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친일파

2019.07.12 23:53

soboo 조회 수:818


 중국에도 친일파가 있냐? 네 물론 있고 그것도 아주 많이 많습니다.

 심지어 중장년층에도 꽤 많습니다. 젊은층은 남녀 불문하고 친일파가 눈에 띄게 많고요.


 한가지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볼게요. 

 중국내 아주 고도의 친일파 활동 사례입니다.


 고급 일식당을 상해에서 가장 높은 빌딩에 오픈한 40대 초반의 CEO가 있어요.  저와는 10년 정도되는 인연인데 

 이 친구가 얼마전에 sns 에 친일파 학자의 주장이 담긴 블로그 포스팅을 링크했더군요.

 읽어 보면 잘 모르는 사람들은 혹할 만큼 엄청 정성스럽고 그럴듯해보이는 포스팅이었어요.

 골자는 지난 G20을 통해 일본의 저력이 드러났다.  몰락한 선진국 정도로만 일본을 인식하면 안된다.

 일본은 여전히 강국이고 미래를 주도할 잠재력을 갖고 있다.... 등등인데

 문제는 그런 주장의 근거가 팩트와 과장 날조를 교묘하게 섞어 놨다는거에요.


 예를 들어 국가혁신지수라는게 있는데  (참조- https://www.kistep.re.kr/getFileDown.jsp?fileIdx=9423&contentIdx=12219&tbIdx=BRD_BOARD)

 GII 출처로 도표를 인용했다는데 실재 GII 와 달라요.

 링크한 자료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일본은 10위 안에도 들지 못하며 한국과 순위경쟁하는 수준입니다.  그런데 그 포스팅에서는 일본이 당당 3위에요. 

 부분적으로 다소 순위가 높은 도표를 인용하면서 국가혁신지수상에서 굉장히 앞서 있다는 듯이 호도하는 전형적인 침소봉대 가짜주장이죠.

 당연히 실명 포스팅도 아닙니다. 댓글도 막혀 있는 폐쇄적인 자료에도. 그런데  인용한 자료의 출처나 진실성을 확인하기 귀찮은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일본에 대한 매우 긍정적인 인식을 주기에 충분한 프로파간다죠.


 그 자료가 자생적인 중국인 친일파가 만들어서 유포하고 있을거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인용한 자료들이 매우 광범위하고 펙트와 날조를 교묘하게 섞은게

 프로의 냄새가 납니다.  전 이게 일본의 해외 여론조작팀의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작팀은 제가 그렇게 지칭하는 것이고 뭐 공식적으로는 해외홍보팀이라는 형식을 갖고 있겠죠.  

 이런건 한국에도 있고 대부분의 나라에서 다 있을겁니다. 문제는 저런 자료를 자발적으로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거죠. 100% 순도 중국인이 말이죠.

 

 지난해던가?  무슨 단체도 아니고 일본거주중인 한국인이 후쿠시마에 가서 신빙성도 제로에 가까운 방식으로 현지에 가서 훑어 보고 별 문제 없는 것처럼

 떠들어 대던 포스팅이 있었고 그걸 또 아무 생각없이 듀게에 까지 퍼 나르던 그런 행동과 비슷합니다. 

 이런게 일본의 저력이라면 저력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제 중국 지인이 sns 에 퍼 올렸던 글이 완전히 틀린건 아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19
113366 [채널CGV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7] underground 2019.12.08 260
113365 더티댄싱을 다시 보았더니... [6] 노리 2019.12.08 417
113364 포드 v 페라리의 주연은 맷 데이먼도 크리스찬 베일도 아니고 도야지 2019.12.08 557
113363 싸가지는 있어야죠 [3] Sonny 2019.12.08 771
113362 이런저런 일기...(조화) 안유미 2019.12.08 227
113361 나이브스 아웃, 놓치지 마시길 [8] googs 2019.12.08 839
113360 [넷플릭스]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2] 노리 2019.12.08 343
113359 [넷플릭스바낭] 카일로 렌과 블랙 위도우의 '결혼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2.07 749
113358 빙하기가 와도 설국열차 가끔영화 2019.12.07 244
113357 경쟁력/전문성에 비해 보호되는 직종들의 출구전략 [14] Joseph 2019.12.07 1090
113356 [넷플릭스바낭] 바로 아래 글 적었던 '마르첼라' 시즌2도 다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2.07 269
113355 듀나인_남자가 시계를 고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5] Domingo 2019.12.07 810
113354 토마토수프 [10] mindystclaire 2019.12.06 759
113353 듀나님 클리셰 사전이 책으로 나왔네요. [2] 토이™ 2019.12.06 671
113352 그냥 윤석열 짜르면 간단한걸 사표 어쩌고 하는것도 코미디네요. [12] stardust 2019.12.06 1203
113351 영화 결혼이야기 짤막한 잡담(스포 있음) 예정수 2019.12.06 429
113350 오늘의 편지지와 봉투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6 97
113349 내가 판사 생활을 스물일곱에 시작했다 [3] 도야지 2019.12.06 869
113348 "더 크라운" 짧은 잡담(스포주의!) [16] 산호초2010 2019.12.06 471
113347 나이브스 아웃 재미있게 봤습니다 [4] 부기우기 2019.12.06 4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