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16/2019111600081.html


법무부의 검찰 통제 개정안이 법무 검찰개혁위에서 낸 것이 아니라, 

조국 씨가 9월 9일 법무부장관 취임 직후 만든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이라는 단체에서 주도적으로 만든 것이었군요..


추진단 단장이라는 분 (황희석 씨)이 조국 씨 수사에 대해서 보인 반응 (아래, "조국이 필요하다. 조국을 지켜라!")을 보면, 

지금의 법무부 검찰 통제 개정안이 나온 이유, 그리고 이 분이 추진단장에 임명된 이유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정권의 사수대 역할을 기대하고 있겠지요..


"법무부의 개정안을 법무부 내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추진단)'이 주도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이 추진단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 9일 취임 직후 만든 것이다."


"추진단 단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황희석 법무부 인권국장, 부단장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이다. .. 황 단장은 지난 8월 말 조 전 장관 일가(一家)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자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조국이 필요하다. 조국을 지켜라!'라고 썼던 사람이다."


"이 개정안은 지난 8일 김 차관이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별도로 보고했다. 검찰은 개정안 보고 사실 자체를 지난 11일 언론 보도 이후에 알았고, 법무부에 수차례 요청해 12일 저녁 무렵 개정안 내용을 받았다고 한다."


찾아 보니 이 분은 과거 막말로도 유명했던 분이군요. 어떻게 이런 참신한 분을 인권단장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으로 임명할 수 있는지 놀랍네요. 박근혜 정권에서 윤창중 씨가 대변인으로 임명된 거 보고 든 놀라움이 떠오릅니다.


"2009년 7월 개설된 황 국장 명의의 트위터에는 ‘나경원이 서 있어야 할 곳은 기자회견장이 아니라 영장실질심사 법정이다’(2012년 3월 1일), ‘신천지=새누리=New Town'(2012년 12월 13일) 등의 글이 게시돼있다. ’한나라당 이 X새끼들‘과 같은 욕설이 들어간 글도 공개돼있다."

 

"그는 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하는 게 새대가리당하고 비슷하네‘라며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비방하는 글을 쓰기도 했다."


"황 국장의 트위터엔 ‘오늘 나경원에 대한 최고의 멘트…“비리가 치마냐, 들추면 성추행이게”’(2012년 3월 1일)라는 글도 올라와 있다"


"주 의원은 그가 지난달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장관 딸(28)의 고교 영어 성적을 공개했을 때 황 국장이 “유출한 검사 '상판대기'를 날려버리겠다”고 큰 소리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04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2
113456 '상호차단'이라는 기능에 대한 소개입니다. [11] 귀장 2019.12.20 578
113455 [바낭] 바낭으로 충만한 듀게 [33] 로이배티 2019.12.20 979
113454 제가 신고 쪽지 수집과 결과 대리집행 권한을 얻는 것에 대하여. [47] 잔인한오후 2019.12.20 1204
113453 이 게시판에는 관리자가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관리자가 될 수는 있습니다. [7] 룽게 2019.12.19 734
113452 이제 톰 크루즈의 영화 홍보와 리얼리티 강조는 뗄레야 뗄 수 없군요 [16] 부기우기 2019.12.19 491
113451 게시판 관리자님과 회원 여러분 그리고 ssoboo 에게. [15] 2019.12.19 1055
113450 좋아하는 90년대(아마도) 영화 ost 7곡 [5] sogno 2019.12.19 195
113449 연말연시를 책임질 줄 알았던 두 영화 [4] 예정수 2019.12.19 475
113448 학교에서 반드시 가르쳐야한다고 생각하는 교육이 있나요? [15] Domingo 2019.12.19 515
113447 (스포) <겨울왕국 2> 보고 왔습니다. [12] Sonny 2019.12.19 316
113446 도편추방제 좀 그만요~ [36] Sonny 2019.12.19 1051
113445 다쿠아즈 [6] 은밀한 생 2019.12.19 312
113444 [회사바낭]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예 [2] 가라 2019.12.19 329
113443 주 52시간 근무제 관련 연대 성태윤 교수님 글 [16] Joseph 2019.12.19 682
113442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5] cksnews 2019.12.19 557
113441 어쩌다 아니 꼭 사랑이 널 찾아내고야 말 것 [2] 가끔영화 2019.12.19 207
113440 선택의 피로도 [9] 어제부터익명 2019.12.19 353
113439 [듀게인]미학알못_아리스토텔레스적, 플라톤적 qnfdksdmltj 2019.12.19 122
113438 강남역에서 찾기 쉬운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6] 산호초2010 2019.12.19 413
113437 오늘의 둘리 카드(1) [2] 스누피커피 2019.12.19 1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