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뭐


'숨은 명곡' 아니구요.


'실력파 뮤지션의 안 유명한 노래'도 아니구요.


재평가 같은 건 받은 적도 없고 앞으로도 받을 일이 없는 그냥 흘러간 대중 가요들입니다. ㅋㅋㅋ


발매 당시엔 인지도도 높았던 곡들의 경우엔 지금은 아무에게도 언급 안 되는 그런 노래들이구요.



1.



 사실 '장혁'이라고 부르면 곤란합니다. 티제이. ㅋㅋㅋㅋㅋ


 배우로 한창 뜨던 타이밍에 '사실 난 랩을 사랑한다!!!'고 외치며 들고 나온 '헤이 걸'이라는 노래로 괴이하고 부끄러운 무대를 선보이다 다시는 가수 하겠단 얘기 하지 않게 되었던 뭐 그런 기억들이 있습니다만.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소속사(사이더스)의 기획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god도 성공하고 했으니 얘도 비슷한 루트로 띄워볼까... 그런 의도가 아니었을지.


 암튼 그 시절에 어쩌다 라디오에서 듣게 된 노랜데. 이상하게 꽂혀서 장혁, 아니 티제이 앨범도 샀습니다. ㅋㅋㅋㅋㅋㅋ

 다른 곡들은 기억도 안 나고 그냥 이 노래만 계속 들었어요. 요즘도 가끔 유튜브에서 찾아 듣고 그럽니다.

 근데 어디가서 이 노래 좋아한다고 말은 못 해요. 일단 제목이 저게 뭡니까. 부끄러워서 읽을 수가 없는 제목이라 적지도 않았습니다.



2.



 이 곡은 꽤 유명했고 당시에 인기도 좀 있었죠. 아무래도 한창 잘 나가던 패닉의 멤버가 낸 첫 솔로 앨범 타이틀 곡이었으니까요.

 의외로 이적의 도움은 거의 안 받고 (그냥 이적이 만든 듀엣곡 하나가 들어 있던 정도) 다른 작곡가 겸 프로듀서 한 명과 작업한 앨범이었는데 그 양반 음악 스타일이 제 취향이랑 잘 맞아서 뜻하지 않게 패닉 앨범보다 더 많이 들었습니다. 김진표의 랩이나 목소리는 취향이 아니었는데 그냥 곡이 좋아서. ㅋㅋ


 내친 김에 그 앨범의 수록곡 하나 더.

 


 이 앨범의 그 문제의(?) 작곡가는 '강세일'이란 분이었는데. 김진표 2집에도 참여했고 김건모에게 곡도 하나 주고 그랬죠.

 몇 년 후 이름을 바꿔서 앨범도 내고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젠 소식이 없네요. 그 곡도 좋았는데요.



 뭐 이런 노래였습니다.



3.

갑자기 제목과 달리 너무 유명해진 것 같으니 다시 취지에 맞게.



 ㅋㅋㅋㅋㅋ...

 사실 이 노랜 재활용곡이죠. 소호대의 첫 앨범에 들어 있던 '돌이킬 수 없는 사랑'이라는 발라드의 주 멜로디를 재활용해서 댄스곡으로 만든.

 원래 소호대의 보컬이던 '에스더'가 빠지고 새 보컬을 영입해서 낸 곡인데. 뭐 암튼 이유를 알 수 없게 꽂혀서 많이 들었습니다. ㅋㅋ



4. 


 이 곡과 그룹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곡은 뭐 '모 베터 블루스'의 유명한 OST를 샘플링한 그 시절(2000년 정도?) 흔한 댄스곡 정도구요.

 그룹은 저도 생김새를 지금 처음 봤어요. 군대에서 라디오로 들었던 곡이라...; 알고보니 그냥 아이돌이었군요. ㅋㅋ



5.



 이 곡이 얼마나 듣보(...)냐면, 멜론에 음원이 없고 아예 곡 정보도 없어요. ㅋㅋㅋ

 열심히 뒤져보니 지니 뮤직에는 있는데 가수 정보도 없고 앨범 발매일도 안 표기되어 있네요.

 유튜브 썸네일의 저 그림이 앨범 표지입니다. 여러모로 참 가난하게 나온 앨범인 듯...;;



 ...왠지 혼자 또 폭주하는 것 같아 이만... 하려니까 괜히 또 아쉬워서 하나만 더요. ㅋㅋ



6.



 왜 아는지도 잘 모르겠어요. 대학 축제 때 응원단이 이걸로 뭘 했던 건지. 아님 그냥 친구가 노래방에서 자주 불렀던 건지.

 암튼 정말 전혀 뜨지 못 했던 노래라 저 자신도 25년만에 듣고 있습니다만. 좀 재밌네요. 당시 가요 앨범들 중 다수가 그랬듯 레코딩 상태도 엉망인 것 같고... 결정적으로 보컬이 노래를 소화 못 하는 현장을 솔직하게 그냥 녹음해서 발매해버렸다는 게. ㅋㅋㅋ 심지어 본인이 작곡가인데도 말이죠.

 

 뭐 이 곡 & 앨범의 멸망과는 별개로 꽤 유명한 양반입니다. 작곡가로서 그 시절에 히트곡들을 많이 냈거든요. 조성모의 데뷔곡부터 이후 앨범 셋 정도의 타이틀을 다 만들었으니 그것만으로도 한 시절 풍미했다고 할 수 있겠죠.



 어쨌든 오늘밤도 또, 일 하기 싫어서 적어 본 뻘글이었습니다.

 알차게 듀게 바이트도 낭비하고 제 시간도 낭비했으니 이걸로 만족하고 이제 집에 챙겨 온 일을 시작(!!) 해야겠네요. 

 어떻게든 오늘 새벽 중으로 다 끝내고 내일 퇴근 후엔 그냥 놀 겁니다!!!


 그렇게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7
114191 더럽고 치사하면 정치인 안하면됩니다 [14] 메피스토 2020.09.18 907
114190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485
114189 생사람 잡는다 [14] 사팍 2020.09.18 578
114188 이번 주말 obs [2] daviddain 2020.09.18 260
114187 고백하기 좋은 날 [3] 예상수 2020.09.17 386
114186 리버풀 티아고 영입 [11] daviddain 2020.09.17 249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58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115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5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21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326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22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23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31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분홍돼지 2020.09.16 774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88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8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8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47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105
XE Login