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2019.12.31 20:19

엔시블 조회 수:1620

더 이상 놀이터가 놀이터로, 실험실이 실험실로 기능하지 않는다면 위의 무언가가 이 우주를 계속 유지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 

- 대본 밖에서, 듀나



신고 방식


게시판 규칙에 어긋난 행동을 신고하고 싶으시다면 이 계정으로 쪽지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신고 징계 방식 


일정기간 준회원으로 강등됩니다. 


신고 수집 방식 


이 계정에 수집된 신고를 일정 기간마다 확인하여 신고 횟수를 정리합니다. 

일정 기간 내의 단일한 피신고자에 대한 신고자 1인의 중복 신고는 1회로 처리됩니다. 

일정 기간 내의 N명의 피신고자에 대한 신고자 1인의 신고는 1/N회로 처리됩니다. 


징계 과정 


신고가 꾸준히 누적될 경우 1차 경고, 2차 경고 이후 강등됩니다. 


적용 시점 


이 글이 올라온 시점부터 이 사항들이 적용됩니다. 

이 글 이전에 쓰인 글들은 소급되지 않습니다. 


기타 


이 내역은 듀나님께 확인 받은 후 진행되는 사안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27
112841 완전한 바낭- 수상 후 본 기생충 [6] 구름진 하늘 2020.02.10 1260
112840 아카데미 작품들의 상영날짜를 살펴보니 [22] 산호초2010 2020.02.10 878
112839 장첸의 생활느와르 미스터 롱 [1] 가끔영화 2020.02.10 481
112838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5] 어제부터익명 2020.02.10 1766
112837 아카데미 작품+감독상을 탄 영화가 배우상은 하나도 없는 케이스 [5] 사이비갈매기 2020.02.10 1249
112836 아카데미와 영화감독들의 넷플릭스 배급 영화에 대한 시각은 이해되는 면도 있지 않나요? [11] 얃옹이 2020.02.10 930
112835 [네이버 무료영화] 미드소마 - 봉준호 감독의 추천작 [8] underground 2020.02.10 911
112834 해외 영화제/한국 영화 떠오르는 기억들 [6] 수영 2020.02.10 518
112833 오스카레이스 통역 샤론최에 대한 기사 갈무리 [4] Toro 2020.02.10 1361
112832 [바낭] 오늘 저녁 메뉴는 Parasite special [5] skelington 2020.02.10 733
112831 아카데미 트로피와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jpg [5] 보들이 2020.02.10 1283
112830 스포일러] 기생충 [7] 겨자 2020.02.10 1294
112829 [바낭] 국뽕에 빠져 온종일 허우적거려도 괜찮을 것 같은 날이네요 [16] 로이배티 2020.02.10 2384
112828 OCN 8시 아카데미 시상식 재방 [2] 산호초2010 2020.02.10 623
112827 아카데미 시상식 바낭 [6] 산호초2010 2020.02.10 962
112826 ‘靑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 공개&‘법정 충돌’ 정경심 교수 3차 공판 [29] 왜냐하면 2020.02.10 639
112825 The 92nd Academy Award Winners [12] 조성용 2020.02.10 1587
112824 진중권 안철수 어린쥐 국민당 [5] 도야지 2020.02.10 749
112823 예전에 회원분 중 김전일님이라고 계시지 않으셨나요? [2] 하워드휴즈 2020.02.10 1158
112822 잡담 [3] 칼리토 2020.02.10 3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