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019.11.22 04:28

안유미 조회 수:354


 1.오늘은 괜찮은 날이었어요. 새벽에 돌아오면서 겨울왕국을 보는 게 목표였는데 못 봤거든요.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그게 왜 좋은 일이지?'라고요.


 하지만 어떤 사람이 3년 동안 기다려온 영화를 못 보게 만들려면, 그보다 더 재미난 일이 일어나야 하니까요. 그러니까 오늘은 계획대로 겨울왕국을 못 봤어도 좋은 날인 거죠.



 2.휴...피곤하네요. 하지만 피곤한 거랑 잠이 잘오는 건 다른 일이예요. 잠이 올 때까지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해야 하죠. 


 이게 불면증의 문제인 거예요. 휴대폰의 배터리에 비유하자면, 그야 어떤 폰이든 배터리가 0%가 되면 꺼지는 법이예요. 한데 불면증 환자는 배터리가 1%가 될 때까지도 꺼지지 못하는 휴대폰 같은 거죠. 반드시 0%로 가야만 꺼질 수 있는 휴대폰과 같아요 불면증 환자는요.


 

 3.하지만 나는 그렇게 곤란한 건 아니예요. 사실 불면증환자가 진짜 곤란해지는 건, 그들이 자야 할 시간과 일어나야 할 시간이 정해져 있는 상황에 처할 때죠. 학교라던가 직장이라던가...뭐 그런 것의 스케줄에 자신의 시간을 맞춰야 할 때 말이죠.



 4.휴.



 5.술을 마시면 미친듯이 배가 고파져요. 아니 꼭 배가 고프지 않더라도 무언가를 먹고 싶어지죠. 요기요를 켜보니 맛있어 보이는 제육볶음, 맛있어 보이는 돈까스, 맛있어 보이는 순살닭도리탕...이런 것들이 아직도 배달하네요. 배달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고민이 돼요. 이걸 배달하면 맛있게 먹겠지만, 문제는 무언가를 먹고 나면 미친듯이 졸리게 될 거거든요.


 저것들을 배달시켜다 먹고도 불면증이 유지되어서 2시간 정도라도 더 깨어있으면 좋겠지만 아마 그렇진 않을거예요. 어제 잠도 별로 못 잤고 이 시간까지 움직여댔으니, 여기서 돈까스나 순살닭도리탕같은 것들을 먹으면 먹고 10분만에 자게 될 거니까요. 그렇게 폭식을 하고 자면 자면서도 괴로울 거고요.


 여기서는 초인적인 인내력을 발휘해서 배달음식을 시키지 않는다...로 가죠.



 6.내일(금요일)은 해장을 해야할텐데...점심에 쉐라톤뷔페(신도림)를 가려 하는데 같이 갈사람은 쪽지주세요. 10시 반에 일어나서 쪽지를 확인해 볼께요. 더치페이하죠.



 7.내일은 겨울왕국을 보고 싶은데...점심에 일어나서 식사하고 이것저것 하고 나면 저녁일 거란 말이죠. 금요일 저녁부터는 영화관에 사람이 많을텐데...다시 다음 주 월요일까지 기다려야 할지 고민이예요. 사람은 싫거든요.


 양자와 비슷한 거예요 사람은. 무언가 목적성이나 관계성을 띈 사람들은 데이터가 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그냥 에너지 덩어리일 뿐이니까요. 그런 사람들은 그저 열과 소음만을 발생시키는 귀찮은 존재인 거죠. 관측되기 전까지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95
113557 신년 계획 [3] 예정수 2019.12.27 282
113556 [넷플릭스바낭] 엠마 스톤의 블랙코미디 시리즈 '매니악'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2.27 604
113555 [스포일러] 드라마 '실리콘 밸리' 단평 [9] 겨자 2019.12.27 528
113554 캣츠는 왜 그랬을까 [14] 티미리 2019.12.27 1117
113553 유튜브 컨텐츠의 생애주기 [4] 어제부터익명 2019.12.27 576
113552 문화의 날에 본 영화 '백두산'(노 스포) [1] 왜냐하면 2019.12.26 427
113551 혹시, 혹시 캣츠 좋게 보신 분 계신가요...? [13] 오늘등업했습니다 2019.12.26 999
113550 [넷플릭스] 너의 모든 것 (You) 2시즌을 시작했습니다. [9] Lunagazer 2019.12.26 510
113549 김동조 트레이더를 아세요? [11] Joseph 2019.12.26 1038
113548 여윽시 위기앞에서는 친문이고 뭐고 없죠. [5] stardust 2019.12.26 999
113547 우주의 전사 쉬라 [12] 프레키 2019.12.26 569
113546 [바낭] 학교생활기록부 [14] 로이배티 2019.12.26 537
113545 David Foster 1929-2019 R.I.P. [2] 조성용 2019.12.26 391
113544 뭉쳐야뜬다 번지점프 왜 여성들이 훨씬 겁이 없을까 [8] 가끔영화 2019.12.25 946
113543 [바낭] 메리 크리스마스:) [7] skelington 2019.12.25 431
113542 [벼룩] 성탄절의 포근한 겨울옷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12.25 336
113541 이런저런 일기...(리수, 크리스마스, 모임) [1] 안유미 2019.12.25 369
113540 [KBS1 발레] 호두까기 인형 [3] underground 2019.12.25 354
113539 [스포일러] 스타워즈: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단평) [7] 겨자 2019.12.25 730
113538 여행과 변곡점 [13] 어제부터익명 2019.12.25 6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