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서야 보다니.. 시간이 많이 지났죠. 그 사이에 루크 스카이 워커가 돌아왔다가 떠나 갔는데..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꿈도 희망도 없는 엔딩입니다. 더 아이러니한 것은 그 꿈도 희망도 없는 엔딩의 바로 다음 장면이.. 뉴 호프(새로운 희망)의 시작과 맞닿아 있죠. 


사즉생이요 멸즉생이라.. 태어나는 모든 것은 누군가의 희생과 죽음위에서 꽃이 피는 가 싶었습니다. 


서초동에 옹기종기 모인 사람들을 떠올립니다. 각자의 삶속에서 작고 사소한 용기로 촛불을 든 사람들. 그 촛불에 기운을 얻어 역사가 앞으로 나아가길 바래요. 


스포가 될 수도 있지만.. 극중 인물중 하나의 애칭이 스타더스트 더군요.  듀게에 활발히 글 쓰시는 모..님이 떠올랐습니다. 노무현 정신을 스타더스트처럼 지켜 주시길 바래요. 화이팅. 


지난주는 진짜..질풍노도와 같은 직장에서의 일들이 있었지만 정작 판가름이 나는 건 내일과 내일 모레.. 제 결심에 달려 있긴 하지만 나이가 들어서도 자기 사업을 하지 않으면 역시나 휩쓸리는 구나 싶어서 기분이 좀 별로랍니다. 


5년, 아니 딱 3년만 지나도.. 지금보다는 훨씬 좋은 입장에 있고 싶습니다. 그걸 위해 노력해야죠. 말이 씨가 된다니.. 살포시 작은 씨앗 하나 심고 갑니다. 더 나은 내가 되겠다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113030 민중가요 트로트 버전 참 좋네요 [2] 가끔영화 2020.05.16 300
113029 잘가요 2 [3] 수영 2020.05.15 485
113028 무모한 순간 the reckless moment [2] mindystclaire 2020.05.15 251
113027 정의연 논란을 정확히 이해하기 [26] Sonny 2020.05.15 1596
113026 잘가요 [2] 메피스토 2020.05.15 518
113025 아이즈 매거진의 변화 [2] 튜즈데이 2020.05.15 554
113024 드디어 필살기 쓰는 비(정지훈)/ 1일1깡 [7] 수영 2020.05.15 1319
113023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7] 메피스토 2020.05.15 1170
113022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안유미 2020.05.15 269
113021 [넷플릭스바낭] 독특한 여성 호러(?) '어둠의 여인'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14 626
113020 정세랑을 영업합니다. [10] 칼리토 2020.05.14 701
113019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1,2,3 감상(스포 마구마구) [9] 노리 2020.05.14 322
113018 이 곳은 정말 쓰레기장 같은 곳이 되었네요. [5] 미시레도라 2020.05.14 1553
11301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5.14 503
113016 이래서 기레기 기레기 하는구나 [1] 사팍 2020.05.14 718
113015 지문날인과 사회운동의 정당성 [4] 사팍 2020.05.14 433
113014 윤미향 정의연건 보면 말이죠 [25] 잘살아보세~ 2020.05.14 2179
113013 재밌는 영화도 많네요 캐빈 인 더 우즈 [2] 가끔영화 2020.05.14 454
113012 슈킹범을 만들어보자 Sonny 2020.05.13 348
113011 남산에 붓꽃이 없더군요 아쉬움 가득 [1] 산호초2010 2020.05.13 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