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친구가 카톡으로 앞으로 우리 자식들은 불평등한 사회에서 어떻게 사냐며 한탄을 하고 슬프고 일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글을 남겼네요

 

웃긴게 아내 친구는 의사 부인이거든요.

 

게다가 자신은 중소기업 오너의 딸이고요.

 

지금까지 누려온 혜택에 대해서는 입을 싹씻고 지금부터 받을지 받지 못할지 모르는 불평등-이 말도 진짜 웃기네요-을 걱정하네요

 

누가보면 나라가 무너진 줄 알겠습니다

 

저는 그 글을 읽고 아내에게 카톡으로 이 만화를 보냈습니다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6wuh&articleno=15120467&categoryId=555177&regdt=20150604172527


그리고 글을 남겼죠

 

다가올지 아닐지 모르는 불평등 보다 지금까지 누렸던 혜택을 생각해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95
113321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689
113320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444
113319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446
113318 [듀9] 에어팟 프로 케이스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20.05.21 192
113317 달세계 여행 [2] mindystclaire 2020.05.21 247
113316 [바낭] 50만원대 전자 제품에 자존심을 건 사람들 이야기 [17] 로이배티 2020.05.21 1306
113315 [회사바낭] 인사팀의 이상한 버릇(?) [4] 가라 2020.05.21 713
113314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이 정말 나오네요. [13] LadyBird 2020.05.21 713
113313 부모라는건 뭘까요 [8] 파도 2020.05.20 1070
113312 어수선한 와중에 [7] mindystclaire 2020.05.20 791
113311 제목은 정의연 술판으로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제 일본 과자를 곁들인..... [3] 메피스토 2020.05.20 1061
113310 이장 선거 [9] 칼리토 2020.05.20 784
113309 GTA 5 를 시작했습니다. [8] 가라 2020.05.20 618
113308 PD수첩 나눔의 집 고발 +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의 글 [39] LutraLutra 2020.05.20 2361
113307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20.05.20 337
113306 위안부 두 번 울린 정대협, 문닫아라 - 33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름으로 고한다 [3] 모스리 2020.05.20 1087
113305 [바낭] 환상의 노래 [4] 로이배티 2020.05.20 326
113304 브로드웨이 연극을 온라인 중계로. Homebound Project (코로나 어린이 돕기) tomof 2020.05.19 151
113303 낯선 승객 [5] mindystclaire 2020.05.19 667
113302 공안검찰과 정치검찰 [8] 양자고양이 2020.05.19 6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