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왜...?

2020.04.03 13:11

가라 조회 수:1195

안철수에 집착하는 가라 입니다.


안철수 오늘은 어디 뛰나 궁금해서 국민의당 홈페이지 들어갔어요.

별 내용도 없는 메인페이지에 아직도 안철수 의료봉사 내용만 있고 400km 국토종주 이야기는 그닥 안보입니다.

당대표 일정을 눌러봤더니 안철수 개인 홈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거기 보니 국토종주 일정이 나오더군요.

이거 뭐지? 국민의당 당대표가 안철수 아닌가? 어떻게 개인 홈페이지에만 올릴 수 있지?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안철수 국토 종주에 다들 ???? 하는 반응이었는데 이거 혹시 다른 사람들은 다 반대하는데 안철수가 고집해서 하는건가?



그렇게 시작한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습니다. 왜 이분은 중요한 시기마다 잘못된 결론을 내리나...

검색을 해보니 정치인 안철수의 가장 큰 실수는 정치에 뛰어든거랍니다. (....)


안철수의 실수 시리즈 (현 시점에서)


1. 11년 서울시장 후보 양보

  - 개인 이미지는 더 좋아졌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MB가 보여줬던 서울시장-대통령이라는 최적화된 코스를 걷어 찬 꼴이 되었습니다. 만약 이때 서울시장이 되었다면 민주당내 계파싸움에서도 더 힘이 붙었을테고 12년은 몰라도 17년에는 대통령이 되었을지도?


2. 12년 대선날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다.

  - 이건 당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습니다. 문통이 이기든 지든 나는 문통과 거리를 두겠다는 것이었겠죠. 만약 이때 미국 안갔으면 힘빠진 친문을 대신해 중심을 차지했을 테고, 문통이 이겼으면 그 옆에서 같이 만세를 불렀을테고 차기 급부상이었죠. 정통부 장관 같은거 하면서 지금 이낙연 총리나 김부겸 장관처럼 대선후보 상위권에서 놀수 있었습니다. 대선 당일날 미국으로 감으로서 안철수가 문재인을 싫어한다는 것, 단일화 이후 선거운동에 그닥 노력하지 않는다는 썰을 사실로 만들어 버렸고 민주당 지지층이 대거 등을 돌렸습니다.


3. 16년, 민주당 나와 국민의당 창당

  - 총선 결과는 좋았습니다. 하지만, 민주당내에서 차기 또는 차차기를 노린다는, 대통령을 향한 가장 가능성 높은 옵션을 버린 셈이 되었습니다. 이재용과 이부진이 후계싸움을 하다가 이부진이 호텔 신라 들고 나와서 '내가 삼성을 이기겠다' 라고 선언한다면, 드라마에서는 통쾌할지 몰라도 현실성은 아주 낮죠.  그나마 남아있던 민주당 지지층의 안철수에 대한 호감을 싹 다 걷어찼습니다. 안크나이트라는 별명이 생긴 시기죠.


4. 17년 대선때 의원 사퇴 꼼수

  - 할거면 빨리 하라는 여론이었는데, 욕먹어가면서도 보궐선거 시한 넘겨서 사퇴함으로서 지역구 국회의원을 1년간 공석으로 만들었고 이 때문에 지역구 기반을 날려버렸죠. 그 자리는 1년후 민주당이 차지합니다. 그리고 이 실수는 18년 지선으로 연결됩니다. 대체 이때 무슨 생각이었는지...


5. 17년 대선 유세중 유치원 발언

  - 12년 대선날 미국 간것과 함께 제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 지지율 상승하면서 1위와 격차를 줄여나가고 있다가 이건으로 인해 추락해서 3등


6. 18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

 - 서울시장-대통령이라는 로얄로드로 전략을 선회했는지 대선지고 1년만에 지방선거 출마했으나 김문수한테도 지면서 3등. 만약 이때 의원직 유지하고 있었으면 지선에 출마 했을까도 의문입니다.


7. 18년 독일간다고 하고 국내 있다가 도망치는 영상 유포됨

  - 안철수 개그 캐릭터화 확정에 종지부를 찍음. 독일 간다고 했으면 빨리 가던가, 아니면 도망을 치지말던가. 거기에 뜬금없이 독일을 왜 갑니까. 이때부터 '해외 나가 있다가 선거때만 들어오는 안철수' 라는 이미지가 생김.


8. 20년 1월 국내 정치 복귀 및 보수 통합 합류 거부 선언

  - 19년까지 대다수의 정치평론가들이 안철수의 최적 복귀 시점은 4월 총선 이후였습니다. 그런데, (아마도 친안계가 애걸복걸했겠지만) 1월에 복귀하고, 공항에서 보수 통합에 참여할 생각 없다고 선언합니다. 그리고 국민의당을 창당합니다. (같은 이름의 정당을 16년에 창당했었지만 상관 없음) 보수통합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언함으로서 언론이 (의도적인지 그냥 지지율이 낮아서 그런건지) 안철수를 외면하기 시작. 그런데, 만약 총선 이후 복귀라면 지금 코로나19 시국에서 미국에 있다 한국에 못 들어왔겠네요. 들어와도 14일 격리당하면서 온갖 험한 소리 들었을테고.



진짜 이정도로 중요한 시기에 삽질을 거듭하는 사람이 있나 싶을 정도입니다.

그래도 안철수 브랜드와 돈이 있어 버티는 것 같은데... 돈은 계속 있겠지만 브랜드 가치는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데 다음 대선까지 브랜드 가치 유지될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3045 쓴 글은 펑했으나 반영구 눈썹 및 타투 [2] 산호초2010 2020.05.18 373
113044 정치바낭) 정의당, 안철수 [2] 가라 2020.05.18 489
113043 정의연 관련 키배보고 느끼는 점 가을+방학 2020.05.18 481
113042 자급제?폰은 기존 사용하던 핸드폰 유심만 넣어주면 되나요? [3] 라유우 2020.05.18 424
113041 [바낭] 탄산수. 탄산음료 말고 탄산수... 많이들 드시나요 [37] 로이배티 2020.05.17 1239
113040 님 대신 임이라고 쓴적 있나요 [5] 가끔영화 2020.05.17 336
113039 [넷플릭스] 인간수업 보셨나요? [6] S.S.S. 2020.05.17 983
113038 정대협의 쉼터 매매는 도저히 이해가 되질않네요. [57] sogno 2020.05.17 2561
113037 어떤 영화가 독립영화인지는 어떻게 알 수 있나요? [4] 하마사탕 2020.05.17 389
113036 재난지원금 비씨카드사로 신청하신 분? [8] 2020.05.17 719
113035 Lynn Shelton R.I.P. 1965-2020 [4] 조성용 2020.05.17 243
113034 Fred Willard 1933-2020 R.I.P. 조성용 2020.05.17 110
113033 한명숙과 안철수 [10] 풀빛 2020.05.17 896
113032 영화 젠틀맨 애처가가 결국 이긴다 [2] 가끔영화 2020.05.17 340
113031 [바낭] 비교적 덜 인기 있었던 탑골 영화 음악 몇 곡 [14] 로이배티 2020.05.17 440
113030 [EBS1 영화] 퍼펙트 월드 [15] underground 2020.05.16 433
113029 [천기누설] 3화 - 거짓말과 개소리의 차이 - 민경욱부터 막말러까지! [1] 왜냐하면 2020.05.16 290
113028 진중권의 정의연사태에 대한 언급 [4] 잘살아보세~ 2020.05.16 1543
113027 진실의 반의어, 이상 [16] Sonny 2020.05.16 1099
113026 이런저런 일기...(우산과 우울) [2] 안유미 2020.05.16 3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