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한국엔 디즈니 플러스가 안 들어갔나요? 저흰 일단 1년간은 무료라서 며칠 전에 7화까진가 다 보고 마지막 8화는 27일에 나온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데요.

전 스타워즈 골수 팬은 아니고 그냥 어릴 때부터 봐온 거고 해서 그냥저냥 새 영화가 나오면 보고 있고 지금 9편이자 마지막 편도 말이 많지만 극장에서 볼 건데요.

만달로리안 대박입니다. 다들 그동안 스타워즈 영화들이 이걸 보고 다시 만들었어야 한다고 할 정도죠. 존 파브로는 진짜 대단한 것 같아요.

존 파브로가 만들었기 때문에 당연히 아이언맨 요소가 들어갑니다. 거기에다가 스파게티 웨스턴을 바닥으로 깔고 가고요. 칠인의 사무라이 줄거리가 또 한 회를 

이루고요. 영화 제목은 기억 안 나는데 일본 영화 중에 어린 아들을 데리고 다니는 검객 이야기가 또 바닥에 깔립니다. 그런데 거기에 배경 음악이 아주 흐드드합니다.

음악 자체가 하나의 중요 캐릭터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예요. 원래 배경 음악 많이 들어가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렇게 너무 잘 어울리게 잘 만들면 시너지 효과가

엄청나다는 걸 영화 음악이 왜 중요한지를 새삼 깨닫게 해주네요. 거기에다가 매 회 마지막 크레딧이 올라깔 때 보여주는 컨셉 아트와 음악의 조화... 암튼 반드시 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4
112756 오늘 오후 1시 50분 광화문 씨네큐브 "주디" [5] 산호초2010 2020.02.11 466
112755 봉준호의 수상소감 [33] Sonny 2020.02.11 2417
112754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수상소감, 봉준호의 계획성) [8] 왜냐하면 2020.02.11 1384
112753 이런저런 일기...(독립) [2] 안유미 2020.02.11 493
112752 집에서 티비로 아카데미 본 다송이 인터뷰 도야지 2020.02.10 760
112751 완전한 바낭- 수상 후 본 기생충 [6] 구름진 하늘 2020.02.10 1262
112750 아카데미 작품들의 상영날짜를 살펴보니 [22] 산호초2010 2020.02.10 879
112749 장첸의 생활느와르 미스터 롱 [1] 가끔영화 2020.02.10 483
112748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5] 어제부터익명 2020.02.10 1769
112747 아카데미 작품+감독상을 탄 영화가 배우상은 하나도 없는 케이스 [5] 사이비갈매기 2020.02.10 1250
112746 아카데미와 영화감독들의 넷플릭스 배급 영화에 대한 시각은 이해되는 면도 있지 않나요? [11] 얃옹이 2020.02.10 931
112745 [네이버 무료영화] 미드소마 - 봉준호 감독의 추천작 [8] underground 2020.02.10 912
112744 해외 영화제/한국 영화 떠오르는 기억들 [6] 수영 2020.02.10 520
112743 오스카레이스 통역 샤론최에 대한 기사 갈무리 [4] Toro 2020.02.10 1362
112742 [바낭] 오늘 저녁 메뉴는 Parasite special [5] skelington 2020.02.10 734
112741 아카데미 트로피와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jpg [5] 보들이 2020.02.10 1284
112740 스포일러] 기생충 [7] 겨자 2020.02.10 1295
112739 [바낭] 국뽕에 빠져 온종일 허우적거려도 괜찮을 것 같은 날이네요 [16] 로이배티 2020.02.10 2386
112738 OCN 8시 아카데미 시상식 재방 [2] 산호초2010 2020.02.10 624
112737 아카데미 시상식 바낭 [6] 산호초2010 2020.02.10 9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