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2020.03.17 12:20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1083

미국과 유럽 그리고 동남아에 이르기까지 흡사 전세계 사람들이 마트 사재기에 나선 듯한 모습입니다.
어제 트럼프는 사재기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네요.
유독 우리나라만 이런 사재기 패닉을 피해있는 거 같기도 하고요.

실제 생필품 물량이 부족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기 보다는
혹시 모를 지역 봉쇄 이후 수급량의 불안, 가격 변동 등의 이슈
그리고 팬더믹 이후 증폭된 심리적 불안이 이유가 클 거 같아요.  

과거 남북간 긴장감이 심화되었을 당시에 우리나라 사람의 
라면이나 생수 등의 사재기는 일상적인 풍경이었습니다. 
마스크를 제외하고 특별히 사재기 뉴스가 없는 걸 보면
코로나19 정국임에도 불구하고 그나마 불안감이 아직 임계점은 아니라는 생각도 하게 되고요.

관련 기사에서 인용한 내용이지만 미국의 피슈호프라는 심리학자가 이런 이야길 했네요. 


"모든 사람들은 당국이 확실한 약속을 하지 않는 한 
그들은 머지않아 무언가 추가로 필요할 가능성을 추측하게 된다.
구체적인 지침이나 명백한 보장이 없으면 그러한 가능성을 더 증가시킬 수도 있다"


우리 정부의 강박적인 정보 공개와 투명성이
집단 심리를 그나마 상대적으로 건강하게 유지해주고 있는 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6
112756 이제 민주당의 독무대는 만들어졌습니다. [12] 가을+방학 2020.04.16 1214
112755 정의당 빼고 범민주 180석이네요 [1] 도야지 2020.04.16 849
112754 욕 먹는 보수 다 떨어지네요 [8] 가끔영화 2020.04.16 1068
112753 정의당은 심상정 빼고 전멸이네요 [5] 가을+방학 2020.04.16 1036
112752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 정의당 [18] 가라 2020.04.16 1248
112751 황교안 대표직 사퇴 [9] 가을+방학 2020.04.15 1124
112750 총선 이후 첫번째 과제가 있다면. [8] MELM 2020.04.15 833
112749 나베가 이기고 있다 내용없음 [4] 가끔영화 2020.04.15 732
112748 [OCN Movies 영화] 더 와이프 [8] underground 2020.04.15 336
112747 이번 총선결과를 마냥 기뻐하기 뭐한게 [3] 가을+방학 2020.04.15 1156
112746 [바낭] 출구 조사 간단 요약 [22] 로이배티 2020.04.15 1608
112745 비례투표바낭 [1] 왜냐하면 2020.04.15 437
112744 시대를 30년 역행한 재미 최고 개표방송 [5] 도야지 2020.04.15 1078
112743 [바낭] 투표율 미쳤네요 ㅋㅋㅋㅋㅋ [21] 로이배티 2020.04.15 1656
112742 [코로나19] 달리기에서의 비말 영향 [2] 파이트클럽 2020.04.15 490
112741 [바낭] '내게 가장 쉬운 요리' 두 가지 [18] Journey 2020.04.15 754
112740 [바낭] 오늘의 괴식 [3] 날다람쥐 2020.04.15 527
112739 이른 아침의 간단한 요리영상 몇개 [1] 메피스토 2020.04.15 316
112738 재택근무, 코로나 이후의 세상, 투표, 마스크 [6] 양자고양이 2020.04.14 1081
112737 단편 애니 반딧불의 숲으로를 보니 가끔영화 2020.04.14 2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