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드라마 보는 데 번아웃이 와서 뭘 봐도 흥미가 없는 시절입니다. 하지만  밥먹을 때나 머리 말릴 때 등등의 시간에 볼거리는 또 있어야겠더군요. 드라마가 딱 좋은데 환타지나 SF물은 더이상 볼 게 없고, 브레이킹 배드 류의 흑화하는 범죄물은 싫고, 떡밥이 너무 난무하는 것도 싫으며, 느린 호흡도 싫고, 너무 폭력적이거나 엽기적이어서도 안되고, 그렇다고 잔잔한 일상물도 안되고, 감정이입이 어려운 캐릭터도 싫고(이런 이유로 오뉴블은 진도가 안나가더군요), 애니 시리즈와 시트콤은 패스. 하이틴물과 시대물은 사절, 법정물이나 스릴러라도 엄근진 드라마는 사양. 아, 뭘보지??


넷플에는 더이상 땡기는 게 없어 아마존으로 옮겼습니다. 여전히 컨텐츠가 좀 부족하다는 느낌이지만 낯선 것들이 눈에 띠네요. 평이 좋은 보슈를 볼까 하다가 저스티파이드를 픽. IMDB 평점이 좋더라구요. 아마존 리스트 화면에서 바로 평점을 보여줘서 편리하네요. 아마존 오리지널 시리즈는 아닙니다. 과거 FX 채널에서 방영하고 종영된 시리즈에요. 엘모어 레너드의 소설 속 캐릭터를 극화한 거라고 하네요. (레너드는 드라마 제작자로도 관여).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나오는 주인공이 좀 걸려서 다소 의심스런(?) 시선으로 첫 화를 보았는데, 괜찮습니다. 다행히도 폼잡는 마초 배드애스 캐릭터는 아니더군요. 번 노티스의 마이클 웨스턴과 좀 비슷합니다. 


웨스턴의 맥가이버 속성대신 총잡이 툴을 주고 카우보이 모자를 입힌 캐릭터에요. 폭력적인 아버지 밑에서 자란 설정도 유사하고요. 힘 뺀 담백한 허세 캐릭터라고 해야 하나. 수다스럽지는 않지만 은근 말빨 좋고, 고상한 취향과 교양이 넘치지는 않아도 상식과 연민을 갖춘 인물입니다. 시니컬한 사람인 건 맞는데 대놓고 시니컬, 혹은 히스테릭 속성도 없고요. 자기 성질을 못이기는 고집불통 독고다이도 아니고. 킹왕짱 나 잘났음 뿜뿜 캐릭터도 또 아니구요. 평범한 듯 한데 생각보다 흔히 접하는 캐릭터는 아니라고 보심 됩니다. 친구되면 좋겠단 생각이 드는 주인공이랄까. 


주연인 티모시 올리펀트의 과잉되지 않은 연기 톤도 이러한 캐릭터에 한 몫하는 것 같습니다. 히트맨이란 영화로도 알려져 있던데 영화는 안봐서 모르겠고, 스틸 이미지를 보니 서양남도 민머리가 어울리는 사람은 따로 있구나란 생각만; 


시즌1 중반 좀 넘어 보고 있는데 괜찮네요. 에피소드 하나당 이야기 하나. 거대 떡밥은 없고, 켄터키주 할렌이라는 곳에서 벌어지는 사건 해결+주변 인간군상극의 내용입니다. 남녀 조연 캐릭터도 괜찮구요. 가정폭력에 시달리다 남편을 총으로 쏴버린 여성 레귤러 캐릭터가 나오는데 나름 당차고 자기 욕망에 충실하게 잘 살아서 이것도 힐링 요소! 호흡이 너무 느리지 않으면서도 얼렁 다음 화를 보지 않고서는 못배기겠는 류의 전개도 아니기 때문에 짜투리 시간날 때 편안~하게, 그러나 적당한 흥미를 가지고 보기 좋은 드라마입니다. 시즌6까지 전편 올라와 있습니다. 야호! 근데 한글 자막 싱크가 종종 안맞는 경우가 있네요. 은근 자증. 


*


넷플에선 블랙리스트를 보고 있었는데 코로나때문에 시즌7 에피를 단축하고, 거기다 파이널 에피는 반절 넘게 애니로 처리한다는 소식이 있더군요. 계속 보고는 있지만서도 시즌8 오더 받은 게 사실 의아하고, 레딩턴 정체가지고도 참 오래 우려먹는구나 싶지만 여기까지 끌고온 게 대단하다 싶기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59
113789 장콸 작가의 my cup of tea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Sonny 2020.08.10 340
113788 51년 전 [2] daviddain 2020.08.10 439
113787 국제 커플 유튜버 [7] 사팍 2020.08.10 949
113786 닌텐도 스위치를 구입했어도, 한남스러움 [2] 예상수 2020.08.10 512
113785 [바낭] 요즘엔 스릴러 취급 받는 80~90년대 '로맨틱'한 장면들 [18] 로이배티 2020.08.10 922
113784 [듀나인]전개 과정에서 시점이 바뀌는 구조의 영화를 찾고 있어요. [10] 정리 2020.08.10 411
113783 오취리한테 사과라도 하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15] 산호초2010 2020.08.10 1134
113782 Atypical [7] daviddain 2020.08.09 420
113781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고궁박물관 다녀왔습니다. [5] S.S.S. 2020.08.09 468
113780 인터넷 밈은 그냥 밈으로 보면 안될런지요. [32] 분홍돼지 2020.08.09 1424
113779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가장 묘했던 음악 (스포없음) [1] 하워드휴즈 2020.08.09 269
113778 유튜브 뒷광고 사태에 관하여 [12] 하워드휴즈 2020.08.09 743
113777 샘 오취리 건을 보니, 게이가 '동성연애'라는 표현 썼다가 욕먹었었던 게 떠오르네요 [31] tomof 2020.08.09 1087
113776 데이빗 린치의 광란의 사랑 Wild at heart [14] 어디로갈까 2020.08.09 582
113775 민주주의는 어떻게 실패하는가 [9] 타락씨 2020.08.09 791
113774 불쌍한 샘 오취리 [21] 메피스토 2020.08.09 1410
113773 [넷플릭스] 리얼 디텍티브 괜찮습니다! [6] 노리 2020.08.09 480
113772 영화채널 영화 자막 실수 [1] 가끔영화 2020.08.08 303
113771 <질문> 이 드라마들 어떤가요? [2] daviddain 2020.08.08 360
113770 나이 들어서 깨달은 것 [1] 예상수 2020.08.08 3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