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히트를 다시 읽었습니다. 저에게 책읽기 가장 좋은 장소는 하늘에 떠 있는 비행기 안이에요. 읽다가 이해하기 힘들거나 재미없다고 해서 책을 탁 덮고 산책을 나가거나 딴눈을 팔 수 없는 환경이라 어떻게든 끝장을 보게 되거든요. 그래서 보통은 지상에서 읽어내기 힘든 책들을 싸갑니다만, 이번 출장 땐 오래 전에 읽었던 '브레히트 희곡선집'을 선택했습니다. 
조국으로 야기된 대소란을 지켜보는 동안 그냥 브레히트의 드라마들이 보여준 세계가 몇주 째 내내 머릿속에 떠올라 있었거든요. 

그가 <사천의 善人 Der gute Mensch von Sezuan> >이나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Mutter Courage und ihre Kinder> 등의 드라마를 통해 드러낸 세계는, 인격적으로 분열되지 않고서는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었습니다. 또한 그가 보여준 건 이 세상에서 자신과 타인에게 동시에 선할 수는 없으며, 모순을 통해서만 생존해갈 수 있다는 가파른 삶의 원리들이었어요. 오로지 선하기만 한 삶이어서 파멸에 다다른 '셴테'(사천의 선인)와, 자신의 소중한 사랑을 위해서 타인을 속인 <억척 어멈...>을 보면 그렇습니다.
            
그런 삶의 방식을 강요하는 세계는 분명 그릇된 세계입니다. 이번에 다시 읽으면서 제가  문득 떠올린 것은 "그릇된 가운데서는 아무것도 옳지 않다."는 어느 철학자의 말이었습니다.  형식논리로서 이 문장은 틀리지 않아요. 그릇되었다는 전제에는 옳을 수 없다는 결론까지 내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제 안의 누군가가 빙긋 웃으며 반문하더군요. "그릇된 세계에서가 아니라면 대체 어디에서 옳을 수 있을까?"

저는 사회적 조건과 환경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브레히트의 세계관에 동의하지만, 그의 경제적 결정론에는 회의적인 편이었습니다. 그보다는 역사를 힘의 구조 안에서의 자율적인 순환 과정으로 보고, 인간 자체를 변화시키려 한 뒤렌마트의 작업에 더 마음이 기울었더랬어요.
그래서 브레히트의 작품이나 '그릇된 가운데서는 아무것도 옳지 않다' 같은 명제를 대할 때면, 그릇된 것과 겹치지 않고 반대편에서 살아가는/싸워가는, 어떤 올바른 힘 같은 것을 생각해보곤 했죠. 이를테면 무명인 채 고요함 속에서 선한 삶을 믿고 사는 사람들과, 그들의 작지만 의미심장한 삶의 가능성들 같은 것. 제 생각 속에서 그릇된 것과 옳은 것은 서로 밀고 밀리는 긴장의 풍경으로 형식화될 뿐이었던 거죠.

그러나 "그릇되지 않다면, 어떻게 옳을 수 있겠는가?"라는 이번 기내 독서가 던진 새롭고 대담한 자문이 마음에 듭니다. 형식미와 현실적 의미 모두를 획득한 사고가 가질 만한 의문이며 갈등과 선택 이상의 어떤 것을 가리키고 있기 때문이에요.
그런 사고 속에서, 그릇된 것과 옳은 것은 역동적으로 새로운 현실을 향해 움직여갈 수 있을 테죠. 의미론적으로는 서로를 배척하지만, 존재론적으로는 서로를 긍정하는 이 아이러니에 대해, 이 새벽에 잠시 골똘해져 기록해둡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9
112704 시간은 존재하지 않는다 [4] 가끔영화 2019.10.10 236
112703 오늘의 편지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0 126
112702 어제 검찰은 서지현 검사 사건 관련 영장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3] 좋은사람 2019.10.09 976
112701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402
112700 선택적 팩트 체크 [1] 왜냐하면 2019.10.09 611
112699 야구봐요 준플3차전 [27] mindystclaire 2019.10.09 342
112698 조커-모방범죄..?(스포일러) [41] 메피스토 2019.10.09 1740
112697 조커 [4] 멜키아데스 2019.10.09 734
112696 핵사이다 역사학자 전우용 [3] 파이트클럽 2019.10.09 976
112695 [넷플릭스바낭] 초중딩용 환상특급 '오싹한 이야기'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0.09 424
112694 촛불집회 어디까지 가봤니 [3] 도야지 2019.10.08 469
112693 유시민이 검찰과 KBS 위에 쏘아 올린 똥폭탄 [44] ssoboo 2019.10.08 2248
112692 애플 지원은 서비스 상담 중 녹취를 허용하지 않는다는군요.. [7] Joseph 2019.10.08 738
112691 이종구 한국당 의원, 국감 참고인에 "지X. X라이 같은 XX" [3] 좋은사람 2019.10.08 608
112690 잡담 [1] mindystclaire 2019.10.08 258
112689 "멜로가 체질" 재밌나요? [12] 왜냐하면 2019.10.08 1118
112688 오늘의 요정 핑크 (스압)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8 406
112687 새 날 [2] 칼리토 2019.10.08 392
112686 새벽의 불안 [17] 어디로갈까 2019.10.08 792
112685 조커를 봤는데.. 기억에 남는건 와킨 피닉스 얼굴 뿐이네요. [1] 보들이 2019.10.08 8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