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아이들은 놀라울 만큼 한심해요. 무언가를 지껄이지 않는 아이들 말고, 굳이 무언가를 지껄이는 아이들 말이죠. 


 한데 이건 어쩔 수 없어요. 왜냐면 아이들은 아는 게 없거든요. 그들이 가진 거라곤 자신의 존재감을 발산해보고 싶은 욕망과 하나의 시점뿐이니까요. 걔네들은 자신이 언젠가 왕이 된다면 자비로운 왕이 될거라는 망상을 하며 살지만, 실제로 왕이 되어보면 알게되겠죠. 폭군이 아닌 왕은 없다는 거요.



 2.왕이 된다면 왕 노릇을 하며 살지, 아니면 그냥 왕의 생활을 누리며 살지 정해야 해요. 그리고 실제로 왕이 되어보면 한가지는 알게 돼요. 왕 노릇을 제대로 하는건 매우 힘들고 짜증난다는 거죠. 


 책임을 다하며 살지 아니면 꿀이나 빨면서 살지 본인이 정할 수 있다면 대개의 사람들은 꿀만 빨며 사는 걸 택할걸요.


 

 3.지겹네요. 내일은 동대입구에서 메론빙수나 먹고 싶네요. 아니면 신도림에서 애프터눈티 먹고 싶네요. 옛날에는 애프터눈티를 1인분도 팔았는데 이젠 2인 이상으로만 팔아요. 왕따는 얼씬도 하지 말라는거죠. 같이 먹을 분 있으면 쪽지 주세요. 내일 오전 10시까지 딱히 없으면 혼자서 메론빙수나 먹어야겠네요.



 4.휴.



 5.슬프네요. 언젠가 일기에서 언급한 v 때문에요. 랭킹 2위가 v를 한번 보고싶다고 해서 이번 주에 보러갈까 하는 중이예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v를 보러 가봤자 진정한 v를 볼수는 없어요. 그녀의 전성기가 지나버렸으니까요. 한때는 대단했었던 여자가 더이상 대단하지 않은 채로 존재하는 걸 보러 가면 마음만 슬픈 법이고요.


 그리고 v는 다시는 전성기를 맛볼 수가 없어요. 망한 부자는 작은 확률로 재기에 성공할 수도 있지만 전성기가 지나간 미인은 무슨 짓을 해도 전성기를 다시 맛볼 수가 없으니까요. 


 물론 지금의 v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면' 대단하지만 '과거의 자신과 비교하면' 그렇지 않으니까요.



 6.이렇게 쓰면 어떤 사람들은 여혐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어차피 사람들은 각자가 잘하는 게 있으니까요. 다른 사람들에게 공짜로 해주거나 보여주면 안될정도로 잘하는 것 말이죠.


 어떤 사람은 과학을 잘하고 어떤 사람을 수학을 잘하고 어떤 사람을 얼굴을 잘하는 법이니까요. 그냥 잘하는 정도가 아니라 공짜로는 어림도 없을 정도로요.



 7.전에 썼듯이 전성기가 끝나버리면 죽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죽는 게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전성기가 끝난 뒤에도 대개는 그냥 살아야 하죠. 전성기 때, 자신의 전성기의 가치를 맥시멈으로 땡겨서 받은 자산으로요. 그것도 영리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고요. 



 8.어쩌면 사람들이 그래서 아이를 낳는 것일수도 있겠죠. 자신의 전성기를 끝내지 않기 위해서요.


 왜냐면 아버지가 되면 그렇거든요. 자신에게 의지하는 아이들...대학생 되어서도 갈피를 못 잡고 어리버리하는 자식들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들거란 말이죠. 나를 의지하는 아이들이 있는 한, 나의 전성기는 끝나선 안되고 내 맘대로 끝내서도 안된다고 말이죠. 아이들을 위해서라도요. 


 힘든 세상이거든요. 이 힘든 세상에선 아이들이 스스로 나아가지 못한다면, 내가 아이들을 등에 업고 나아가야 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113030 민중가요 트로트 버전 참 좋네요 [2] 가끔영화 2020.05.16 300
113029 잘가요 2 [3] 수영 2020.05.15 485
113028 무모한 순간 the reckless moment [2] mindystclaire 2020.05.15 251
113027 정의연 논란을 정확히 이해하기 [26] Sonny 2020.05.15 1596
113026 잘가요 [2] 메피스토 2020.05.15 518
113025 아이즈 매거진의 변화 [2] 튜즈데이 2020.05.15 554
113024 드디어 필살기 쓰는 비(정지훈)/ 1일1깡 [7] 수영 2020.05.15 1319
113023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7] 메피스토 2020.05.15 1170
113022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안유미 2020.05.15 269
113021 [넷플릭스바낭] 독특한 여성 호러(?) '어둠의 여인'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14 626
113020 정세랑을 영업합니다. [10] 칼리토 2020.05.14 701
113019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1,2,3 감상(스포 마구마구) [9] 노리 2020.05.14 322
113018 이 곳은 정말 쓰레기장 같은 곳이 되었네요. [5] 미시레도라 2020.05.14 1553
11301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5.14 503
113016 이래서 기레기 기레기 하는구나 [1] 사팍 2020.05.14 718
113015 지문날인과 사회운동의 정당성 [4] 사팍 2020.05.14 433
113014 윤미향 정의연건 보면 말이죠 [25] 잘살아보세~ 2020.05.14 2179
113013 재밌는 영화도 많네요 캐빈 인 더 우즈 [2] 가끔영화 2020.05.14 454
113012 슈킹범을 만들어보자 Sonny 2020.05.13 348
113011 남산에 붓꽃이 없더군요 아쉬움 가득 [1] 산호초2010 2020.05.13 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