 걱정했다던데 충분히 할만한 걱정이죠. 조커가 안티크라이스트 같은 존재로 비쳐지는 마지막 장면은 처절하면서도 불길하고 또 아름다웠어요. 트럼프에게 표를 던진 수많은 미국인이라면 아서플렉의 수난이 남일이 아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일베에서 이 영화에 반응을 보이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솔직히 제 안에도 그들과 같은 마음이 없다고는 못하겠네요. 범죄에 대한 사회학적 분석은 케케묵은 이야기겠지만 아직도 대다수에게 범죄가 선정적인 권선징악으로만 다뤄지는 이 나라에서 범죄만이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인 사람들에게는 축적된 분노에 불을 당길만합니다.

  이 영화의 정서를 기반으로 한 배트맨 영화를 보고 싶습니다. 범죄자들에게 무자비하고 내적으로는 피폐하기 그지 없는 증오로 가득한 부자는 최초의 배트맨이었다고 하고 팀버튼의 배트맨에 그런 시각이 담겨 있기는 했죠. 어린시절 조커를 만나고 광대 가면을 쓴 범죄자에게 부모가 죽는 장면을 본 부르스 웨인의 배경을 가지면 다크나이트와 퍼니셔 이후의 더욱 더 잔인하고 처절한 배트맨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항상 초부자인 웨인 일가가 왜 뒷골목에서 조무래기 범죄자에게 살해되었는가가 궁금했는데 그런 면에서는 가장 설득력 있게 보였네요. 토드 필립스와 호아킨 피닉스는 놀란과 히스 레저를 잊게 할만한 또다른 캐릭터를 보여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1
113081 길냥이 [9] 키드 2019.11.17 536
113080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397
113079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623
113078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오류지!! [74] Sonny 2019.11.17 1791
113077 인생의 엔트로피 최고치와 내리막길의 결혼생각 [1] 예정수 2019.11.16 627
113076 진중권 머저리 합류에 대한 변론 [18] skelington 2019.11.16 1446
113075 민주당, 검찰개혁 7대 법안 국회 제출 Joseph 2019.11.16 170
113074 박영선 법사위원장, 법무부장관의 검찰총장 ‘서면’수사지휘 의무화 법안 6월 통과돼야 [4] Joseph 2019.11.16 283
113073 블랙머니와 엔젤해스폴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9.11.16 468
113072 프듀 사태가 우리한테 준 교훈 [17] 잘살아보세~ 2019.11.16 1933
113071 니콜라스 케이지는 [9] mindystclaire 2019.11.16 660
113070 검찰 통제 개정안, 법무부 '조국 사람들'이 밀실 설계 [17] Joseph 2019.11.16 734
113069 세 사람이 보낸 메시지 [13] 어디로갈까 2019.11.16 759
113068 요즘은 스타들 모습을 옆에서 보는거 같은 출발드림팀 같은걸 왜 안하는거죠 [2] 가끔영화 2019.11.15 418
113067 [KBS1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길소뜸 [8] underground 2019.11.15 281
113066 [바낭](이 형편에..) 아이폰11 샀어요. [10] skelington 2019.11.15 654
113065 라이언 레이놀즈 한국 또 오네요. [6] mindystclaire 2019.11.15 799
113064 '청춘의 덫'을 보고 있습니다 [9] 2019.11.15 790
113063 [취재파일] 1년 만에 정반대로 바뀐 '검찰 개혁' : 법무부 장관 보고 [21] Joseph 2019.11.15 777
113062 [바낭] 일하기 싫다 새로 나온 맥북프로가 갖고 싶다(!?) [6] 예정수 2019.11.15 4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